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콘텐츠/클라우드2011.10.30 16:57

스마트폰2천만]앱 장터 '활짝' 콘텐츠도 '귀하신 몸'

아이뉴스24|
입력 2011.10.30 12:04
|수정 2011.10.30 13:01
<아이뉴스24>

[강은성기자] 스마트폰은 '애플리케이션(앱)'이 있어야 비로소 빛이 난다. 단순히 스마트폰 기계를 구입했다 하더라도 '쓸만한' 앱이 많지 않으면 전혀 제 기능을 못하는 것이 스마트폰의 특징이다.

KT와 SK텔레콤, LG유플러스 등 통신사들은 스마트폰 출시와 함께 이같은 앱 개발 및 유통을 위한 '모바일 생태계 조성'을 위해 부쩍 힘을 쏟고 있다.

SK텔레콤은 안드로이드 기반 오픈마켓 T스토어를 조성한 후 2년여만에 최근 가입자 1천만명 돌파, 등록 콘텐츠 19만 건, 누적 다운로드 4억8천만건 돌파 등의 실적을 올렸다.

KT 역시 아이폰 출시와 함께 애플 앱스토어에 대한 다양한 지원에 적극적이었고, 자사 앱 장터 '올레마켓'을 열고 관련 앱 생태계 확보에 올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킬러' 콘텐츠 확보전 치열

그간 통신사들은 자사의 '관문(게이트웨이)'을 통과해야만 모바일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는 폐쇄적인 WAP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이곳에 콘텐츠를 제공하는 협력사들을 홀대했다. 경쟁이 없었기 때문에 콘텐츠나 서비스의 질도 쓸만한 수준이 아니었고 비싼 데이터 요금까지 더해 이용자들은 WAP 서비스를 외면했다.

하지만 '손안의 컴퓨터, 손안의 인터넷세상'이라고 불리는 스마트폰이 등장하면서 폐쇄적인 WAP은 그 가치가 급속도로 떨어졌다.

대신 이용자들은 누구나 개발한 앱을 올릴 수 있고 또 누구나 다운로드받을 수 있는 앱 장터에 열광했다. 애플의 아이폰도 앱 생태계의 파워가 가장 큰 무기였다.

때문에 통신사들은 부랴부랴 자신들의 앱 장터를 개설하고 앱을 개발해 올려줄 개발자나 협력사를 찾기 시작했다. 그간 홀대했던 콘텐츠 개발사나 줄을 세웠던 개발자들에게 먼저 손을 내밀고 자신들의 장터로 와서 개발을 하게끔 돈과 자원과 마케팅 지원을 하기 시작한 것이다.

앱 장터의 경우 대부분 무료 앱 기반으로 운영되다 보니 생태계는 조성이 되고 있어도 아직 통신사들의 수익을 담보할만한 '비즈니스'로는 성장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콘텐츠는 다르다. 음악이나 영화, 자체 제작방송 및 UCC 등의 동영상 콘텐츠, 전자책 및 다양한 서비스 콘텐츠는 소비자들이 유료로 구매하는데 저항감이 적어 충분히 수익모델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TV나 태블릿PC, 일반 PC 등으로 영상을 이어볼 수 있는 n스크린 서비스를 하려면 이어서라도 보고 싶어야 하는 '콘텐츠'가 있어야 한다.

앞으로도 통신사들은 이같은 콘텐츠를 보다 다양하고 깊이있게 확보하기 위해 총력전을 벌여야 하는 형국이 됐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