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日열도 핵공포에 패닉'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3.13 “이번엔 방사능 재앙 덮치나” 日열도 핵공포에 패닉
글로컬 /일본2011.03.13 20:41

“이번엔 방사능 재앙 덮치나” 日열도 핵공포에 패닉

세계일보 | 입력 2011.03.13 18:47 |

안전하다던 日정부 2시간여 지나 폭발 인정
"빨리 도망쳐라" 반경 20㎞내 한밤 피난행렬
"점검 제대로 했나" 늑장·부실대응에 분통


[세계일보]





클릭하면 큰 그림을 볼 수 있습니다

"어쩌다 이런 일이…?"

일본 국민들이 쓰나미(지진해일) 피해에 이어 원자력발전소 방사능 유출 공포로 초조해하고 있다. 원전 폭발사고 지역인 후쿠시마(福島)현은 물론이고 270㎞ 떨어진 도쿄도 등 수도권까지 체르노빌 원전사고를 능가하는 대형 원전 사고로 번지지 않을까 가슴을 졸이고 있다.

13일 도쿄 시내 중심가에는 평소와 달리 행인들의 모습이 눈에 띄게 줄었다. 하루 평균 300만명의 유동인구를 자랑하는 신주쿠역과 그 주변의 쇼핑 상가들도 한산한 모습이었다. 규모 3∼4도의 여진이 수시간마다 반복되는 데다 TV방송에서 실시간으로 후쿠시마 원전의 다급한 상황이 시시각각 중계되면서 도쿄 시민들이 외출을 삼가고 있다.

썰렁한 번화가 모습과 달리 지진대피 기능을 갖춘 대형 녹지공원인 '신주쿠 교엔(新宿御苑)'에는 오후가 되자 여기저기서 가족단위 관람객들을 만날 수 있었다. 유치원생 자녀 둘을 데리고 왔다는 한 주부는 "계속되는 여진 때문에 애들이 너무 무서워해서 집안에 있는 것보다는 일단 공원에 나와 있는 게 좋을 것 같아 간단한 짐만 갖고 나왔다"면서 "하지만 휴대전화로 원전 소식을 계속 체크하다가 방사능 피해가 커질 것 같으면 다시 실내로 대피해야 할 것 같다"고 불안해했다.

일부 시민들은 일본 정부가 원전사고 정보를 처음에는 "안전하다"고 했다가 "대피해야 한다" "피폭자가 나왔다"고 하는 등 발표 때마다 손바닥 뒤집듯 상황보고를 뒤집고 있다며 노골적인 분노를 터트렸다. 도쿄의 택시기사인 후쿠다 가즈키(54)는 "원전 지을 때는 절대 안전하다고 하더니 이미 후쿠시마 현지에서 피난을 한다는데 원전이 정말 무너지면 후쿠시마뿐 아니라 여기도 안전하지 못한 것 아니냐"고 말했다.

현지 언론들은 만일을 대피해 이날자 조간에서 원전사고가 악화돼 방사능이 대량 유출될 것에 대비한 '안전행동요령' 등을 소개했다. 일부 대형마트에는 방사능 피해를 줄이는 요오드나 개인 방호복 구입 문의가 쇄도했다.

도쿄 시민들이 불안을 느낀다면 후쿠시마 원전 주변 지역은 이미 패닉 상태라고 현지 언론들은 전하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후쿠시마 원전에서 북쪽으로 25㎞ 떨어진 미나미소마(南相馬)시에서는 12일 오후 4시쯤 "제1 원자력 발전소가 폭발했다는 정보가 있습니다. 옥외로 나오지 마세요"라는 방재 무선이 갑자기 흘러나오면서 현장에 있던 10여명의 소방대원들이 긴장된 얼굴로 주민들에게 "빨리 도망쳐라"며 긴급히 차를 몰고 현장을 떠나는 모습이 목격됐다. 후쿠시마 원전 주변 반경 20㎞에 사는 주민 20여만명은 이날 밤중부터 긴급 대피를 시작하면서 공포감이 더욱 커지고 있다.

정부와 원전 운영사 '도쿄전력'의 부실 대응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은 "후쿠시마 원전은 내진 설계기준이 규모 7.9에 견딜 수 있을 정도였다"면서 정부가 원전의 내진설계 기준을 너무 낮게 잡은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일본 정부는 그동안 수많은 지진에도 원전사고가 발생한 적이 없을 정도로 원전 내진대책이 완벽하다고 자랑했다.

신문은 또 "폭발은 12일 오후 3시 30분쯤 발생했는데 에다 관방장관이 기자회견에서 폭발을 공식적으로 인정한 것은 2시간이나 지난 뒤였다"며 정부의 늑장대응을 꼬집었다.

도쿄전력을 향한 비난도 쏟아졌다. 일 언론들은 "후쿠시마 원전 1호기는 운영된 지 40년이나 지난 노후 원자로"라며 "사전에 안전점검을 제대로 했는지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도쿄전력은 2002년에도 원전 점검 기록을 허위로 기재하고 안전사고를 조직적으로 은폐한 사실이 드러나 경영진이 물러나는 등 파문에 휩싸인 적이 있다.

이경희 기자, 도쿄=김동진 특파원

[Segye.com 인기뉴스]

◆ [속보] 日 대지진 사망자 2만~3만명 이를 듯

◆ [속보] 日 방사능 피폭자 최대 190명 달할 듯

◆ 이틀만에 규모 '8.8→9.0' 조정…이유는?

◆ 6년 동안 '메모지 대화' 나눈 노부부, 결국

◆ '결혼 위해 빚 갚아줬는데'…변심한 다방레지

◆ 세계에서 가장 작은 남자… '55.8㎝'

◆ "국산차 1호 '포니' 파세요. 대신 가격은…"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세계닷컴은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