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뉴스/세미나/2010.04.23 05:19
 

상하이도 식후경… 엑스포 함께 맛집·멋집도 ‘2010 상하이 엑스포’를 조명한다 (4) 2010년 04월 23일(금)

상하이는 지금 1억명에 가까운 손님을 맞이할 채비로 분주하다. 4월 30일 개막식에 이어 5월 1일부터 6개월간 역대 최대규모의 엑스포가 열리기 때문이다.

서울시 면적의 10배에 달하는 상하이 곳곳의 맛집과 멋집도 ‘엑스포 특수’를 노리고 단장 중이다. 오늘은 상하이 지역의 관광명소를 돌아보자.

마천루 밀집한 푸동의 루지아주이 지구

상하이는 양쯔강과 서해가 만나는 하구로 흘러가는 황푸강(黃浦江)을 사이에 두고 동서 지역으로 나뉜다. 대부분의 번화가는 서쪽에 위치하고 있지만, 황푸강 동편에 새로 건설된 푸동(浦東) 지역의 루지아주이(陸家嘴) 지구는 80여동의 마천루들이 밀집되어 있다. 492미터 높이의 세계금융센터(World Financial Center), 420미터 높이의 진마오빌딩(金茂大廈) 등의 건물은 색색의 조명으로 환상적인 야경을 연출한다.

▲ 황포강 너머로 보이는 상하이 푸동지역 루지아주이 지구의 화려한 야경. 왼쪽의 송신탑이 '뚱팡밍주'. 

특히 맥주 병따개처럼 특이하게 생긴 세계금융센터는 14년간의 공사 끝에 2008년에 문을 열었으며, 100층에 위치한 전망대까지는 초고속 엘리베이터를 이용해 48.7초만에 올라갈 수 있다. 79층부터 93층까지는 하얏트 호텔이 입주해 있으며, 그중 85층에 위치한 수영장은 세계 최고층에 위치한 것으로 기록을 남겼다.

상하이를 소개할 때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것이 상하이의 별칭 ‘동방의 진주’를 형상화한 뚱팡밍주(東方明珠) TV송신탑이다. 세계에서 3번째로 높은 탑으로, 11개의 원형 건물이 서로 엇갈리는 모양으로 설계되었다. 263미터와 350미터 지점에는 전망대가 위치해 있다. 고속 엘리베이터를 타면 350미터까지 10초만에 도착한다.

루지아주이 지구에서 빠뜨리지 말아야 하는 것이 상하이 커지관(上海科技館) 즉 과학기술 전시관이다. 2001년에 개관한 커지관은 매년 200만명이 찾아오는 명소로, 날개처럼 펼쳐진 4층 건물에 12개의 전시관이 들어차 있다. 입장권은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 30분까지 구입할 수 있으며, 월요일은 휴관한다. 요금은 성인 60위안, 중고생 45위안이다.

푸동 야경을 감상할 최적지 ‘와이탄’

루지아주이 지구의 야경은 강 맞은편의 와이탄(外灘) 지구에서 바라보는 것이 일품이다. 와이탄에는 청나라 말기 외국인들이 세운 신고전주의 양식의 고풍스런 건물들이 즐비해 있다. 와이탄의 강변은 낮에는 서양식 건물을 구경하기 위해, 밤에는 강 건너 푸동의 야경을 감상하기 위해 인파가 끊이지 않는다.

와이탄에는 1868년 세워진 상하이 최초의 공원인 황푸공원(黃浦公園)이 있다. 영국인들이 ‘중국인과 개는 출입금지!’라는 팻말을 붙여 악명을 떨친 곳이다. 공원과 이어진 외백도교(外白渡橋)는 1906년 철교로 지어졌는데, 이곳에서 슬픈 이야기가 담겨 있다. 1855년 영국인 헬스가 나무다리를 지어놓고 중국인에게만 통행료를 받았다는 것이다.

▲ 서양식 건축물이 늘어선 와이탄 지구의 강변 산책로 

화려한 밤을 즐기려면 ‘신천지’와 ‘난징루’로

와이탄에서 서남쪽 내륙으로 들어오면 신티엔띠(新天地) 즉 신천지라 불리는 번화가가 있다. 홍콩의 사업가가 1997년부터 4년 동안 막대한 자금으로 사들여 새롭게 꾸민 지역으로, 2001년부터는 상하이의 야간 명소로 자리 잡았다. 화려한 서양식 건물과 소박한 중국 전통건물이 어우러진 상하이 고유의 건축양식 스쿠먼(石庫門)을 맛볼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신천지 북쪽에는 또 하나의 번화가 난징루(南京路)가 위치해 있다. 중국 전역을 통틀어 최고의 쇼핑가라 불리는 난징루는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동루(東路)와 대형 쇼핑몰 위주의 시루(西路)로 나뉘어 있다. 1km에 달하는 난징동루는 보행자 위주로 꾸며져 있으므로, 저녁나절 더위를 식히며 천천히 산책하기에 적당하다.

