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이패드' 수학 교과서로 쓴다

지면일자 2010.09.10     이성현기자 argos@etnews.co.kr    
      
이달 말 `아이패드`가 수학 교과서로 시범 사용된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교육부는 호튼미플린하코트교육회사와 함께 팀을 이뤄 주 내 중 · 고등학교 4곳에서 새학기부터 `아이패드`를 수학 교과서로 시범 사용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아이패드 시범 사업은 디지털 기술을 통한 교육이 고전적 교육 방식을 넘어설 수 있는지를 알아보는 프로젝트다. 캘리포니아 내 롱비치, 리버사이드, 샌프란시스코 등에 있는 400여명의 8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가을학기 동안 이뤄진다. 프로젝트 최종 결과는 내년 1월에 나온다.

무작위로 선발된 학생들은 학기 시작에 맞춰 디지털 버전의 수학교과서가 담긴 `아이패드`를 배부받는다. 학생들은 `아이패드`에 들어있는 400여개 이상의 교육 동영상을 통해 공부하며, 웹상에서 애니메이션으로 구현한 가상 교사를 통해 숙제하는 법 등을 배우게 된다. 캘리포니아 교육 당국은 아이패드를 쓰는 학생과 쓰지 않고 고전적인 교육 방식으로 학습하는 학생을 비교 연구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존 사이프 호튼미플린하코트교육그룹 부사장은 “`아이패드`를 이용한 교육은 선생님이 학생 개개인의 맞춤형 수업을 할 수 있도록 한다. 같은 예제를 교실에서 풀고 또 풀고 할 필요가 없다”며 “이 프로젝트는 종이로 공부하던 것을 디지털 커리큘럼으로 바꿀 수 있는 중요한 순간이다”라고 말했다.

이성현기자 argos@etnews.co.kr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마켓 생태계/지식2010.07.03 12:36

[Why] 이 한국인이 없었다면 아이폰도 아이패드도 없었다

 

1992년 사망한 故 강대원 박사
1960년 개발한 모스펫반도체가 소형 컴퓨터 제작의 기반 돼
플래시메모리의 기초도 만들어… 美선 에디슨급, 한국에선 홀대

애플이 휴대용 소형 컴퓨터인 태블릿PC '아이패드'를 출시한 지 80일 만에 300만대 판매를 기록했다. 본지 6월 24일

한국 IT 산업이 애플 열풍에 주춤하고 있다는 우려는 어제오늘 얘기가 아니다. MP3 플레이어를 세계 최초로 만든 한국엔 한때 수십개에 달하는 제조업체가 있었지만, 애플 아이팟 등장 이후 씨가 말랐다.

그래서 "스티브 잡스 같은 인물이 한 명만 있었어도 한국의 IT 위상이 흔들리진 않을 것"이란 말까지 나오고 있다. 그런데 한 한국인 과학자가 없었다면 아이팟·아이폰·아이패드도 있을 수 없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그가 1992년 61세의 나이에 갑작스러운 동맥류 파열로 미국에서 사망한 고(故) 강대원 박사다. 강 박사는 전 세계 전자공학자들이 공부하는 교과서와 반도체 관련 논문에 빠짐없이 인용되는 과학자다.

그가 1960년 미(美) 벨연구소 연구원 시절 세계 최초로 개발한 모스펫(MOSFET) 반도체는 진공관→트랜지스터→집적회로(IC)의 진화에 이은 것이다. 표면에 절연층과 금속 전극을 만들어 전력 소비를 크게 줄였다.

강 박사가 만든 반도체는 집채만 한 컴퓨터를 A4 용지만 한 크기로 줄일 수 있게 된 계기가 됐다. 강 박사가 모스펫을 개발하지 않았다면 지금의 PC를 비롯해 휴대폰, 디지털카메라 등 거의 모든 IT기기가 나올 수 없었던 것이다.

트랜지스터를 개발한 연구진과 IC를 개발한 사람은 차례로 노벨 물리학상을 탔다. 강 박사가 지금까지 살아있었다면 그들에 이어 노벨상을 탔을 것이 확실시된다는 얘기가 나오는 이유다.

7년 뒤인 1967년 강 박사는 또다시 세상을 놀라게 했다. 전원을 꺼도 저장된 데이터가 사라지지 않는 비휘발성 반도체 기억장치를 개발한 것이다. 오늘날 보편화된 플래시 메모리의 기초다.

이처럼 반도체로 만든 기억장치가 대세로 자리잡으면서 소니 워크맨 등 테이프형 휴대 녹음기와 필름 카메라는 종말을 맞았다. 한국이 반도체 시장에서 일본을 제친 것도 따지고 보면 강 박사의 연구성과를 발 빠르게 활용했기 때문이다.

