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교육과학기술부'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3.16 학원가, EBS 강의에 무너질까
  2. 2010.03.02 한국의 ‘제임스 카메론’ 모였다
콘텐츠/핀테크2010.03.16 21:02

학원가, EBS 강의에 무너질까

한국경제 | 입력 2010.03.16 18:32 |

EBS강의, 수능 70% 반영에
학생들 관심 폭발적 증가
학원가선 "사교육 수요 여전"


지난 주말 인터넷 수능강의 홈페이지인 EBSi에는 '끊김 현상이 갑자기 늘었다'는 수험생들의 불만이 쏟아졌다. 동영상 다운로드 횟수가 이틀간 100만938건으로 전 주에 비해 134%나 증가해 서버가 견디지 못한 탓이다. EBS에 접속자가 갑자기 많아진 이유는 안병만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이 지난 10일 "EBS 수능강의 내용이 수능시험에 70% 또는 그 이상 반영될 것"이라고 밝힌 탓이다. 이런 가운데 사교육 업계는 "EBS가 하면 얼마나 하겠느냐"며 콧방귀를 뀌고 있다. 교과부는 "이번엔 다르다"고 벼르고 있다. EBS발 전쟁이 시작된 셈이다.
◆교육당국 "사교육 잡는다"

교육당국은 EBS를 '사교육 저격수'로 만들겠다는 강한 의지를 내보이고 있다. 김규태 교과부 평생직업교육국장은 "종전에도 EBS로 수능을 대비할 수 있다고 홍보했지만,이번에는 실행 수준이 예전과 다르다"고 전했다. 이전에는 EBS와 수능이 직접 연계된 문항이 전체의 30% 수준이었지만 앞으로는 70% 이상으로 만들겠다는 것.교육계는 같은 지문이나 거의 동일한 유형 등을 사용할 경우 '직접 연계'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학교현장은 안 장관의 발언에 즉각 반응하고 있다. 서울 이대부고에 다니는 고3 학생 이모양(18)은 "학교 쉬는시간에 EBS 수능 강의를 다운받아 보는 친구들이 많아졌다"며 "전에 비해 화질도 좋아지고 최상위권 강좌도 늘었다"고 평가했다. PMP · 전자사전 등에 대한 수요도 당분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EBS 강의에 대한 관심이 폭발적으로 늘자 EBS 측은 부랴부랴 서버 증설 등 늘어난 수요를 감당하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교과부는 방송통신위원회와 협의해 수신료에서 EBS가 가져가는 비율(현재 2.8%)을 높일 방침이다.

◆사교육 업체들은 '콧방귀'


사교육 업체들의 생각은 다르다. 일시적으로 EBS에 눈길이 쏠릴 순 있지만 시험 경쟁이 사라지지 않는 한 사교육 수요가 여전히 남아 있다는 것이다. 2004년 교육인적자원부가 EBS에서 수능문제를 내겠다고 밝혔지만 사교육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았던 학습 효과도 남아 있다.

손은진 메가스터디 전무는 "70%가 EBS에서 나오더라도 나머지 30%를 맞출 수 있도록 더 좋은 강의를 만들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메가스터디 주가는 안 장관이 발표한 10일 10.80% 하락했지만 이후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아예 EBS강의나 교재를 1차 자료로 삼아 보충강의를 하는 식으로 교육하겠다는 업체도 있다. 이영덕 대성학원 이사는 "정부 당국에서 이 정도로 얘기한다면 수험생들도 불안해서 EBS를 보지 않겠느냐"며 "우리는 재수학원에서 EBS에 대한 보충교재를 만들어 가르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상은 기자 selee@hankyung.com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2010.03.02 02:46

한국의 ‘제임스 카메론’ 모였다

SF영화 스토리 공모전 시상식 개최 2010년 03월 02일(화)

“한국의 제임스 카메론, 스티븐 스필버그를 찾습니다!”

국립과천과학관(관장 이상희)과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회장 이원희)가 공동 주최하고 교육과학기술부(장관 안병만), 한국과학창의재단(이사장 정윤), 중앙일보가 후원한 ‘SF영화 스토리 공모전’에 전국 초·중·고등학생 400여명이 참가해 과학적 상상력을 발휘했다.

과학관과 관련된 SF 스토리를 모집한 이번 공모전에서는 특히 초등부의 선전이 눈에 띄었다. 초·중·고등부로 구분해 진행된 이번 공모전 중 초등부에서 가장 많은 작품이 우수작으로 선정됐으며, 최우수작품 후보에까지 오른 초등부 작품도 있어 앞날을 기대케 했다.

최우수작품으로는 장대한 스토리와 진지한 주제의식이 돋보였던 상암고등학교 1학년 조윤기의 <터치!>가 선정됐다. <터치!>는 핵 전쟁으로 문명이 황폐화된 인류가 과학기술을 보존하기 위해 건설한 ‘두레 과학관’이, 오랜 시간이 지나 원시 시대로 돌아간 미래 인류에게 발견되면서 일어나는 이야기를 다뤘다.

<터치!>와 함께 최종 심사까지 치열한 경쟁을 했던 압구정초등학교 6학년 이시윤의 <테러헤르츠>는 인조인간의 사랑이야기를 창의적으로 구성해 우수상으로 선정됐다. 또한 요리사 로봇의 인간 사랑이 ‘파라다이스호 수은 테러사건’으로 변질됐다는 독창적 스토리를 출품한 대구혜화여자고등학교 1학년 정학경의 <범죄의 기억을 보다>등 총 8명이 우수상을 수상했다. 이외에도 가상현실게임이 지구의 본래 모습임을 알게 된 한 남자의 이야기를 다룬 과천여자고등학교 1학년 설인아의 <게임 속으로>등 9명이 장려상을, 14명의 응모작을 출품한 이화여대병설미디어고등학교 등 총 3학교가 단체상을 수상했다.


상암고 조윤기 학생 <터치!> 최우수상 수상

이번 공모전의 최종 심사는 고장원 SF비평가·PD, 김지훈 영화감독, 박상준 오멜라스 대표, 곽수진 동아사이언스 기자, 임재철 이모션픽처스 대표가 맡았다. 심사위원들의 총평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이번 공모전의 심사 기준은 크게 두 가지이다. 첫 번째는 얼마나 신선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담았는가 하는 것, 두 번째는 그런 아이디어를 하나의 자기완결성을 지닌 이야기로 얼마나 잘 구성했는지이다. 과학적인 논리성과, 영화화 가능성도 고려 대상이 됐다.

응모작들은 전반적으로 최근의 과학 동향을 잘 반영하고 있었는데, 이점이 장점이자 단점이다. 첨단기술에 대한 묘사는 양호하지만, 그런 주제에 갇혀서 기존의 틀을 깨는 창의적인 내용이 부족했다는 것이다. 특히 <박물관은 살아있다>등 기존 영화 및 SF소설의 설정을 차용한 작품들도 상당히 많았다.

전반적으로 창의성과 작품성에서 기대를 뛰어 넘지는 않았지만, 수상작을 포함한 몇몇 작품들은 심사위원들로 하여금 몰입과 상상의 재미를 느끼게 해 다음 공모전을 기대하게 했다.”

김청한 기자 | chkim@kofac.or.kr

저작권자 2010.03.02 ⓒ ScienceTimes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