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1년 홍콩필름마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3.23 한국콘텐츠진흥원, 중화권 프로젝트 CG수주를 위한 마케팅 지원 나서

한국콘텐츠진흥원, 중화권 프로젝트 CG수주를 위한 마케팅 지원 나서

뉴스와이어 | 입력 2011.03.23 12:08

(서울=뉴스와이어)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정병국)와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이재웅, 이하 진흥원)은 3월 21일부터 4일간 개최되는 '2011년 홍콩필름마트' 에 참가하여 국내CG기업과 중화권 영화 제작자간 비즈니스 미팅을 지원한다.

'홍콩필름마트'는 아시아의 대표적인 영상마켓으로 2010년에는 548개 기업, 4,950여명이 참가했었다. 이번 홍콩필름마트에는 국내 대표 VFX(시각효과)기업인 디지털아이디어, 넥스트비주얼스튜디오를 비롯하여 애니메이션 제작업체인 디지아트프로덕션 등 총 7개 기업이 참가했다.

중화권 영화시장은 튼튼한 자본을 바탕으로 2010년 500여편에 이르는 영화가 제작될 만큼 급성장하고 있다. 이는 영화제작 편수 기준으로 미국, 인도에 이어 세 번째로 큰 규모다. 특히 중화권 영화 시장은 사극, 액션영화 등 CG제작 요소가 많고 최근 국내기업의 수주 사례가 이어져 CG분야에 새로운 유망시장으로 각광받고 있다. 우리나라는 2010년부터 서극 감독의 '적인걸', '용문비갑'을 비롯하여, '천녀유혼' 등의 CG제작을 담당했다.

특히 영화 '적인걸'은 서극감독과 한국 CG기술이 만남으로 화제를 모았고 영화에서 문화적으로 가장 화려했던 당나라를 CG로 완벽하게 구현해 영화의 영상미를 높였다는 평가를 받은 바 있다.

이번 행사에서 진흥원은 '홍콩필름마트'에 참가하는 중화권 영화제작자, 감독을 중심으로 아시아권 영화관계자를 사전 섭외하고 국내 CG기업과 비즈니스 미팅을 주선하였다. 이를 통해 디지털아이디어, 디지털스튜디오투엘 등 국내CG기업들은 이미 서극 감독의 차기작에 대한 CG제작 협의, '엽문', '도화선' 등을 연출한 엽위신 감독의 차기작인 '개심마법'의 CG 수주 계약 합의 등의 성과를 각각 올리고 있다. 또한 호주를 비롯한 각국의 영화제작사들이 사전에 미팅을 요청하는 등 해외 영화관계자의 관심도 높아 국내기업의 기술력을 세계 시장에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배우 겸 감독인 주성치 작품에 다수 참여한 바 있는 VFX 수퍼바이저 프랭키 청(Frankie Cheung)은 "한국기업과의 작업경험은 매우 인상 깊었다"며, "한국은 아시아 최고의 기술력을 갖췄으며, 제작인력들의 재능도 매우 우수하다"고 평가했다.

이번 행사를 진행한 한국콘텐츠진흥원 김진규 본부장은 "진흥원은 2010년 AFM(아메리칸 필름 마켓)에 참가하여 헐리우드 대작영화 'The Last Knight of Ako'를 수주하는 등 약 2억불의 상담 성과를 올린 바 있다"며 "헐리우드 뿐 아니라 국내기업이 중국시장에 진출 하는데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마케팅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출처:한국콘텐츠진흥원

보도자료 통신사 뉴스와이어(www.newswire.co.kr) 배포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