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김경익 판도라TV 창업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3.29 "확 바뀐 판도라TV 첫 흑자"
칼럼, 인터뷰/CEO2011.03.29 22:41
"확 바뀐 판도라TV 첫 흑자"
김경익 판도라TV 창업자
기사입력 2011.03.29 17:08:12 | 최종수정 2011.03.29 20:40:14 트위터 미투데이 블로그 스크랩
"판도라TV가 이제야 수익모델을 제대로 만든 것 같습니다. 다시 유튜브하고 경쟁해야죠."

김경익 판도라TV 창업자(43)는 담담하지만 자신 있게 말했다.

이달 초 대표이사에서 이사회 의장으로 자리를 옮긴 그는 "어려웠던 최근 2~3년이 살아남기 위해 불필요한 사업과 지출을 덜어내고 기술을 개발할 수 있는 최적기였다"고 말했다.

최근 몇 년간 업계에선 판도라TV를 저물어 가는 회사로 봤다. 2005년께부터 최초의 동영상 사용자제작콘텐츠(UCC) 전문 기업으로 국내 시장 1위를 질주했지만, 동영상 서비스의 고질적인 고비용 저수익 구조를 탈피할 수 없었다.

저작권, 사생활 침해ㆍ인터넷실명제 관련 논란도 판도라TV에 불리하게 작용했다. 시장 1위 자리는 유튜브에 넘겨줬다.

하지만 판도라TV는 뼈를 깎는 체질 개선에 나섰고, 지난해 매출 80억원을 올리며 사상 처음 소폭 흑자도 냈다.

"일본에서 프리미엄 유료화 모델을 성공시키고 글로벌 진출의 불씨를 되살렸습니다. 끊기지 않는 동영상 서비스를 제공했고 월 매출이 1억원을 넘었습니다."

김 의장은 "전엔 개인 대상 서비스만 했지만 기업이나 정부에 판도라TV 기술을 제공하는 사업으로도 확장하고 있다"며 "네트워크 비용과 동영상 저장공간을 줄이는 기술을 개발할 수밖에 없었고, 이 기술을 사업화할 수 있는 정도가 됐다"고 말했다. 광고에만 의존하는 수익구조를 다양화한 셈이다.

김 의장은 2008년 인수해 전 세계에서 3500만번 이상 다운로드된 동영상 재생 소프트웨어 `KM플레이어`에 대한 기대감도 컸다. "KMP에 지인들과 동영상을 공유하는 기능을 넣어 소셜 분야에도 대응할 수 있을 겁니다."

김 의장은 최근 대표로 영입한 최형우 전 한국인터넷마케팅협회장에게 큰 기대를 걸고 있다. 최 사장은 야후코리아 검색사업부문장, 다음커뮤니케이션 e마케팅 사업본부장 등을 역임한 인터넷 비즈니스 전문가다.

[최순욱 기자]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