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정책지원2010.04.10 03:00

3D 산업 집중육성…“부처 갈등으로 지연되면 곤란”

2010년 04월 09일 17:11:42 / 한주엽 기자 powerusr@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한주엽기자] 3D 산업의 발전을 위해 범정부차원의 지원 방안이 발표된 가운데(관련기사 참조) 부처 간 경쟁 및 갈등으로 전략 이행이 늦어지면 안 된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9일 허원제 의원 주최로 열린 ‘3D 입체방송 생존전략’ 정책토론회에 발제자로 나선 주정민 전남대 신문방송학과 교수는 “지식경제부, 문화체육관광부, 기획재정부, 방송통신위원회 4개 정부 부처가 나서 3D 산업을 발전을 논하는 건 매우 긍정적지만 과거 경험을 되새겨보면 새로운 기술이나 서비스 출현시 부처간 갈등으로 전략 이행이 지연됐던 사례가 많았다”며 우려를 표했다.


주 교수는 “부처 갈등을 없애고 전략 이행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조율할 수 있도록 국무총리 산하에 조정기구 협의체 같은 조직을 만들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광운대 정보디스플레이학과 이승현 교수도 “기획재정부를 제외한 3개 부처가 공통된 의견을 도출했는데 그나마 3D 산업이 국가가 이끌어나갈 동력이라는 점을 인지하고 바람직한 방향으로 지속 지원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토론자로 나선 문화체육관광부 디지털콘텐츠산업과 윤양수 과장은 이에 대해 “부처간 갈등이 산업 발전을 저해할 수 있다는 점은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며 “이런 문제를 없애기 위해 앞으로 협의체를 가동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12월부터 4개월간 문화부의 콘텐츠, 지경부의 하드웨어, 방통위의 방송 서비스 담당들이 모여 3D 산업 발전 전략을 기획했고, 어제 그 내용을 발표했다”며 “이 과정에서 토론자들이 말한 내용이 상당 부분 반영됐다”고 덧붙였다.


정부의 3D 산업 지원 방안에 더해 추가적인 요구사항도 나왔다. 한국HD 문성길 대표는 “어제 정부 각 부처가 모여 적절하게 발표를 했는데, 제작시설과 제작비 문제를 상당부분 덜어줄 것으로 보인다”며 “업계가 실질적인 도움을 빨리 받을 수 있도록 조속히 시행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말했다.


100% 일본 방송장비에 의존하는 방송 인프라에 관한 의견도 나왔다. KBS 연구소 이상길 소장은 “방송사가 외산 장비만 쓴다는 얘기가 있는데 국산 장비는 전무한 실정에서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며 “중장기적인 산업 발전을 고려하면 방송 장비의 핵심인 방송용 카메라는 국내에서 개발되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방송통신위원회 방송통신진흥정책과 오용수 과장은 “프로페셔널 방송 장비를 개발해 일본 소니나 파나소닉을 단기에 따라잡기는 쉽지 않을 것”며 “(삼성전자와 LG전자 등)우리 가전 업체가 일반 소비자를 타깃으로 한 3D 디카나 캠코더를 먼저 개발해서 출시한다면 3D 산업이 활성화되고 저변도 확대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주엽 기자>powerusr@ddaily.co.kr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서비스/C-IP2009.07.03 01:49

문화콘텐츠에 '뭉칫돈' 몰린다

기사입력 2009-07-03

 

문화콘텐츠가 차세대 성장동력원으로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주부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 이외에 기획재정부·지식경제부·중소기업청 소속 중소·수출지원기관들이 앞 다퉈 문화 예산 확대 및 지원에 나서고 있다.

전문가들은 문화 주무부처가 아니지만 각 분야에서 전문성을 띤 기관의 지원이 상당한 시너지를 창출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2
일 관련 정부 및 기관에 따르면 중소기업청 모태
펀드가 지난해와 올해 결성하거나 예정인 문화산업 전문 펀드가 2386억원에 달한다. 수출입은행도 기술보증기금과 함께 최근 250억원 가량을 문화산업 지원에 나서기로 했으며, 수출보험공사와 KOTRA도 올해 처음 문화산업 수출 지원에 박차를 가한다.

모태펀드는 문화부 문화산업진흥기금을 재원으로 문화전용 펀드에 총 7789000만원을 투자해 2386억원 규모로 결성된다. 펀드 대부분은 7년 만기로 대개 2∼3년내 집행된다는 것을 감안할 때 올해와 내년 상당분 투자가 이뤄질 계획이다. 문화부는 지금까지 집행한 것 이외에도 1000억원 안팎을 추가 출연을 추진하고 있다.

 

수출입은행은 기보와 공동으로 문화콘텐츠산업 해외진출 지원에 나섰다. 정부 신용보증기관이 출연금에 최대 20배까지 보증할 수 있다는 것을 활용한 것으로 지난달 30 25억원을 출연해 250억원을 보증지원하는문화콘텐츠 완성보증상품을 마련했다. 수은이 영화·게임 등 수출 유망 우량업체를 추천하고 기보가 실사 후 보증한다. 이르면 이달중 이뤄질 예정으로 25억원을 출연해 125억원 가량이 지원된다.

백남수 수은
녹색성장금융부 팀장은문화콘텐츠는 가능성이 크지만 리스크(위험)가 큰 벤처영역이라며정상적인 금융지원이 힘들어 리스크쉐어링(위험분산) 차원에서 공동으로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수출보험
공사도 기존 문화수출보험을 대폭 개선하고 지원을 늘렸다. 지난 4월 영화에 한정하던 수출보험을 게임·드라마·영화·애니메이션 등 다른 문화콘텐츠로 확대했다. 올해 800억원 예산을 확보한 가운데 6월말 현재 20억원이 지원됐다.

KOTRA
는 자금 지원은 아니지만 수출 유망산업으로 문화를 챙긴다. 성장산업처에 문화서비스산업팀 신설과 함께 본격화한 것으로 지난달 KOTRA와 공동으로코리아 미디어&콘텐츠 마켓 2009’를 처음 개최한데 이어 하반기에 태국과 필리핀에서 동남아 한류문화산업 교류전을 준비중이다.

조환익 KOTRA 사장은우리는 콘텐츠 산업을 단순히 문화예술로서의 정신적 향유만이 아니라 경제적 논리를 접목시켜 적극 산업화 및 국제화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준배기자 joon@etnews.co.kr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