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외수 마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10.30 관광객 북적이는 ‘이외수 마을’ 가보니...
서비스/C-TIPS2011.10.30 00:29

관광객 북적이는 ‘이외수 마을’ 가보니...
입력 2011-10-26 13:27:19


소설가 이외수 씨는 주로 소셜미디어를 통해 팬들과 소통한다. 그를 만나고 싶다면 강원도 화천으로

 직접 찾아 가야 한다.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화천에서 그를 불러내는 것은 쉽지 않다.

그의 화천 사랑은 꽤나 각별해서, 조금이라도 더 많은 관광객을 끌어오기 위해 되도록이면 화천을

 떠나지 않는다고 한다. 화천에 대한 작가의 남다른 애정 때문일까. 화천시는 이외수 작가를 화천의

 홍보대사로 임명하고 생존 작가로는 최초로 문학관과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는 집필실, 강연회

장소 등을 마련해 줬다.

2006년 이외수 씨가 강원도 화천군 ‘감성마을’에 귀촌한 후 연간 4000여명의 관광객과 문하생들이

화천을 찾는다고 한다. 이 씨는 이곳에서 무료문학강좌를 한다. 그를 만나기 위해 강원도 화천

 ‘감성마을’을 찾았다.


물세, 산세 좋은 파로호

강원도 화천 구만리 뱃터에서 물빛누리 파로호가 출항했다. 강원도 화천까지 왔으니 화천의 명소를

그냥 지나칠 수 없어서다. 금년 4월부터 운항을 시작한 물빛누리호는 구만리 뱃터와 평화의 댐

선착장까지 물길 24km를 달리는 여객선이다. 약 1시간 20분가량 소요되는데 호수 위로 늘어진

산세가 절경이다.

평화의 댐 선착장에 도착하면 곧장 세계평화의 종공원이 나온다. 2009년에 문을 연 이곳은 세계

평화를 염원하며 전쟁의 기록과 흔적들, 세계 각국 평화의 종들, 생명의 나무 등 다양한 볼거리가

전시되어 있다. 또한 산책로를 따라 평화의 댐 위쪽으로 올라가면 에밀레종을 본따 만들었다는

세계평화의 종을 볼 수 있는데 소정의 이용료를 지불하면 종을 쳐볼 수도 있다.


감성마을 촌장 이외수, "많이 설레일수록 아름다운 인생입니다"

이 씨가 사는 곳은 강원도 화천군 상서면 다목리에 위치한 감성(感性)마을이다. 본래 이 마을의

이름은 ‘다목리’ 였지만 이씨가 이곳으로 이사를 오면서 새로 지은 이름이다. 감성마을은 그 이름에

 걸맞게 입구에서부터 감성이 충만해지는 글귀로 관광객을 맞이한다. ‘길이 있어 내가 가는 것이

아니라 내가 감으로써 길이 생기는 것이다’라는 글귀가 적힌 커다란 시비석을 시작으로 문학

전시관으로 들어가는 문학 산책로에는 이씨의 시들이 적힌 시석들이 늘어서 있다. 관광객들이

시를 읽으며 집필실까지 걸을 수 있도록 화천군에서 제작한 것인데 화천군은 감성마을을

중심으로 문학 테마마을을 조성 중이다.

작가는 문학전시관 모월당에서 우리를 기다리고 있었다. 반가운 웃음으로 독자를 맞이한 작가는

특유의 재치 있는 말투로 강연을 시작했다. “20세기까지는 지식이 세계를 지배 했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21세기부터는 지성이 시대를 지배합니다. 바로 감성이 시대를 지배하는 것입니다.” 라며

감성의 중요성, 문학의 힘에 대해 강조했다.

거침없고 자유로운 이외수의 말은 물 흐르듯이 이어졌지만 그 흐름은 꽤나 거칠었다. 그의 강연이

풍기는 생각의 자유로움 때문일까? 덩달아 감성이 벅차올랐다. 교보문고는 강연이 끝난 후 행사

참가자들과 함께 도서 200여권을 인근 부대에 기증했다.

┃윤태진 (교보문고 북뉴스)
taejin107@kyobobook.co.kr, 트위터 @taejin107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