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기고] 소프트웨어와 디지털콘텐츠는 동전의 양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10.20 [기고] 소프트웨어와 디지털콘텐츠는 동전의 양면
콘텐츠/빅데이터2011.10.20 05:13

[기고] 소프트웨어와 디지털콘텐츠는 동전의 양면

  • 신윤식 정보환경연구원 회장 전 하나로통신 회장

입력 : 2011.10.19 22:51

신윤식 정보환경연구원 회장 전 하나로통신 회장
이명박 대통령은 지난 10일 김황식 국무총리가 대독한 국회 시정연설을 통해 "'생태계 발전형 성장동력 10대 프로젝트'를 선정해 동반발전 모범 사례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10대 프로젝트에 소프트웨어와 더불어 디지털콘텐츠가 포함된 것은 늦었지만 고무적인 일이다. 정부는 2년 전 IT 5대 핵심 분야에 190조원을 투자하는 'IT KOREA 5대 미래전략'을 수립해 추진해 왔다. '대한민국의 영원한 힘, IT'를 표방한 정부의 의욕적인 행보는 비등하던 IT 홀대 여론을 잠재우고 종사자들의 사기를 진작하는 데 기여한 바가 적지 않다. 그럼에도 디지털콘텐츠 부문이 5대 전략에서 빠진 점은 못내 아쉬웠다.

IT 분야의 새 가치를 창출하는 일에 특정 부문이 정책 지원에서 소외되는 것은 IT강국답지 않은 방식이었다. 유무선네트워크, 단말기기, 서비스, 소프트웨어, 디지털콘텐츠 등 인터넷 핵심요소 중 대기업 주도로 이미 선진국 수준에 이른 네트워크와 단말기기, 서비스 분야와 달리 소프트웨어와 디지털콘텐츠 시장은 성장속도가 느리다. 이들 핵심요소가 상호 동반성장해야 함에도 오랫동안 시차를 두고 분리 육성돼 왔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사업영역에서 구분하던 관행을 깨고 융합·결합 서비스로 승부를 건 스티브 잡스의 사례는 새길 만하다. 다행히 이번 정부의 10대 성장동력 프로젝트로 소프트웨어와 디지털콘텐츠 부문에 대한 정부의 지원·육성 의지는 제도화 단계에 들어섰다.

소프트웨어와 디지털콘텐츠는 동전의 양면 같아서 하나의 프로젝트로 함께 추진되어야 한다. 두 부문이 상호 융합·결합하여 시너지효과를 발휘하며 발전돼야 소프트웨어 1등강국, 디지털콘텐츠 1등강국이 가능하다. 문제는 주체와 실행력에 있다. 이 분야의 3000여 영세업체를 육성하고 젊은 인재들의 창업을 지원해서 킬러콘텐츠를 양산하는 생태계를 조성해야 한다.

현재 정부 조직 여건상 정책을 종합적·유기적으로 추진하려면 대통령 어젠다로 추진돼야 한다. 이 부문에 대한 육성이 청년실업 해소와 소득증대에 빠른 가시적 성과가 있다는 점도 감안해 국가 프로젝트 차원에서 실행력을 강화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먼저 대통령 직속 소프트웨어·디지털콘텐츠 지원센터를 설치할 필요가 있다. 상설 관계부처 협의회를 구성한 뒤 대통령이 정기적으로 실적을 점검하는 제도적 바탕에서만 지원책이 효과를 낼 수 있다. 언론과 공동으로 '소프트웨어·콘텐츠 일등강국을 만들자'는 캠페인을 전개하는 방법도 생각할 수 있다.

소규모 소프트웨어 및 콘텐츠기업들이 속한 '중소 소프트웨어·콘텐츠기업 연합회'를 설립해 체계적인 교육과 육성에 힘을 쏟는 방안도 추진해야 한다. 인터넷 대기업이 대부분 독점하는 연간 1조5000억원 규모의 인터넷광고 매출 일부를 이 연합회를 통해 지급받게 하는 제도적 방안도 강구하여 동반성장의 길을 모색할 수 있다. 또 인재양성과 창업, 금융지원, 컨설팅 업무를 수행하는 '소프트·콘텐츠 재단'을 설립해 관련 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모색해야 한다. 이 재단은 정부 및 기업의 출연금으로 기금을 조성하되 인터넷 이용자들이 자유롭게 참여하는 '클라우드 오블리주(Cloud Oblige)' 기부 운동을 펼쳐 범국민적인 육성 의지를 담아내는 방식도 좋을 것이다.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