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칼럼, 인터뷰/명사2013.03.12 02:15

창조경제 원천, 이스라엘 대사에게 듣는다
KTV의 특별기획 '창조경제, 이스라엘 대사에게 듣는다' 방영
    왕진오 기자 / 2013-03-11 13:29:29
 
사진이미지
▲ KTV의 특별기획 '창조경제, 이스라엘 대사에게 듣는다'에 출연한 투비아 이스라엘리 주한 이스라엘 대사(사진 왼쪽).(사진=KTV 제공) ⓒ2013 CNB뉴스
▲ CNB뉴스, CNBNEWS, 씨앤비뉴스
박근혜 대통령의 일자리 창출 전략과 관련해 이스라엘의 일자리 창출 현황과 원동력을 알아보기 위해 12일 저녁 8시에 방송되는 KTV의 특별기획 '창조경제, 이스라엘 대사에게 듣는다'에서는 투비아 이스라엘리 주한 이스라엘 대사를 만나 이스라엘의 창조경제에 대해 들어보는 시간을 마련한다.

인구 약 750만 명(세계 97위)에 면적은 우리나라 전라도 크기(2만㎢)에 불과한 이스라엘, 하지만 자국내 창업회사가 100만개에 이르는 만큼 세계적으로 작지만 강한 나라로 알려져 있다.

이처럼 대표적인 '대기업’은 없지만 수많은 중소기업이 탄탄하게 자리 잡은 이스라엘의 배경을 알아보기 위해 KTV는 주한 이스라엘 대사와의 인터뷰 시간을 마련했다.

이날 KTV 특별기획에 출연하는 투비야 대사는, 그동안 이스라엘은 지정학적으로 불리한 여건을 극복하기위해 R&D(Research and Development, 체계적으로 이루어지는 창조적인 모든 활동)에 막대한 투자를 했고, 이런 결과로 R&D 투자율 1위를 유지하면서 글로벌한 경쟁력을 갖추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도 짧은 시기에 눈부신 경제성장을 했다는 점에서 이스라엘과 공통점이 많다”고 말했다.

이스라엘의 성공요인중 하나로 국방부와 민간의 기술교류를 언급한 투비야 대사는, 젊은이들의 의무 군복무가 중소기업 발전에 밑거름이 되고 있다고 한다.

이는 정부가 성실히 군복무를 하는 젊은이들에게 대학 교육과 기술 등의 특별 트레이닝을 지원해주기 때문이다. 그러면서 이스라엘이 창업국가로 성장하기까지 어려웠던 점 중의 하나는 국방과 안보 상황이었다고 밝혔다.

오늘날 다문화 가정이 늘고 있는 우리나라의 현실에서, 창조국가로 성공한 이스라엘의 성공사례를 통해 어떤 정책을 펴야할지 등을 알아보는 KTV 특별기획 '창조경제, 이스라엘 대사에게 듣는다'편은 이번 주 화요일 저녁 8시에 시청자를 찾아간다.

왕진오 기자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