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그도 인간이더라…눈물의 '비상''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6.26 임재범, 그도 인간이더라…눈물의 '비상'

임재범, 그도 인간이더라…눈물의 '비상'

뉴시스 | 이재훈 | 입력 2011.06.26 01:47 | 수정 2011.06.26 02:04 |

【서울=뉴시스】이재훈의 '문화, 업자와 소비자 사이'

"콘서트를 통해 '임재범도 인간이더라'는 것을 느꼈으면 좋겠어요."

'한국의 마이클 볼턴'으로 불리며 국내 최고의 가창력을 가진 가수로 손꼽히는 가수 임재범(48)의 새 콘서트는 노래만 중심이 아니었다.

임재범이 25일 밤 서울 올림픽공원 내 체조경기장에서 펼친 '2011 임재범 콘서트-다시 깨어난 거인'은 '가수 임재범'의 진가와 함께 '인간 임재범'의 진면모도 확인한 순간이었다.

당초 러닝타임이 2시간30분 정도 예상된 공연이었으나 3시간에 육박했다. 임재범이 팬들과 많은 대화를 나누고 호흡하며 콘서트를 진행했기 때문이다.

임재범은 "졸지에 '나는 가수다'에 나간 뒤 많은 사람들이 나를 알게 됐다"며 "미디어의 힘을 알게 됐다"고 운을 뗐다. '야인(野人)'으로 불리며 기인 취급을 받기도 했던 그는 "사고 뭉치였다"고 풍운아 기질을 보였던 자신의 과거사를 인정했다. "방송 펑크 내는 게 취미였고 사람 팬다는 소문에도 휩싸였다. 패긴 팼는데 나를 팼다. 그리고 자살 시도까지 했었다"며 "이런 큰 영광을 받는 것이 적응이 안 된다"고 털어놓았다.

인기가 많아져 평소 좋아하던 딸 지수(10)와 어린이대공원 가는 게 힘들 정도다. "손에 깁스를 하고 맹장을 수술한 뒤에도 사인을 해달라고 할 정도로 팬들이 늘어났다"며 "환자는 병원으로 보내달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지난 5월16일 맹장수술을 받은 임재범은 "병원에서 4개월 동안 노래를 하지 말라고 했다"면서도 "콘서트는 이미 팬들과 한 약속이니 사생결단을 내서라도 노래할 것"이라고 말해 팬들의 환호를 샀다. "노래하는 게 업이다. 업장을 지켜나가기 위해 노래하겠다."

각종 종교를 마스터했다고 소문난 임재범은 "10년 전 중이 됐는데 지금은 기독교인이다. 하나님을 섬기는 중"이라며 "너무 종교에 대해서 집착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비틀스의 노래 '렛 잇 비'의 뜻처럼 그냥 내버려두는, 내려놓음이 필요한 것 같다"고 밝히기도 했다.

생전 처음으로 축가를 부르기도 했다. "한번도 결혼식 축가를 부른 적이 없다"고 밝힌 임재범은 결혼을 앞둔 커플들을 자리에서 일으켜 세워 자신의 2집 수록곡인 '최선의 고백'을 들려주는 로맨틱함도 선사했다.

MBC TV '우리들의 일밤-서바이벌 나는 가수다'의 신정수(41) PD, 가수 이정(30) 등 콘서트장을 찾은 친한 지인들의 이름을 일일이 호명하며 친근함도 표시했다.

무엇보다 재치가 넘치는 장난꾸러기 같은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예전에 대중 앞에 나서길 꺼리던 그의 잔영은 비치지 않았다. 연신 말장난을 하고 농담을 건네면서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심지어 탤런트 이덕화(59), 개그맨 이주일(1940~2002), 할리우드 영화배우 로버트 드 니로(68), 영화배우 이대근(69) 흉내를 내며 팬들을 즐겁게 만들었다. 팬들에게 끊임없이 감사하다며 고개를 숙이는 점도 눈길을 끌었다.

