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콘텐츠융성 중책 맡게 된 기재부 대외경제국장>  


문체부 4개실 가운데 콘텐츠산업 육성의 역할을 맡는 문화콘텐츠산업실 실장에 기획재정부 윤태용(55) 대외경제국장을 발탁한 것이다. 통상의 정부 내 고위직 교류 차원이긴 하지만 차관 밑 인사 가운데 기재부 출신 영입은 첫 사례여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앞서 문체부에는 경제 관료 출신으로 김대기, 김용환 제2차관이 각각 재임한 전례가 있다.  

행시 28회인 윤 신임 실장은 경북 영일 출신으로 용문고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해 재정경제부 세제실과 금융정책실 주요 부서를 두루 거친 정통 경제 관료다. 2009년에는 기재부 내에서 자유무역협정 국내대책본부 지원대책단장을 맡았으며, 대외경제협력관을 거쳐 대외경제국장을 역임해왔다.

윤 실장의 발탁은 4대 국정기조인 '문화융성'과 주요 국정과제인 창조경제 실현과 관련해 콘텐츠산업 육성을 위한 범정부적 협업을 본격화하려는 의지를 담은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윤 실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제조업만으로 더 이상의 성장엔 한계가 있다"며 "문화, 의료, 교육 등 서비스 부문에서 아직 많은 잠재력이 있다고 생각하며 이를 위해 세제와 금융 등 부문에서 전문 역량을 살려 기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덕 장관은 1급 인사와 함께 제1, 2차관의 관할업무 재편 등 조직 일신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저작권위원회 위원장과 국제방송교류재단 사장, 영상물등급위원회 위원장 등 그간 공석인 산하 기관장 인사도 곧 단행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문체부는 이날 인사를 통해 기획조정실장에 문체부 출신 파견공무원 신분이던 송수근(53) 새누리당 전문위원, 종무실장에 나종민(51) 문화정책국장, 국민소통실장에 원용기(52) 해외문화홍보원장, 해외문화홍보원장에 김재원(51) 콘텐츠정책관을 각각 임명했다.  

jb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4/10/08 16:48 송고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