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취재] '2010 코리아 드라마 페스티벌' 개막식 & 시상식
[종목] 공연/행사 [분야] 드라마 [작성자] 류재용 [작성일] 2010.10.03. 21:07

오는 10월 12일까지,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변 일원에서 화려한 유등축제와 함께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드라마 축제인 '2010 코리아드라마페스티벌'(http://www.kdfo.org)이 본격적으로 돛을 띄웠다.

또한 지난 2일(토)에는 지난 한 해 동안 안방극장을 점령한 드라마 스타들과 함께 올해의 인기

드라마를 다시 떠올리며, 객관적이고 공정한 심사에 의한 시상이 주어지는 '코리아 드라마 어워즈'

최종 수상자와 작품상 등이 발표되기도 했다.

총 3차에 걸친 엄격한 심사로 진행된 이번 심사에서는 총 9개 부문, 17명의 수상자를 가렸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원로배우인 이순재 심사위원장을 수장으로, 전 현직 드라마 PD, 드라마 작가,

 문화평론가, 기자 등 13명의 미디어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이 후보작들을 최종 선정하였다.


▲ 대한민국 최고의 드라마 축제가 열린 경남문화예술회관 전경

'코리아드라마페스티벌'은 대외적으로는 한류열풍의 주요 문화콘텐츠인 드라마의 세계적 위상을

높인다는 목표로, 또 드라마 관계자들만이 자축하는 형식적인 잔치가 아닌 놀고, 즐기고, 관람객이

직접 대화하는 축제로 승화시킨다는 의의를 갖고 2006년 처음 개최된 이래 올해로 4회째를 맞는

드라마 축제이자 파티다.

메인행사인 '코리아 드라마 어워즈'는 국내 TV 드라마 시상 최초로 KBS, MBC, SBS 등 지상파 3사는

 물론 케이블 TV 드라마까지 총망라, 지난 1년 동안 브라운관을 빛낸 드라마 모두를 대상으로

후보작을 선정하는 국내 유일의 시상식이다.

그동안 지상파 3사가 매년 자체적으로 선정해온 드라마 상은 자사 채널 중심의 드라마와 연기자를

대상으로 한정한데다 객관적 평가보다는 공로나 안배 등 정책적 성격이 강한 편이었다. 반면

'코리아 드라마 어워즈'는 시상식 참석 여부와 무관하게 드라마 종사자들의 평가를 바탕으로

수상자를 선정해 공정성과 진정성 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 경남문화예술회관 안팎에는 스타들을 보기 위해 팬들이 대거 몰렸다.

먼저 시상식의 대상에 해당하는 작품상에는 '동이', '아이리스', '인생은 아름다워', '제빵왕 김탁구',

'추노' 등이 후보로 올랐으며, 최종 작품상은 KBS '추노' 가 차지했다.

남자주연상 역시 김수로(공부의 신), 이범수(자이언트), 이병헌(아이리스), 전광렬(제빵왕 김탁구)의

후보들을 제치고 ‘추노’의 장혁에게 돌아갔으며, 여자주연상은 김태희(아이리스),

문근영(신데렐라 언니), 이미연(거상 김만덕), 한효주(동이) 등의 경합 후 ‘동이’의 한효주가 수상했다.

 남녀조연상은 정동환(동이)과 김해숙(인생은 아름다워)이 각각 수상했으며, 남녀신인상은 최근

주가를 올리고 있는 신세대 배우인 윤시윤(제빵왕 김탁구)과 서우(신데렐라 언니)에게로 돌아갔다.


▲ 개막식에 참석하기 위해 정부, 지자체, 방송계, 연예계 등에서 주요 인사들이 속속 도착했다.

작품 제작의 공을 세운 제작자들을 위한 시상인 최고 프로듀서상은 '아이리스'의 정태원, 작가상은

미니시리즈 부문 천성일(추노), 연속극 부문 강은경(제빵왕 김탁구)이 각각 차지했다. 연출상은

 미니시리즈 부문 김규태(아이리스), 연속극 부문은 이정섭(제빵왕 김탁구)이 수상했다.

이밖에도 '동이' 이병훈 PD에게는 공로상을, '지붕뚫고 하이킥' 김병욱 PD는 심사위원 특별상을

받았다. 케이블TV 부문의 뉴미디어상은 '위기일발 풍년빌라'가 수상했다.

코리아드라마페스티벌 홈페이지(http://www.kdfo.org)에서는 지난 9월 23일까지 네티즌 인기상

투표를 진행해 시청자들의 참여를 유도한 바 있다. 이렇듯 인기상은 축제의 의의에 맞게 시청자의

목소리에 최대한 귀 기울이고자 시도해, 심사위원 의견 20%, 네티즌 투표 80% 점수를 합산해

선정했다. 그 결과, 황정음(지붕뚫고 하이킥)과 정용화(미남이시네요)가 최종 수상자로 결정되었다.


