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군산① 봄의 길목에서 군산을 다시 찾은 이유

연합뉴스 | 이창호 | 입력 2011.04.04 09:38

춘삼월이 코앞이건만, 계절의 여왕이라는 봄은 더디게 오는 듯했다. 봄소식을 기다리다 지칠 무렵, 비로소 따스하고 포근한 기운이 대지를 감쌌다.

그리고 봄볕에 잔설을 털어내는 나뭇가지처럼, 심신도 온기와 설렘으로 충만해졌다. 바로 그때 길을 나섰다. 언젠가 머물렀던 군산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 SCENE 1, 고군산군도의 푸른 바다를 바라보다

하늘이 유난히 높고 뭉게구름이 예쁘게 떠 있던 날, 한달음에 자동차를 몰아 군산에 닿았다. 답답한 가슴을 뚫어줄 망망하고 푸른 바다가 보고 싶었다.

시내를 지나 새만금 방조제에 이르니 길도, 바다도 한없이 뻗어 있었다. 차창을 열자 상쾌하고 청량한 바닷바람이 밀려 들어왔다.

군산 앞바다에 무리 지어 있는 고군산군도의 풍광은 아름다웠다. 바다 위에 봉긋봉긋 솟은 섬들은 겨울잠에서 깨어나 봄맞이 채비를 하고 있었다.

그리 스산하지 않고, 인파로 북적거리지도 않는 풍경에는 정취가 배어 있었다. 군산의 바다와 섬은 예전과 다름없이 그윽했다.

# SCENE 2, 어스름 속에서 평화로이 구불길을 거닐다

신발이 흙에 닿을 때마다 나는 사박사박 소리가 나포 십자들녘의 정적을 깨웠다. 겨우내 금강 하구의 석양빛을 배경으로 화려한 군무를 뽐냈던 철새는 이미 북쪽으로 날아간 듯했다.

가창오리 수십만 마리가 일제히 떠올라 허공을 뒤덮는 장관을 기대했지만, 불운하게도 멀리 떠나간 뒤였다.

그래도 실망스럽지는 않았다. 해 저물 녘 강변 시골길은 고요하고 평온했다. 문명이 빚어내는 소음이 들리지 않아 걸으면서도 명상에 잠길 수 있었다.

온전히 자신과 자연에 집중하는 시간이 참 오랜만이라고 느껴졌다. 한 시간 남짓의 구불길 산책은 마음에 여유와 안식을 선물했다.

# SCENE 3, 물에 둘러싸인 도시의 다양한 모습을 만나다

여행은 원경과 근경이 조화를 이뤄야 한다. 우선 군산에서 아래를 굽어보기 가장 좋다는 월명공원 전망대에 올랐다. 군산저수지와 시가지, 보리밭과 금강, 산업단지의 공장이 시야에 들어왔다.

그리고 군산 사람들의 생활상을 들여다보기 위해 해망동 수산물종합센터에 들렀다. 조업을 마친 어선 위를 날아다니는 갈매기 떼와 신선하고 풍부한 해산물이 항도임을 일러주었다.

군산은 높은 산이 없는 대신 유난히 물이 많다. 금강, 만경강이 서해 바다로 흘러드는 곳에 위치한데다 저수지도 산재해 있다.

물이 있는 곳에는 어김없이 유원지나 등산로가 조성돼 있어서 산책하거나 자전거를 타는 사람을 쉽게 볼 수 있다. 도심과 가까운 군산저수지와 은파관광지, 옥산저수지에서는 수목이 내뿜는 공기를 들이마실 수 있다.

하지만 '군산'이라는 도시는 항구, 즉 바다와 면해 있다는 인상이 강하다. 충청남도 서천이 내다보이는 내항에는 대형 선박들이 정박해 있고, 새만금 방조제의 기점인 비응항에는 횟집과 등대가 있다.

사진/김주형 기자(kjhpress@yna.co.kr)ㆍ글/박상현 기자(psh59@yna.co.kr)

(대한민국 여행정보의 중심 연합이매진, Yonhap Imazine)

(끝)

< 뉴스의 새 시대, 연합뉴스 Live >

<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

< 포토 매거진 >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TAG 군산
정책지원2010.03.25 04:38