애플 아이패드 핵심부품 중에 강대원 박사 덕을 보지 않은 것은 거의 없다. 디지털카메라와 노트북의 메모리카드도 마찬가지다. 강 박사가 없었다면 오늘의 스티브 잡스가 나올 수 있었을까. / AP연합
인류를 디지털 사회로 성큼 다가서게 한 그를 우리가 잘 모르는 것은 그가 미국에서 주로 살았기 때문이다. 1931년 서울에서 태어난 그는 경기고를 거쳐 서울대 물리학과를 졸업한 수재였다.

6·25전쟁 때 해병대에서 복무한 뒤 1955년 미국으로 건너가 오하이오 주립대에서 석사와 박사를 땄다. 당시 세계 최고였던 벨연구소에 연구원으로 들어가 29세에 모스펫을 개발해 32세 때 특허를 냈다.

30년 가까이 벨연구소에 몸담은 그는 고국의 지인들과 교류할 기회가 많지 않았다. 젊은 나이에 미국으로 떠난 탓에 그와 깊은 인연이 있는 인사도 드물었다. 고국에선 그를 알아주는 이가 없었지만 미국에서의 명성은 대단했다.

한국인 최초로 국제전기전자기술인협회(IEEE)와 벨연구소 펠로를 지냈고 오하이오 대학의 '탁월한 졸업생상'을 탔다. 과학자들 사이에서 최고의 영예로 꼽히는 프랭클린 인스티튜트의 스튜어트 발랜틴 메달도 수상했다.

작년에는 한국인 최초로 미국 발명가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다. 에디슨, 벨, 라이트 형제, 노벨 같은 발명가의 반열에 오른 것이다. 미국 특허청은 IC 개발 50주년을 기념해 연 명예의 전당 헌액식에서 그를 이렇게 평가했다.

"강 박사의 모스펫 개발로 반도체 산업이 지금같은 규모의 시장으로 발전하게 됐다!" 한국에선 강 박사를 재평가하려는 시도가 미흡하다. 한국 반도체 산업의 성장을 기리기 위해 재작년에 처음 마련한 '반도체의 날'기념식에서도 마찬가지였다.

강 박사는 1988년 벨연구소를 떠난 뒤 컴퓨터와 통신기술 기초연구를 위해 만든 NEC 연구소의 초대 소장을 맡았다. 이후 전자공학 학회지 등을 통해 앞선 기술과 학문을 국내에도 소개했고 관련 기업에 조언도 했다.

하지만 바로 이런 이력이 국내 반도체 업계의 외면을 당한 원인이 됐다는 주장도 있다. 그와 인연을 맺었던 회사들이 현재 세계 최강으로 꼽히는 국내 굴지의 회사와 경쟁관계였던 점 때문에 홀대받고 있다는 것이다.
조선닷컴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아이패드' 뜯어봤더니..삼성·LG 보이네

머니투데이 | 조철희 기자 | 입력 2010.04.04 15:08 |

[머니투데이 조철희기자]






↑아이픽스잇이 3일(현지시간) 공개한 아이패드 분해도.

애플 제품들을 낱낱이 분해해 해설하는 것으로 유명한 아이픽스잇(iFixit)이 3일(현지시간) 폭발적 인기를 끌며 출시된 아이패드를 곧바로 뜯어 열었다.

로이터에 따르면 아이픽스잇이 아이패드를 분해한 결과 삼성전자와 LG디스플레이의 제품들이 주요 부품으로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낸드플래시는 삼성전자, LCD 패널은 LG디스플레이의 제품이 쓰인 것.

이외에는 보드컴과 텍사스인스트루먼츠, NXP세미컨덕터의 마이크로칩이 아이패드에 탑재된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아이패드 배터리의 사용 지속 시간은 아이폰 배터리의 5.5배에 달하며 두 개의 배터리 팩이 장착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애플의 A4 칩은 256MB 메모리 2개를 탑재해 512MB 메모리를 사용하고 있었다.

한편 앞서 지난달 말 삼성전자가 연 300만개 규모의 LCD를 3년간 애플의 아이패드에 공급한다고 전해진 바 있으나 이날 아이픽스잇의 아이패드 분해 결과에선 삼성전자 LCD 부품 탑재 여부는 언급되지 않았다.

아이패드는 이날 오전 9시부터 미국 현지 전자제품 매장에서 판매되기 시작했으며 상점마다 문전성시를 이루는 등 지난 2007년 아이폰 출시 때와 같은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외신들은 이 날을 '아이패드의 날'(It's iPad Day)이라고 부를 정도로 아이패드의 열풍을 주요 기사로 다루면서 앞으로 얼마나 선전을 이어갈지 주목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아이패드 美 출시, 아이폰 흥행신화 잇는다

MS "아이패드 용 오피스 안 만든다"


▶ (머니마켓) 성공투자의 지름길 '오늘의 추천주'
▶ (머니마켓) 오늘의 증권정보 '재야고수 종목 엿보기'
조철희기자 samsara@
<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