▲ 방송인 이재용 아나운서, 배우 민효린 씨의 진행으로 개막식과 수상식이 진행되었다.

한편, '코리아 드라아 어워즈'의 진행은 이재용 아나운서와 배우 민효린 씨가 맡으며, 최근

온오프라인을 막론하고 대화의 소재거리를 제공하고 있는 '제빵왕 김탁구'의 윤시윤(남자 신인상) 등

 드라마 스타들이 개막식과 시상식에 참석해 페스티벌을 더욱 빛냈다. 또한 축하 공연은 2PM의

전 멤버 박재범과 제국의 아이들이 화려하게 장식했다.

* 참고자료 : 2010 코리아 드라마 어워즈 수상자 명단

대상(작품상) : 추노(KBS)

프로듀서상 : 정태원(KBS 아이리스)

작가상(미니시리즈) : 천성일(KBS 추노)
작가상(연속극) : 강은경(KBS 제빵왕 김탁구)

연출상(미니시리즈) : 김규태(KBS 아이리스)
연출상(연속극) : 이정섭(KBS 제빵왕 김탁구)

남자주연상 : 장혁(KBS 추노)
여자주연상 : 한효주(MBC 동이)
남자조연상 : 정동환(MBC 동이)
여자조연상 : 김해숙(SBS 인생은 아름다워)
남자신인상 : 윤시윤(KBS 제빵왕 김탁구)
여자신인상 : 서우(KBS 신데렐라 언니)

공로상 : 이병훈(MBC 동이)

심사위원특별상 : 김병욱(MBC 지붕 뚫고 하이킥)

뉴미디어상 : 위기일발 풍년빌라

인기상 : 정용화(SBS 미남이시네요), 황정음(MBC 지붕뚫고 하이킥)


▲ 2PM의 전 멤버인 가수 박재범의 축하공연으로 장내는 후끈 달아올랐다.

 원문복사 링크복사 ▒ Copyright ⓒ Acrofan All Right Reserved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글로컬 /일본2010.04.26 10:17

'아이리스', 日 번화가 곳곳에..대박 조짐

[OSEN=윤가이 기자] 지난 21일 10.1%라는 기분 좋은 시청률로 일본 방영 첫 스타트를 끊은 드라마 '아이리스'가 일본 번화가 곳곳을 장식하고 있다.

일본 네티즌 및 한국 유학생들은 자신들의 블로그를 통해 현재 '아이리스'의 현지 반응에 대해 높은 평가를 내렸다.

한 유학생은 린카이센 도쿄텔레포트역의 에스컬레이터와 시부야 역에 걸린 아이리스 광고판을 사진으로 찍어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뒤 "한국 드라마가 선전하니까 기분이 좋다"며 "이병헌을 좋아하지 않았는데 점점 좋아지려고한다. 이런게 애국심일까?"라고 적었다.

일본에 유학중인 또 다른 네티즌은 '아이리스 열풍'이라는 타이틀로 "이병헌의 인기란;; ㅋㅋ 아침에도 올인 방송하고 (아이리스 등) 한국드라마 방송 많이 한다. 다 더빙으로~!"라며 일본에서 한국 작품이 선방하는것에 대해 한국인으로서의 뿌듯함을 전했다.

이들이 올린 사진 자료에 따르면 시부야 역 앞 번화가와 도쿄텔레포트 역과 시부야 역사 내 기둥마다 '아이리스' 포스터가 장식되어 있으며 전철 안도 가득 메우고 있을 만큼 가는 곳마다 '아이리스' 포스터를 볼 수 있다.

현재 TBS는 매주 월-금 오전 11시 이병헌-송혜교 주연의 드라마 '올인'을 방영하고 있으며 '아이리스'는 주 1회 매주 수요일 편성해 아침저녁으로 이병헌의 작품을 전진배치했다. 이에 따라 지난 주말부터 21일까지 아침저녁 생방송으로 이병헌의 일본 프로모션을 진행, '뵨사마' 특수를 누리고 있다.

특히 '아이리스' 첫회가 기록한 시청률 10.1%는 배용준-최지우 주연의 드라마 '겨울연가' 첫회 시청률(9.2%)보다도 앞선 수치로 빅히트를 기대케 한다. 일본에서는 통상적ㅇ로 드라마의 첫회 시청률이 5~ 6%에 머문다. 특히 '아이리스'는 3회부터 헝가리와 일본 아키타 촬영분량이 본격 등장하면서 더 많은 일본 시청자들을 끌어 모을 것으로 예상된다.

issue@osen.co.kr
<사진> BH엔터테인먼트 제공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제보및 보도자료 osenstar@ose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