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더리더(http://www.theleade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연식 태백시장 “태백산 천제 국내 대표 문화관광 콘텐츠”
2010년 10월 04일 (월) 00:07:09 이태용 기자 leegija@yahoo.co.kr
   

▲ 김연식 태백시장이 단기 4343년 개천절인 3일 해발 1567m 강원 태백산 정상 천제단에서 민족의

 안녕과 번영을 기원하는 태백산 천제를 올리고 있다. ⓒ2010 더리더/이태용

【태백 더리더】“4천100여년을 이어온 태백산 천제는 태백시의 훌륭한 자랑이자 소중한

문화유산이다” 

  김연식 태백시장은 단기 4343년 개천절인 3일 민족의 영산인 해발 1567m 강원 태백산 천제단에서

 민족의 안녕과 번영을 기원하는 천제에서 이와 같이 말했다.

  김 시장은 “태백산 천제는 옛날부터 개천의 제의를 행했던 곳으로 신라 일성왕 5년(서기138년)에

 왕이 복순하여 친히 하늘에 천제를 올렸던 국가적인 행사였다”고 밝혔다.

   

▲ 단기 4343년 개천절인 3일 해발 1567m 강원 태백산 정상 천제단에서 김연식(왼쪽) 태백시장,

이문근 태백시의회 의장, 김강산(오른쪽) 태백문화원장이 민족의 정기를 되살리는 태백산 천제를

 봉행하고 있다. ⓒ2010 더리더/이태용

  그는 “우리나라의 모든 산과 강의 근원을 이루는 백두대간의 중추인 태백산은 민족의 젓줄인 한강과

 낙동강, 오십천이 발원하는 시작의 땅이다”라고 소개했다.

  그는 이어 “하늘이 열린 날 평화의 마음을 염원하는 태백산 천체가 원형대로 거행될 수 있도록

열과 성을 다해준 김강산 태백문화원장과 시민 및 관광객들에게 무한한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 단기 4343년 개천절인 3일 해발 1567m 강원 태백산 정상 천제단에서 화로에 쑥을 태워

천제 봉행을 하늘에 알리는 번시례가 올려지고 있다. ⓒ2010 더리더/이태용

  특히 김 시장은 “태백산 천제가 날로 번창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 되도록 아낌없는 성원을

보내 달라”며 천제에 참석한 참제원들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했다.

  태백문화원(원장 김강산)은 이날 정오 태백산 정상 천제단에서 김연식 태백시장, 이문근

태백시의회 의장, 시민, 관광객 등이 참석한 가운데 민족의 안녕과 번영을 기원하는 천제를 올렸다.

   

▲ 단기 4343년 개천절인 3일 해발 1567m 강원 태백산 정상 천제단에서 김연식(왼쪽) 태백시장,

 이문근 태백시의회 의장, 김강산 태백문화원장이 태백산 천제에서 음복을 하고 있다. ⓒ2010 더리더/이태용

  이날 천제는 김연식 태백시장을 초헌관에, 이문근 태백시의회 의장을 아헌관으로, 김강산

태백문화원장을 종헌관으로 해 민족의 정기를 되살리는 태백산 천제를 엄숙히 봉행했다.

  태백산 천제는 섶나무를 태우는 번시례를 시작으로 향을 피워 신을 내리는 강신례, 참신, 진찬,

고천, 헌작, 송신, 음복례, 소원을 기원하는 소지를 태우는 순으로 진행됐다.

  또, 이른 새벽부터 짙은 안개비 어둠을 뚫고 태백산 천제에 참석한 시민과 관광객 등 참제원들도

소지를 태워 하늘 높이 날려 보내며 가족의 건강과 화목 등 가슴속 깊이 담아온 소망을 기원했다

   

▲ 단기 4343년 개천절인 3일 해발 1567m 강원 태백산 정상 천제단에서 열린 태백산 천제에서

관광객들이 소지를 태워 하늘 높이 날려 보내며 가족의 건강과 화목 등 가슴속 깊이 담아온

소망을 기원하고 있다. ⓒ2010 더리더/이태용

  김강산 태백문화원장은 “모든 산의 으뜸인 태백산에서 봉행하는 천제는 고조선을 거쳐 삼한과

 삼국까지 수천 년을 이어온 유서 깊은 한민족의 역사이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옛 선인들도 나라가 위급할 때면 천제단에 모여 하늘을 향해 기도하면 위난이 사라졌고

 뜻을 품은 사람들이 기도하면 반드시 뜻을 이루는 뿌리 깊은 역사의 현장이다”라고 설명했다.