▲ 화려함을 뽐내는 상하이의 번화가 야경 

신천지에서 황푸강을 향해 동쪽으로 이동하면, 1559년에 착공해 18년만에 완성한 대표적인 중국 남방식 정원인 위위엔(豫園, 예원)을 만날 수 있다. 서태후가 즐겨 찾았던 베이징의 이화원(頤和園)을 본따서 만들었다 하는데, 황제만이 사용할 수 있는 용 문양을 사용한 것이 눈길을 끈다. 그런데 용의 발가락을 한 개 더 그려 넣는 바람에 역적으로 몰려 처형당할 뻔했다는 이야기도 전해진다.

중국 국가여유국이 추천하는 맛집 베스트5

여행에서 빠뜨릴 수 없는 것이 식도락이다. 상하이는 동서남북 각지의 산물이 모여드는 맛의 집산지로, 중국 전통음식뿐만 아니라 서양식 레스토랑도 상당히 많이 진출해 있다. 여행과 관광을 총괄하는 중국 국가여유국(國家旅游局) 서울지부에서 추천한 상하이의 맛집 다섯 군데를 만나보자.

▲난시앙 만토우디엔(南翔饅頭店, 남상만두점) = 100년도 넘는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상하이 전통만두 샤오롱 빠오쯔(小籠包子) 전문점이다. 예원을 관광할 때 반드시 들러야 하는 곳이다. 가격은 16개 한 세트에 18위안이며, 포장시에는 10위안으로 할인된다.

▲빠구어 뿌이(巴國布衣, 파국포의) = ‘쓰촨성의 서민들’이란 뜻의 빠구어 뿌이는 쓰촨성의 서민음식을 선보이는 프랜차이즈 식당으로, 상하이에만 4개의 분점이 있다. 저녁시간에는 변검 공연도 선보인다. 주로 매운요리와 향이 강한 음식을 내놓는다. 홈페이지는 www.babuobuyi.com.

▲라이푸러우(來福樓, 내복루) = 훠궈는 육류, 어류, 채소류를 매운 소스로 조리하는 샤브샤브 비슷한 전골요리로, 한국사람의 입맞에 잘 맞는다는 평을 듣는다. 훠궈 전문점 라이푸러우는 중국식 양념이 가미된 훠궈를 선보인다. 1인당 130위안의 예산을 준비하면 된다. 영업은 밤새 계속된다.

▲우웨런지아(吳越人家, 오월인가) = 저렴한 가격에 비해 양도 많고 맛이 좋아 여행객과 서민, 유학생들에게 인기를 끄는 면 요리 전문점이다. 난징동루 끝 호텔 소피텔 골목 안에 위치하고 있다.

▲금수강산(錦繡江山) = 홍중루(虹中路)와 우중루(吳中路) 사이의 코리아타운에 위치한 금수강산은 간판이 보여주듯 한국 요리 전문점이다. 현지 교민들도 즐겨찾는 이 식당에서 가장 인기있는 메뉴는 아구찜과 동태찌개다. 전화번호는 021-3432-1711. 인근에는 한국식당 정일품(正一品)도 있다.

임동욱 기자 | duim@kofac.or.kr

저작권자 2010.04.23 ⓒ ScienceTimes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뉴스/세미나/2010.04.16 08:22

상하이 공항에서 엑스포 전시장까지 ‘2010 상하이 엑스포’를 조명한다 (3) 2010년 04월 16일(금)

2010 ‘중국 방문의 해’를 맞아 5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역대 최대 규모로 ‘상하이 엑스포’가 개최된다. 이에 사이언스타임즈에서는 4월 30일 개막식 전까지 4주에 걸쳐 상하이 엑스포에 대한 소개와 관람방법을 연재한다. [편집자 註]

중국 남동부 양쯔강과 태평양이 만나는 해안가에 위치한 거대도시 상하이(上海). ‘동방의 진주’라는 별명을 지닌 상하이는 1949년 중국 건립 이후 개혁개방의 전진기지 역할을 해왔다.

상하이는 오래 전부터 교역의 중심지로 발전해왔다. 16세기 초반에는 무역항의 중심지로서, 1843년 문호 개방 이후에는 금융의 중심지로 번영을 누렸다.

이방인과 내국인이 만나고 동양과 서양이 접촉하던 오랜 전통을 이어, 올해 상하이는 세계 최대 규모의 엑스포를 개최한다. 엑스포 전시장까지 어떤 교통단을 이용해야 이동이 편리한지 살펴보기로 한다.

공항에서 도심까지는 자기부상열차나 버스로

▲ 푸동 국제공항에서 상하이 룽양루 지하철역을 잇는 자기부상열차 
상하이의 관문인 푸동(浦東) 국제공항과 상하이 도심의 룽양루(龍陽路) 지하철역까지는 세계 최초의 상업용 자기부상열차가 오간다. 2002년 12월 31일 시운전에 성공한 이후, 2004년부터 유료로 정식 운행하고 있다.

