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캡틴’의 마지막 20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1.31 미소를 잃지 않은 ‘캡틴’의 마지막 20분

미소를 잃지 않은 ‘캡틴’의 마지막 20분

베스트일레븐 | 윤신욱 | 입력 2011.01.31 11:59

(베스트일레븐=신문로)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태극마크를 반납했다. 2011년 아시안컵이 끝난 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복귀를 뒤로하고 대표팀과 함께 귀국길에 올랐던 박지성은 31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후배들에게 길을 열어주겠다"며 대표팀 은퇴를 공식 선언했다.

지난 11년 동안 몸담았던 대표팀을 떠나는 심경을 전하기에 20분이라는 기자회견 시간은 짧았다. 그러나 박지성은 차분하게 대표팀 은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예정된 시간에 맞춰 기자회견장에 도착한 박지성은 수많은 언론의 카메라 플레시를 받으며 준비된 자리에 앉았고 시종일관 여유로운 모습으로 기자회견에 임했다.

워낙 많은 취재진이 몰려든 탓에 다소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도 박지성은 자신의 앞에 놓인 마이크 위치를 옮기는 여유를 보였고 목소리를 크게 해달라는 요청에는 "목이 많이 아파서"라고 받아치는 등 밝은 분위기를 연출했다. 때로는 답변이 길어지자 "질문이 뭐였죠"라고 되묻는 등 특유의 어색한 미소를 지으면서도 대표팀 은퇴 계기와 앞으로의 행보에 대해서는 분명한 생각을 전했다.

박지성은 "태어나서 이렇게 많은 분들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것은 처음이다. 이 자리에 와주셔서 감사드린다. 그러나 여기에서 축구인생이 끝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앞으로도 한국축구에 기여할 수 있는 축구인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기자회견을 마무리 했다. '캡틴'이 아닌 평범한 선수로 돌아가는 박지성이지만 마지막까지 미소를 잃지 않은 그의 모습은 듬직했다.



글=윤신욱 기자(uk82@soccerbest11.co.kr)
사진=김덕기 기자(photo@soccerbest11.co.kr)

대한민국 축구 언론의 자존심 - 베스트일레븐 & 베스트일레븐닷컴
저작권자 ©(주)베스트일레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www.besteleven.com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