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고용창출'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3.22 [취재여록] 통계서도 '팽'당한 청년인턴
  2. 2010.03.18 MB 만난 중기인들, 정부에 `쓴소리`
칼럼, 인터뷰2010.03.22 07:58

[취재여록] 통계서도 '팽'당한 청년인턴

한국경제 | 입력 2010.03.21 18:30 |

"그런 통계는 관리하고 있지 않습니다. "

통계청이 2월 고용통계를 발표한 지난 17일.정부가 재정을 투입해 만든 공공일자리 가운데 청년인턴 사업 추진현황을 알아보기 위해 행정안전부에 전화를 걸었다. "지난해 월별 청년인턴 채용현황에 대한 자료가 있나요?"라고 묻자 "그런 통계는 없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통계를 관리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담당 공무원은 이렇게 설명했다. "소관부처가 서로 다르거든요. 행정인턴은 각 부처와 지자체가 관리하고,중소기업 청년인턴은 중소기업청이,공기업 인턴은 기획재정부가 맡아 관리하기 때문에 따로 취합해 놓은 자료가 없습니다. "

행안부만이 아니었다. 재정부에 전화해 똑같은 질문을 던지자 담당 공무원은 "지난해 연간 9만7000명가량의 청년인턴을 채용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을 뿐 월별 채용인원이나 기관별 채용인원 등을 모아놓은 통계는 없다"고 말했다. 통계청도 마찬가지였다. "우리는 행안부에서 보내온 희망근로 고용통계만 갖고 있다"는 답변만 들을 수 있었다. 결국 1시간 동안 전화를 돌렸지만,지난해 월별 청년인턴 고용통계를 어디서도 구할 수 없었다.

'왜 청년인턴과 관련한 통계가 없을까?' 좀처럼 이해가 되지 않았다. 청년인턴 제도는 희망근로 프로젝트와 함께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핵심 고용대책이다. 중앙행정부처와 지방자치단체,공기업,중소기업 등을 통해 지난해 9만7000명의 청년 미취업자를 임시직으로 고용한 데 이어 올해는 3만7000명을 채용한다는 게 정부 계획이다. 전체 실업률은 3~4%에 머물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실업률이 8%를 넘나들 정도로 심각한 청년 취업난을 해소하자는 취지에서다.

정부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고용창출을 '국정의 제1 과제'로 정했다. 청년층을 포함한 '취업애로계층' 통계를 별도로 관리한다는 계획도 내놨다. 그런데도 정작 청년인턴을 매달 몇 명 뽑았고,지금은 어떻게 운영하고 있는지에 대해 어느 부처도 책임있고 자신있는 답변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고용창출이 '구호'로만 되는 일은 아닐 텐데도 말이다.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명박 대통령은 1월부터 '국가고용전략회의'를 직접 주재하고 있다. 재정부,행정안전부,통계청이 회의 테이블에 제대로 된 고용통계나 내놓고 있는지 사뭇 궁금해진다.

이태명 경제부 기자 chihiro@hankyung.com

< 성공을 부르는 습관 >
ⓒ 한국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국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뉴스/세미나/2010.03.18 20:08

MB 만난 중기인들, 정부에 `쓴소리` [연합]

2010.03.18 15:27 입력

`장관은 자녀에 중소기업 취직 권하겠나`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18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51차 비상경제대책회의에는 국내 중견.중소기업인들과 경제단체 대표 등이 참석, 정부에 '쓴소리'를 쏟아냈다.

특히 일부 중소기업인은 정부의 고용창출, 연구개발(R&D) 지원 등의 정책이 일선 기업의 현장 상황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 참석한 정부 관계자들을 곤혹케 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신기기 부품업체 KMW의 김덕용 사장은 "(최경환) 지식경제부 장관은 혹시 자녀들을 중소기업에 취직하라고 추천할 용의가 있느냐"고 질문한 뒤 "대기업보다 연봉을 30% 더 준다고 해도 (젊은이들이) 오지 않는다"면서 "정부도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최 장관은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전문가 풀을 200명 정도 확보했고, 더 늘려가겠다"고 답했다.

또 전자제품 제조업체 아모텍의 김병규 사장은 "R&D 지원은 우리나라가 세계 최고수준"이라면서 "그런데 마케팅지원이 좀더 적극적으로 이뤄졌으면 좋겠다. 제품을 개발하고도 해외시장 판로 개척에 어려움이 있다"고 지적했다.

공구 제조업체인 YG1의 송호근 대표는 "해외 전시회에 참가하기 위해 싱가포르 지사를 통해 싱가포르 정부에서 지원받은 경험이 있다"면서 "전문전시회는 규모와 관계없이 정부가 지원을 해줬으면 좋겠다"고 건의했다.

송 대표는 또 "해외 전문기관에서 퇴역한 기술자들을 활용하고 싶지만 쉽지 않은데 정부가 도와달라"는 요청도 내놨다.

신창전기 손병휘 회장은 "중견.중소기업이 괜찮은 아이템을 개발해도 이를 실험할 수 있는 시설과 설비가 필요한데 재정부담이 있다"면서 "정부산하 연구기관의 장비를 중소기업이 함께 활용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산업연구원 조영삼 연구위원은 "지금까지 정부와 기업은 이른바 '갑을관계'였으나 이를 바꿔서 정부가 기업의 니즈를 반영하는 실질적인 지원의 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백성운 제4정조위원장도 "(정부의) 계획이 좋아보여도 현장에 적용될 때 잘 안되는 경우가 있다"면서 "가능성이 있어 보이는 곳에는 일부에서 특혜라고 할만큼 과감한 지원을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 같은 의견을 들은 뒤 마무리발언에서 "중소기업과 중견기업을 거쳐서 대기업까지 가는 게 우리 기업의 바람직한 발전형태"라면서 "기업과 정부가 모두 총체적으로 노력해야 할 것"이라며 참석한 기업인들을 격려했다고 박선규 청와대 대변인은 전했다. (연합뉴스)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