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韓流, 문화산업으로 한 단계 더 도약하려면  

지난 주말 프랑스 파리는 K팝(한국 가요)을 대표하는 아이돌그룹의 한류(韓流) 열기로 뜨거웠다. SM엔터테인먼트 소속으로 전 세계 한류를 이끌고 있는 동방신기와 소녀시대(소시), 슈주, 샤이니, 에프엑스(f(x))의 첫 공연이 프랑스를 비롯 유럽 각지에서 온 팬들의 열광적인 성원을 얻은 것이다. 바야흐로 한류가 아시아와 미국을 넘어 문화의 본고장인 유럽으로까지 지평을 넓힌 느낌이다. 문화의 힘을 새삼 실감하며 우리 젊은이들의 쾌거에 박수를 보낸다.

K팝의 열기를 짐작은 했지만 관객들의 호응이 이 정도일 줄은 예상하지 못했다. 현지 팬들이 공연 확대를 요구하며 시위를 벌일 때만 해도 일부의 극성 정도로 받아들여졌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티켓 발매 15분 만에 7000여장이 동나고, 동방신기 등 아이돌 스타들이 탄 차가 공항을 떠난 뒤 여성 팬들이 눈물을 흘리는 모습은 현지의 한류 사랑이 어느 정도인지 느끼게 하기에 모자람이 없었다. 그리고 마침내 공연을 통해 한류의 진수를 마음껏 펼쳐보임으로써 한국의 달라진 위상을 보여줬다.

한류는 이제 과거 중화권이나 동남 아시아를 넘어 전방위적으로 확산되는 추세다. 90년대 후반 일부 드라마와 가수가 촉발한 한류 열풍은 일시적 현상에 머물 수도 있다는 우려를 비웃기라도 하듯 상상하기 힘든 경쟁력을 바탕으로 세계로 뻗어가고 있다. 그 대표적인 것이 파리 공연에서 확인된 K팝으로 유례없는 아이돌 육성 시스템이 일군 성과다. 나아가 국격(國格)을 제고하고, 국가 브랜드를 향상시키는 효과를 거뒀다.

한류의 경쟁력 제고로 경제적 효과까지 겨냥해야 할 시점이다. 지금 세계의 문화 컨텐츠 시장은 무한대로 커가고 있다. 당장은 한계가 있겠지만 한류의 산업화를 염두에 두고 우위를 지속할 수 있는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는 얘기다. 저변을 탄탄히 하고, 다양한 콘텐츠를 만들어내는 게 중요하다. 정부로서도 저작권 관련 업무 지원이나 글로벌 유통 채널 정비 등에 앞장 서길 바란다. 문화 컨텐츠 수익이 정당하고 적정하게 배분되도록 건전화 노력을 기울이는 등의 노력도 요구된다. 치열한 경쟁과 시장 원리가 작동하도록 멍석을 제대로 깔아야 한류가 더욱 경쟁력을 갖출 수 있음을 인식하고, 환경 조성과 기반 구축에 힘을 쏟기 바란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문화콘텐츠 /영화 2011.01.30 03:29

인도에 韓流 심으려면 현지 영화산업 지원해야
기사입력 2011.01.28 17:06:23 | 최종수정 2011.01.28 19:24:52 트위터 미투데이 블로그 스크랩

◆ 발로 뛰면서 보는 인도 경제 ⑦ ◆

처음 인도에 왔을 때 `살람 봄베이(Salam Bombay)`라는 영화를 보면서 인도 영화 수준이 예상보다 높아 무척 감명을 받았다.

사회 저변의 생활을 감추지 않고 파헤친 영화인데 한국에서는 20년이 지난 최근에서야 TV 심야 방송에 소개되기도 했다.

이번에는 `아무도 제시카를 죽이지 않았다(No one killed Jessica)`라는 영화를 봤다. 권력자의 아들이 권총으로 한 여성을 쏘아 죽였는데 5년이나 재판을 끌면서 결국 혐의 없다는 판결을 내렸다.

이때부터 이 사건을 방송ㆍ미디어가 파헤치고 촛불시위까지 벌여 결국은 고등법원에서 형사처벌하도록 판결하게 하는 과정을 그렸다. 인도 영화 수준을 다시 한번 살펴볼 수 있는 훌륭한 작품이었다.

이명박 대통령이 인도를 방문한 작년 1월 24일에 `한국ㆍ인도 우호의 밤` 행사가 열렸다. 그 행사장에서 인도국제영화제(IIFA)를 주관해온 인도 측 대표가 `IIFA 2010`을 서울에서 개최하겠다고 선언했다.

인도국제영화제(IIFA)는 뭄바이를 중심으로 하는 어떤 영화회사가 매년 힌디어로 만든 인도 영화 중 예술적ㆍ기술적으로 우수한 작품을 시상하는 행사다. 이 행사를 외국에서 개최해 인도 영화의 우수성을 알리려는 의도다.

그런데 이 영화제는 2010년에는 스리랑카 콜롬보에서 개최됐고, 2011년에는 캐나다 온타리오에서 열리기로 정해졌다. 국빈 영접 행사에 불쑥 나타나서 호언장담했던 IIFA 측은 한국에 결례를 한 것이다.

인도에서는 별다른 여가시간 활용 방법이 없기 때문에 영화나 TV 드라마가 대단한 영향력을 미친다. 따라서 연예인이 선거를 통해 정치가로 등장하는 경우도 많다고 한다. 인도인들이 우리나라와의 관계를 조금이라도 더 우호적으로 느끼도록 하려면 영화를 통한 인식 전환이 필요하리라고 생각한다.

인도에서도 우리의 한류 진출 방식은 지방 도시 방송사에서 먼저 상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렇게 해서 반응이 괜찮으면 다음으로 주(州) 단위 방송사에서 상연하고 그 이후에 중앙 방송사에서 상연하면서 올라오는 것이 확실하게 한류를 정착시키는 방법이 될 것이다.

그러나 인도인들의 영화에 대한 취향이 아직은 한국과는 괴리가 있으므로 우리 영화가 제대로 평가받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영화를 통해 인도인들이 한국인들에게 조금 더 친근함을 느낄 수 있게 할 방법을 고민하다 벵갈루루에 있는 영화제작소를 방문했다. 스리 칸테라바 영화제작소에서 만난 직원들은 영어를 사용하는 영화는 관람객이 많지 않아 적자를 면하기 힘들기 때문에 한국과 합작한다면 그 비용은 전적으로 한국 측에서 마련해 줘야 한다고 했다.

감독이나 배우는 물론 시나리오 작가 등 인력 역시 그리 넉넉지 않다고 현지 사정을 설명했다. "예전 영국 연방이었던 국가에서 지금도 모두 즐기고 있는 크리켓 경기에 한국 팀이 출전하는 것이 훨씬 효과적 방안"이라는 인도 진출 어느 한국 기업인 의견에 귀가 기울여진 이유다.

[임대희 경북대 아시아연구소 소장]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