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이온' 107주 연속 PC방 점유율 1위, 새 역사 쓰다
온라인게임 최장 흥행기록, 유일한 위협은 NHN의 '테라'

입력 : 2011.02.07, 월 15:30 댓글 (0) 추천 (0)
트위터 전송 미투데이 전송 페이스북 전송 싸이월드공감 링크나우 전송 RSS구독 이메일 전송 인쇄하기

클라우드에 관한 모든 것, Cloud Power! 스마트, 클라우드 & 소셜.. IT Market Insight 2011
'아이온'이 '서든어택'의 106주 연속 PC방 점유율 1위 기록을 깨뜨렸다.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의 '아이온'은 2008년 11월 공개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출시 첫 주부터 지금까지 온라인게임 PC방 점유율 1위 자리를 107주째 지켜오고 있다.

게임전문 리서치 사이트인 게임트릭스에 따르면 지난달 31일부터 6일까지 '아이온'은 PC방 점유율 15.62%를 기록하며 2위를 차지한 NHN(대표 김상헌)의 '테라'를 1.65% 차이로 따돌렸다.

'테라'가 상용화를 시작한 첫 주에 '아이온'은 PC방 점유율 16.23%를 기록하는 등 경쟁작으로 인식되던 '테라'의 출시 이후 오히려 이용자가 늘어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그래픽과 커스터마이징(이용자가 자신의 캐릭터의 모습을 선택하거나 바꿀 수 있는 시스템)을 개선한 2.5버전인 '주신의 부름' 업데이트도 이용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블레이드앤소울'·'아키에이지'·'디아블로3' 등 1위 자리를 위협할 수 있는 대작 게임들의 출시는 대부분 하반기나 그 이후로 예정돼 있어 출시 이후 줄곧 2위 자리에 있는 '테라'가 '아이온'의 유일한 위협이다.

'테라'가 새로운 반전카드를 들고 나오지 않는 이상 '아이온'의 기록이 150주 이상이라는 전무후무한 기록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

엔씨소프트 이재성 상무는 "경쟁작 '테라'가 나왔지만 '아이온', '리니지1·2'의 유료 이용자나 접속률은 (테라가 나오기 전보다) 상황이 오히려 좋은 편"이라고 밝혔다.

이재성 상무는 "MMORPG는 커뮤니티가 밑바탕에 존재하는 장르"라고 전제한 뒤 "기존 게임을 개발·서비스하는 회사들이 업데이트 등 서비스를 잘하고 있기 때문에 신작이 기존 게임에 비해 월등히 좋지 않은 이상 기존 게임의 이용자가 이동하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박계현기자 kopila@inews24.com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테라', '아이온' 턱밑까지 추격
PC방 게임 점유율 1% 내외로 따라잡아

입력 : 2011.01.15, 토 12:17 댓글 (0) 추천 (2)
트위터 전송 미투데이 전송 페이스북 전송 싸이월드공감 링크나우 전송 RSS구독 이메일 전송 인쇄하기

대량메일 1통에 1원, 쉽게하는 인터넷마케팅, 국내 1위 포스트맨 모바일 앱 사용자분석 & 활용서비스
'테라'가 103주째 온라인 게임 순위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아이온'
을 턱 밑까지 추격하고 있다.

게임전문 리서치 사이트 게임트릭스의 통계에 따르면, 14일 '테라'의
 PC방 사용시간 점유율은 13.6%로 14.73%로 간신히 1위 자리를 지킨
 '아이온'을 불과 1.13% 차이로 따라잡았다. 두 게임의 PC방 당 사용
시간도 '아이온'이 53시간14분, '테라'가 50시간25분을 기록하며
비슷한 수치를 보였다.

게임노트의 순위에서도 '아이온과 '테라'는 각각 13.4%와 12.7%를
 기록해 이들 사이에는 채 1%도 되지 않는 차이를 보이고 있다.

'테라'가 '아이온'을 넘어설 수 있을지 여부는 11일 공개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첫 주말인 15일과 16일 사이에 판가름이 날 것으로
예상된다.

NHN 한게임 관계자는 "퍼블리셔 입장에서는 순위에 연연하기보다
 안정적인 서비스 운영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다만 한게임에선
 한번도 이런 대작 게임이 나와 본 적이 없다는 점에서 (현 상황을)
 고무적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며 내부의 분위기를 전했다.

이 관계자는 "'아이온'은 저력이 대단한 게임이어서 넘어서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진 않다"며 "'테라'와 '아이온'의 경쟁 구도가
게임을 안 해본 사람들도 게임에 관심을 갖게 하는 계기가 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선 '테라'가 흥행 돌풍을 타고 이른 시일 내에 상용화에
들어갈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지난 2008년 11월 11일 공개
서비스 당시 106주째 1위를 차지하고 있던 '서든어택'을 2위로
끌어내린 '아이온'의 상용화 시점은 서비스 시작 2주 후였다.

엔씨소프트는 '테라'의 공개 서비스가 2주째를 맞는 26일에 맞춰
 '아이온'의 그래픽 개선에 중점을 둔 2.5 업데이트를 준비하고
있다.

'테라'·'아이온' 두 게임의 순위 다툼과 엔씨소프트의 4년만의
 신작인 '블레이드앤소울'의 공개 시점은 올해 내내 국내 게임
시장 초미의 관심사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박계현기자 kopila@inews24.com
뉴스추천 2
뉴스정정요청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