최고속도가 시속 430km에 달해 33km 구간을 7분이면 주파한다. 객차 내부는 완전 밀폐되어 소음과 진동이 거의 없으며, 첨단장치 덕분에 운행 중에도 안전벨트를 착용할 필요가 없다.

운행시간은 오전 6시 45분부터 오후 9시 40분까지이며, 15~20분 간격으로 배차되어 있다. 일반석은 편도 50위안, 왕복 80위안이며, VIP석은 편도 100위안, 왕복 160위안이다. 현재 1위안은 한화 165원 정도로 계산하면 된다.

공항버스를 이용하는 방법도 있다. 8개의 노선이 공항과 도심을 오가며, 배차간격은 15~30분이다. 밤 11시 이후에도 30분 간격으로 야간버스가 운항되므로, 늦은 시간에도 안심하고 공항을 이용할 수 있다. 요금은 거리에 따라 15~30위안이다.

▲ 푸동 국제공항과 상하이 도심을 연결하는 공항버스 노선도 

도심에서는 교통카드와 지하철로 어디든 편리하게

상하이는 지하철이 잘 발달돼 있다. 1995년 1호선 개통 이후 9호선까지 8개 노선이 운행 중이다. 7호선은 지어지지 않았다. 엑스포 개막까지 총 12개 노선으로 확충할 계획이다.

요금은 기본 6km까지 3위안이며, 추가 10km마다 1위안씩 더해진다. 역내 시설과 차량 내부가 현대식으로 꾸며져 있어 이용에 불편함이 없다. 안내방송은 중국어와 영어로 나오며, 역명 표기도 영어가 병기되어 있다.

다만 막차시간이 이른 편이다. 9호선은 21시까지 이용가능하며, 3·4호선과 6호선, 8호선은 22시 전에 운행이 종료되니 주의해야 한다. 2호선이 가장 늦게까지 운행해 23시 30분에 마지막 열차가 떠난다.

▲ 따쫑(大衆)이라는 브랜드의 상하이 택시 
택시와 버스도 운행대수가 많아 이용에 불편이 없다. 버스요금은 거리에 관계없이 일반버스 1.5위안, 에어컨버스 2위안이다. 택시요금은 3km까지 11위안, 이후 1km마다 2.1위안씩 가산된다. 밤 11시부터는 할증요금이 붙는다. 택시 브랜드 중에는 따쫑(大衆), 챵셩(强生), 징쟝(錦江), 바쉬(巴士) 등이 믿을 만하다.

상하이는 강변의 양편에 위치해 있어 페리호를 이용해 오가는 사람이 많다. 이때 유용한 것이 만능이라 불리는 ‘상하이 공공교통카드(上海公共交通卡, SPTC)’다. 자기부상열차, 지하철, 버스, 택시, 페리호 요금뿐만 아니라 관광명소, 고속도로, 주유소에서도 현금 대신 결제할 수 있다. 10%의 할인혜택이 주어지는 것도 장점이다.

입장권 구매해 각종 행사에 참석하자

엑스포 전시장에 도착했다면 입장권을 구매해야 한다. 엑스포 입장권은 지난해 3월부터 정식 판매를 시작했으며, 마지막 예매는 4월 30일까지 가능하다. 5월 1일부터는 10위안의 가산금이 붙는다.

▲ 상하이 엑스포 티켓. 왼쪽이 평일 보통권, 오른쪽이 지정일 보통권. 
입장권은 머무는 기간에 따라 선택이 달라지도록 평일권, 지정일권, 야간권, 연속권 등으로 나뉜다.

평일권은 보통권이 150위안, 우대권이 90위안이며, 지정일권은 보통권이 190위안, 우대권이 110위안에 판매된다. 야간입장권은 90위안이다. 3회 입장권은 400위안, 7회 입장권은 900위안이다. 단체권은 엑스포 지정여행사에서 구매해야 한다.

개막식은 4월 30일 저녁에 시작되며, 5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계속되는 184일간의 행사기간 중에는 2만여회의 행사와 이벤트가 펼쳐진다.

달마다 대륙별로 테마를 지정해 축하행사를 벌이는 것도 이채롭다. 5월은 유럽의 달, 6월은 아프리카의 달로 지정하고, 7월은 북미와 남미, 8월은 오세아니아, 9월은 아시아의 달이다. 마지막 10월은 중국의 달로 지정해 중국 각 지방의 특색을 소개한다는 계획이다.

‘지속가능한 도시발전(Sustainable City Development)’이라는 이슈를 중심으로 갖가지 포럼도 계속된다. 각국의 정상과 지도자들이 참석하는 ‘고위 포럼’과 아울러, 일반 관람객을 대상으로 하는 ‘대중 포럼’도 엑스포 기간 중 100회 가까이 예정되어 있다.

1억명 가까운 관람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는 지구촌 전체의 축제 ‘2010 상하이 엑스포’. 다음 시간에는 상하이의 맛집과 멋집을 찾아 떠나보기로 한다. (계속)

임동욱 기자 | duim@kofac.or.kr

저작권자 2010.04.16 ⓒ ScienceTimes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