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캡틴' 박지성(맨유)'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1.25 [남장현 기자의 여기는 도하] “박지성같은 선수 아시아선 안나온다”

[남장현 기자의 여기는 도하] “박지성같은 선수 아시아선 안나온다”

스포츠동아 | 입력 2011.01.24 09:35 | 수정 2011.01.24 16:25

 
'캡틴' 박지성(맨유)의 존재감은 역시 대단했다.

그리고 스승도 제자의 진가를 인정했다. 23일(한국시간) 도하 스포츠클럽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의 2011 카타르 아시안 컵 8강전에 앞서 스포츠동아와 만난 박지성의 일본 J리그 교토 퍼플상가 시절 스승 헤르트 엥겔스(54)는 "박지성과 같은 인물은 아시아에서 다시 나오기 어렵다. 경기 상황에 적절히 대처한다. 왜 빅 클럽에 가야하는지 답이 여기에 있다"고 극찬했다.

이란전에서 왼쪽 날개로 나선 박지성의 몸 상태는 썩 좋지 않았다. '지친 것 같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활동량도 크게 줄었다.

하지만 영리했다. 상대 공격을 사전에 차단했고, 필요할 때 과감한 공간 침투로 이란 수비진을 농락했다.

파울 유도도 많이 했다. 무려 6차례였다.

거친 플레이를 일삼는 이란은 당황했다. 큰 경기를 치르는 박지성 나름의 노하우가 있다는 의미였다. 스스로 페이스를 조절하며 체력을 비축하는 것도 박지성이 이란전에서 보여준 능력이다.

박지성은 연장 후반 13분 염기훈(수원)과 교체될 때까지 118분을 뛰며 조광래호의 1-0 승리를 진두지휘했다. 태극마크를 달고 뛴 99번째 출전 무대. 센추리클럽(A매치 100회 출전) 가입까지는 꼭 한 경기가 남았다.

100번째 출전은 한일전(25일 오후 10시25분·알 가라파 스타디움)에서 이뤄질 공산이 크다. "기록은 의미 없다. 일본을 꼭 이겨 결승에 올라가는 게 목표"라고 박지성은 말했다.

하지만 박지성은 현 대표팀에서 유일하게 일본전 골 맛을 봤다. 작년 남아공월드컵 개막 직전, 사이타마에서 열린 일본과의 평가전에서 선취 골을 넣으며 2-0 완승을 일궜다.

당시 박지성이 골을 넣는 순간 사이타마 경기장에 모인 일본 관중들은 박지성의 강한 포스에 기가 죽었고 시끄럽던 경기장이 한동안 조용해졌다.

일본에서 유소년 축구를 양성하고 있는 엥겔스는 카타르에서 아시안 컵을 관전하고 있다. 박지성과는 유럽 진출 이후에도 종종 이메일과 전화 통화로 안부를 주고받고, 이번 대회를 준비할 때에도 틈틈이 연락을 했다.

"내 지도자 인생을 가장 화려하게 밝혀준 선수"라고 박지성을 표현한 그는 자신이 직접 뽑고, 키웠던 옛 제자의 퍼포먼스에 깊이 감동한 듯 했다.

특히 수비에 갈채를 보냈다. "선수가 30대가 되면 공격형 포지션일 경우, 대개 수비는 등한시하는데 박지성은 그렇지 않다. 오히려 자신이 먼저 수비에 적극 가담하며 상대의 맥을 끊었다."

맨유에서도 자주 'Unsung Hero(이름 없는 영웅)'에 꼽힐 정도로 궂은일을 도맡아하는 박지성이다. 엥겔스는 박지성의 대표팀 은퇴에 대한 내용도 알고 있었다. 한국 축구계의 큰 반대 여론도 들었다고 했다.

"어떤 선택을 하든지 박지성의 의사를 존중한다. 고민도 클 것이다. 좋은 결정을 하리라 믿는다. 박지성의 건투를 기원한다."

도하(카타르) |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