이렇게 팬들은 콘서트에서 인간 임재범의 매력을 한껏 느낄 수 있었다. 그러나 특유의 탁하면서도 귀에 훅 감기는 목소리로 부르는 노래들의 잔향도 진했다.

제5호 태풍 '메아리'가 흩뿌린 강렬한 빗줄기도 그의 노래에 대한 열기까지는 식히지 못했다. 자신의 상징과 다름 없는 '호랑이' 가운을 입고 등장한 임재범은 맹장수술로 인해 '나는 가수다'에 하차했음에도 거침이 없었다. 20여명의 세션과 역시 20여명의 합창단이 공연의 규모를 키웠다.

자신을 새삼 주목 받게 만든 '나는 가수다'에서 불렀던 남진(62)의 '빈잔'으로 포문을 열었다. '나는 가수다'에서도 코러스걸로 활약한 뮤지컬배우 겸 가수 차지연(29)이 이번에도 임재범과 함께 무대에 섰다. 이후 KBS 2TV '추노' OST '낙인', 힙합그룹 '소울 다이브'와 함께 꾸민 '주먹이 운다'를 연달아 들려줬다. 1만1000명의 팬들은 초반부터 환호작약했다. 차지연과 '사랑보다 깊은 상처'를 듀엣하고 미국의 컨트리 록밴드 '이글스'의 '데스페라도'를 들려주기도 했다.

임재범과 같은 매니지먼트사인 예당엔터테인먼트 소속인 가수 알리(27)가 게스트로 나섰다. 임재범의 '너를 위해'의 후렴을 색다르게 들려준 그녀는 '365일' 등 자신의 히트곡을 선사하며 가창력을 뽐냈다.

임재범과 평소 절친한 인디 록밴드 '디아블로'는 임재범과 함께 무대에 섰다. '크게 라디오를 켜고' 등을 들려준 이 무대에서 임재범은 예전 활약한 록밴드 '시나위', '아시아나' 시절의 카리스마를 다시 드러냈다. 임재범은 상의까지 탈의, 등에 새긴 날개 모양의 문신을 그대로 드러내며 팬들을 열광케 했다.

마지막으로 2집 타이틀곡 '비상'과 1998년 3집 타이틀곡 '고해', '나는 가수다'에서 불렀던 윤복희(65)의 '여러분', 2000년 4집 타이틀곡 '너를 위해'를 잇따라 들려주며 공연을 마무리했다.

사전에 100만원짜리 암표가 나돈다는 소문에 휩싸였던 이번 공연은 그 기대만큼 뜨거웠다. 콘서트 티켓을 단독 판매한 인터파크의 예매자 정보에 따르면, 30대가 39.7%, 40대가 40.1%였다. 30~40대는 '왕의 귀환'을 TV가 아닌 라이브로 목도할 수 있다는 기쁨에 내내 열광했다. 다만, 공연 타이틀에서 들을 수 있을 것이라 예상했던 4집 수록곡 '거인의 잠'을 부르지 않은 점은 아쉬웠다.

그러나 이날 노래 중 대목은 '비상'이었다. 돌출된 무대 중앙이 공중에 뜨면서 임재범은 노래의 절정에서 말 그대로 비상을 했다. "이젠 세상에 나갈 수 있어. 당당히 내 꿈들을 보여줄 거야. 그토록 오랫동안 움츠렸던 날개, 하늘로 더 넓게 펼쳐 보이며 다시 새롭게 시작할거야. 더 이상 아무것도 피하지 않아. 이 세상 견뎌낼 그 힘이 돼줄 거야 힘겨웠던 방황은~♪♬" 이 노랫말은 지금의 임재범 그대로였다. '비상'을 부른 뒤 임재범은 뜨거운 눈물을 훔쳐냈다.

한편, 이번 서울 콘서트는 26일 오후 6시 같은 장소에서 한 차례 더 열린다. 이후 광주(7월2일), 청주(7월8일), 대구(7월16일), 수원(7월30일) 등지로 전국투어를 이어간다.

문화부 기자 realpaper7@newsis.com

<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