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스마트사회, 국제협력 더욱 절실"···각국 대표 장관회의서 한목소리
제 7차 방송통신 장관회의 스마트 사회 정부역할 강조

입력 : 2011.05.11, 수 15:59 댓글 (0) 추천 (1)
트위터 전송 미투데이 전송 페이스북 전송 싸이월드공감 링크나우 전송 RSS구독 이메일 전송 인쇄하기

“대명리조트” 파격! 1.200만원대 회원권 한정분양 손쉽게 HDD교체할 수 있는 USB3.0 외장하드 ‘...
[강호성기자, 사진 최규한 기자] 각국 정부 관계자들은 스마트
시대를 맞아 정부간 방송통신 협력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는 한
목소리를 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11일 오후 서울 코엑스에서 18개국 장차관들이
참여한 제 7회 방송통신장관회의를 개최했다고 발표했다.

최시중 위원장은 인삿말에서 "오늘날의 한국 사회가 컨버전스 사회를
뛰어넘어 '스마트(Smart)' 사회로 변화되고 있다"면서 "스마트 사회에
 대응하기 위해 네트워크 인프라 강화, 경쟁 활성화 및 산업육성,
방송통신 자원의 효율적 활용, 인터넷 정보보호, 그린 ICT 정책과
국제협력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방통위에 따르면, 비공개로 진행된 이번 장관회의에서 주요국가
장·차관들은 주제발표를 통해 ICT를 통한 경제사회 발전에 정부
역할의 중요성과 국제협력의 필요성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행사는 우리 말과 함께 영어, 스페인어, 포르투갈어 등으로 동시
통역됐다.

방송통신위는 동티모르, 라오스, 몽골, 미얀마, 방글라데시, 베트남,
부탄, 캄보디아, 필리핀, 스리랑카, 이란, 아제르바이잔, 브라질,
에콰도르, 우루과이, 르완다, 에티오피아, 카메룬 등의 장차관이
참석했다고 소개했다. 하지만 장관회의 시작 직후까지 이란 대표는
보이지 않았다.

◆한-이란 ICT 교류확대키로

이날 오전 개최된 2011년도 국제방송통신컨퍼런스 개회식은 최시중
 위원장과 전재희 국회 문화체육광방송통신위원장, 베르나도 실바
 브라질 방송통신부 장관의 축사가 이어진 가운데 개최됐다.

브라질의 실바 장관은 "한국이 빠른 ICT 투자를 바탕으로 짧은 시간에
 경제를 일군 본보기"라고 치켜세우고 "한국의 경험을 배우기 원한다"
고 말했다.

공식 행사 이전 최 위원장은 레자 타피푸어 앤바리(Reza Taghipour Anvari) 이란 정보통신기술부 장관을 접견하고 ICT분야 협력을 논의
했다. 이란은 풍부한 천연자원과 7천500만명의 방대한 인구, 큰
영토를 보유하고 있으며 오랜 역사와 높은 교육 수준을 지니고
있어 성장잠재력이 큰 국가로 평가받고 있다.

이란은 2009년 말 기준 이동통신 보급률이 70.8%로 지역 내 국가들에
비해 비교적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또한 이란 와이맥스(WiMAX)
사업자인 다탁(Datak) 텔레콤은 지난 2009년9월 국내 업체를 장비
공급업체로 선정해 와이맥스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방통위에 따르면 우리 정부와 이란 측은 향후 모바일 와이맥스
(WiBro)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양국 정부와 산업체가 협력해 나가자는
 의사를 나누었다. 최 위원장은 한국 초청연수 프로그램을 통해
이란의 ICT 인력 양성을 지원하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양국 장관은 조만간 이란에서 다시 만나 양국 간 동반 성장 전략을
논의하자는 데 의견을 같이 하고, 타피푸어 앤바리 장관은 최시중
위원장의 이란 방문을 초청했다.

방통위 관계자는 "이번 면담을 계기로 향후 ICT산업 성장이 기대되는
이란과 새로운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앞으로 양국 간 활발한 협력
활동이 국내 기업의 이란 시장 진출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호성기자 chaosing@inews24.com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