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소리꾼 유봉(김명곤)과 송화(오정혜)의 명품 연기..


이 년아! 가슴을 칼로 저미는 이 사무쳐야 소리가 나오는 법이여..


임권택감독의 서편제는 득음의 경지에 도달하는 과정이 얼마나 많은 고통의 시간을 보내야 하는지를 상상하게 합니다.


시인 지하는 이를 흰그늘의 미학으로 묘사하였는데요..


문화콘텐츠지식체계에서도 크리에이티브 파이프라인체계로서 의사결정 고도화의 단계인 심층체계 역시 흰그늘의 미학의 경지에 도달해야 하며, 이를 통해 양질의 콘텐츠 창출을 위한 자유로운 의사결정 역량을 비로소 발휘할 수 있게 되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는 상당기간동안 몰입과 집중을 통한 현장중심의 본질적 노력을 통해 이루어질 수 있습니다.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