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동이', 끝나지 않는 싸움에 빛난 두 왕자의 형제애

아시아경제 | 강경록 | 입력 2010.09.13 23:31 |

[스포츠투데이 강경록 기자]MBC 월화드라마 '동이'가 장희빈(이소연 분)과 동이(한효주 분)의 대립과는 달리 세자 경종(윤찬 분)와 연잉군(이형석 분)의 형제애가 더욱 깊어졌다.

6일 방송된 '동이'에서 장희빈과 그의 오빠 장희재의 계략에도 불구하고 세자는 연잉군을 보호하며 형제애를 과시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장희빈이 동이의 화해의 제스처를 또다시 오해하며 연잉군을 견제했다. 이에 장희빈의 오빠인 장희재(김유석 분)는 세자만이 볼 수 있는 서책을 연잉군의 숙소에 몰래 두어 누명을 씌우려 했다. 하지만 세자는 위기에 처한 연잉군을 보호하며 어머니인 장희빈과 다른 길을 갔다.

하지만 장희빈과 동이의 대립은 더욱 깊어졌다. 장희빈은 세자가 후손을 볼 수 없다는 사실을 아는 동이가 더욱 거슬리는 존재. 동이의 아들인 연잉군 또한 장희빈에게는 제거해야 할 하나의 대상에 불과했다. 이에 장희빈은 동이에게 방자에 사용한 인형을 내주며 "이걸 내어줄테니 이것과 너의 모든 것을 내걸고 나에게 맞서보아라"고 선전포고했다. 이에 동이는 "마마 세자를 생각하세요. 이러시면 안돼요"라며 극구 부인 했지만 장희빈은 "이 또한 세자를 위한 것이니 나 또한 내 모든 것을 내걸고 너와 맞설 것이다"고 말하며 더욱 깊어질 둘 사이의 대결구도을 암시했다.

세자와 연잉군은 두 어머니의 대결에도 불구하고 성 밖으로 외출을 나갔다. 그러나 세자가 누명을 쓰고 관아로 잡혀간 사이 세자와 연잉군이 사라지게 된 장희빈과 동이, 숙종은 노심초사하며 둘을 찾았다.

특히 시청자드은 어쩔 수 없이 정쟁에 휩싸이는 두 어린 왕자들의 모습에 안타까워했다. 방송 후 관련 게시판에는 "두 어린 왕자가 너무 불쌍하다. 하지만 다시 스토리가 늘어지고 있다" "정쟁에 휩싸인 경종과 연잉군의 우애가 아름답다" "시청률 또 떨어지겠네"라는 반응이 주를 이뤘다. 두 어머니와 달리 아름다운 우애를 보여주는 세자 경종과 연잉군의 모습을 한편으로 안타까워 했지만 스토리 전개에 대한 불만을 표시한 것. 시청자들의 날카로운 지적에 제작진은 깊이 고민해야 할 것이다.

결국 이날 방송으로 장희빈과 동이는 건널 수 없는 강을 건너게 될 상황에 놓였다. 이로 인해 연잉군을 제거하려 할 장희빈의 음모는 어떤 방향으로 갈지 또 동이는 이 상황을 어떻게 헤쳐나갈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스포츠투데이 강경록 기자 rock@
<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동이' 이병훈 PD "한효주는 개그맨" 깜짝 발언

TV리포트 | 이재훈 기자 | 입력 2010.05.18 17:41 |

[TV리포트 이재훈 기자] MBC 인기 월화드라마 '동이'의 이병훈 PD가 드라마 인기 비결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이병훈 PD는 지난 11일 방송된 16회가 30%를 넘는 시청률을 기록한 것에 대해 "새로운 캐릭터가 배우들의 열연으로 잘 살았기 때문"이라며 배우들에게 공을 돌렸다. 그는 이어 "동이와 숙종, 장옥정 캐릭터의 새로운 창조는 사실 처음에 무척 조심스러웠다. 다행히 시청자들이 관심과 호감을 보였다. 신분의 장벽을 넘어 동이와 숙종이 어울릴 수 있었던 것은 한효주와 지진희의 연기가 앙상블을 이뤘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이 PD는 한효주를 개그맨이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특히 한효주는 개그맨이다. 장난을 좋아하고 발랄하며 유머러스한 면도 있다. 극중 캐릭터가 잘 사는 것은 한효주의 실제 성격이 반영됐기 때문이다. 또 지진희의 유머러스함은 촬영을 할 때마다 놀라게 한다. '대장금' 때는 전혀 느끼지 못했던 모습이다"라며 배우들을 극찬했다.

마지막으로 이병훈 PD는 '천민의 딸' 스토리가 중심이 된 시즌1에 이어 '임금의 여인'으로 이어질 시즌2 대해서도 "무궁무진한 소재로 새로운 캐릭터와 풍성한 얘깃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니 관심을 가져달라"고 특별 당부했다.

사진=MBC
이재훈 기자 kino@tvreport.co.kr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