새만금을 아시아 식품가공무역 메카로 만들자
농업용지 8570㏊ 잡탕식 개발 계획 재고해야
한강엔 빌딩형 농장 만들어 새 식량기지 활용

◆Agrigento korea 첨단농업 富國의 길 ②◆

네덜란드 로테르담 항구에는 농산물 터미널이 10개다. 이 중 2개는 과일 전용이다. 로테르담항에는 터미널마다 통상 10개가 넘는 선석(배가 정박하는 자리)이 설치돼 있다. 연간 1700만t의 농산물이 처리된다. 특이한 점은 항구 안에 농산물 가공회사들이 입주해 있다는 것. 유니레버 등 10개 회사다. 이들 식품회사는 로테르담항으로 수입된 농산물을 가공해 곧바로 수출한다. 이렇게 해서 네덜란드는 엄청난 돈을 벌어들인다. 수입 농산물을 원료로 하는 가공ㆍ유통 산업의 부가가치 규모가 연간 283억달러(약 32조원)에 이른다. ◆ 새만금은 `아시아의 로테르담`

= 매일경제는 새만금이 아시아의 로테르담이 될 수 있다고 확신한다. 중국을 비롯한 동아시아가 새만금의 안방시장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새만금에는 농산물 가공무역단지와 터미널을 설치해야 한다. 새만금은 수심이 깊어 천혜의 항구라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정부는 새만금에 2023년까지 기껏 3개의 선석만을 설치할 계획이다. 이 정도로는 국제 수준의 터미널 한 개도 못 만든다. 김홍국 하림 회장은 "정부의 새만금 계획은 관광이 중심"이라고 비판할 정도다.

게다가 정부의 새만금 농업 개발 계획은 `잡탕식`이다. 새만금 간척지 28300㏊ 중 농업용지는 8570㏊로 전체 면적의 30%에 해당한다.

현재 정부 계획은 수출농업 전진기지를 비롯해 복합곡물단지, 자연순환형 유기농업단지, 첨단농업 시범단지, 농산업 클러스터, 녹색성장 시범단지, 농업테마파크, 묘목장, 수목원 등 온갖 기능을 새만금에 넣겠다는 것이다.

이와 달리 매일경제는 선택과 집중 전략을 제안한다. 가공무역단지와 터미널을 비롯해 기업형 수출농업단지, 연구개발ㆍ종자 클러스터, 국제농산물거래소 등 4가지 기능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 이는 새만금이 가공무역과 고급 농산물 수출에 특화해야 한다는 뜻이다. 연구개발 클러스터와 농산물거래소는 수출 기능을 뒷받침하는 인프라다.

새만금 특구가 가공무역 메카로 자리 잡으면 매경이 제안한 시화ㆍ영산강 특구와 역할 분담이 더욱 쉬워진다. 시화ㆍ영산강 특구는 가공무역보다는 새만금과는 차별된 고급 농산물의 대규모 생산ㆍ수출 기지로 특화할 수 있다.

◆ 한강에 버티컬 팜 건설

= 매일경제는 한강에 고층빌딩형 농장인 버티컬 팜(vertical farm)을 세우자고 제안한다. 미국 컬럼비아대 딕슨 데스포미어 교수는 48층 건물이면 5만명분의 먹을거리 생산이 가능하다는 계산을 내놓았다.

버티컬 팜은 인구 증가 때문에 필요성이 더욱 커질 전망이다. 유엔에 따르면 2050년이면 세계 인구는 90억명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지금과 같은 농업생산 방식으로 90억명을 먹여 살리려면 1억㏊의 농경지가 더 필요하다는 계산이 나온다.

한강 또는 한강변에 버티컬 팜을 세우면 땅값 부담 없이 서울의 녹색 랜드마크를 세울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단기적으로는 지하상가 등 도심 여유 공간에 단층 버티컬 팜인 식물공장을 세우는 방법도 고려할 만하다. 생산성을 최대 100배까지 늘릴 수 있고 수요처 바로 인근에서 싱싱한 농산물을 생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일본은 벌써 전국 50곳에서 식물공장을 가동 중이다. 투자비의 50%를 정부가 지원한다.

◆ 농업 플랜트 세계 1위

= 한국은 세계 최고 수준의 플랜트 수출 국가다. 2006년 254억달러였던 수출액이 이듬해 422억달러로 급증했으며 올해는 500억달러 돌파가 확실하다.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원전까지 수주했다.

농업 분야는 플랜트 수출의 새로운 시장이 될 수 있다. 매일경제는 농업 플랜트로 제2의 원전 신화를 쓰자고 제안한다. 정부도 이미 가능성을 인식하고 있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물이 부족한 중동 국가들이 농업 발전을 위해 필요로 하는 담수화 설비는 이미 한국이 일등 아니냐"며 "여기에 첨단농업 재배 설비를 결합해 토털 패키지로 수출하고 향후에는 우리가 개발한 종자도 팔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별취재팀=정혁훈 차장 / 김인수 기자 / 신헌철 기자 / 강태화(MBN) 기자 / 최승진 기자 / 차윤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