   

▲ 김강산 태백문화원장이 단기 4343년 개천절인 3일 해발 1567m 강원 태백산 정상 천제단에서

 민족의 번영과 안녕, 정기를 되살리는 태백산 천제를 봉행하고 있다. ⓒ2010 더리더/이태용

  그는 “태백산 정상에 쌓아진 천제단은 세계로 뻗어갈 우리 겨레의 진취적 기상이 용솟음치는 곳으로

 세계를 제패할 민족 기운이 서려 있는 곳이다”라고 부연했다.

  특히 김 원장은 “새로운 민선5기와 함께 중지를 모아 거룩한 성역을 가꾸고 보살펴 겨레의 전통이

만대에 이어지면서 민족정기를 굳건히 하고 우리나라가 세계의 중심이 되도록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록을 추진할 계획이다”고 강조했다.

   

▲ 단기 4343년 개천절인 3일 해발 1567m 강원 태백산 정상 천제단에서 김연식(왼쪽) 태백시장과

 이문근 태백시의회 의장, 김강산(오른쪽) 태백문화원장이 태백산 천제에서 민족의 안녕과

번영을 기원하는 소지를 태우고 있다. ⓒ2010 더리더/이태용

  삼성기(三聖記)와 단군세기(檀君世記), 북부여기(北夫餘記), 태백일사(太白一史)를 하나로 묶은

 환단고기(桓檀古記))는 4,100여 년 전 오세(五世) 단군 구을 임금 때부터 태백산에 제단을 쌓고

천제를 올린 것으로 기록하고 있다.

  태백문화원은 지난 1990년부터 넓적한 편마암으로 쌓아 올린 천제단에서 신라 눌지왕 때의

 부도지(符都誌)와 동국여지승람 등 관련 문헌 등을 참조해 전통의식에 따라 배달민족의

하늘숭배 사상 뿌리로 4000년 넘게 이어져 온 태백산 천제를 올리고 있다.

  천제단은 높이 3m, 둘레 27m, 너비 8m의 제단으로 웅장하지는 않지만 태백산과 함께

한민족의 시원인 단군신화가 서려 있는 유서 깊은 곳이다.

   

▲ 단기 4343년 개천절인 3일 해발 1567m 강원 태백산 정상 천제단에서 김연식 태백시장,

이문근 태백시의회 의장, 김강산 태백문화원장, 시민, 관광객 등 참제원이 참석한 가운데

 민족의 안녕과 번영을 기원하는 태백산 천제가 봉행되고 있다. ⓒ2010 더리더/이태용

  이에 따라 태백시는 신라 일성 이사금(逸聖泥師今)이 태백산을 찾아 제례를 올렸던 기록과

각종 문헌을 토대로 ‘일성왕 천제’를 재현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제식이나 복식, 행렬 등  당시 신라 제7대 일성왕의 행차를 재현하고 천제를 봉행하는

 모든 과정을 보존할 계획이다.

  김연식 태백시장은 “일성왕의 행차와 천제를 재현하게 되면 태백시의 역사성과 정체성 확보 는

물론 국내를 대표하는 문화관광 콘텐츠로 태백산 및 천제를 널리 알리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태용 기자 leegija@yahoo.co.kr

ⓒ 더리더(http://www.theleade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공지사항/행사 2010.10.08 04:53

삼수발원지 개발 방안 모색  

오늘 본사 주최 ‘태백 삼수발원지 가치·생태문화 콘텐츠 개발’ 심포지엄

2010년 10월 08일 (금)  박창현  
  
태백지역 최대 관심사로 떠오른 삼수(三水)발원지의 가치와 개발방안을 조명하는 전문가 초청 심포지엄이 마련돼 주목된다.

강원도민일보사는 8일 오후 2시 태백시청 대회의실에서 ‘태백 삼수발원지 가치와 생태문화콘텐츠 개발’을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이번 심포지엄은 태백지역에서 처음으로 학계와 생태환경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태백에 소재한 민족의 젖줄 한강·낙동강·오십천 발원지의 의미를 되새기고 향후 지역 관광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한 주제발표 및 토론회 순서로 진행된다.

주제발표는 △장동호 공주대교수 ‘태백 삼수발원지 선정근거와 지형학적 의미’ △김도현 강원대 강사 ‘태백산문화권과 삼수발원지’ △신정섭 한국생태문화연구소장 ‘발원지 생태문화콘텐츠 개발방안’ △강명혜 숭실대 강사 ‘삼수발원지 특징 및 의미 그리고 스토리텔링’ 등 4가지 분야로 발표된다.

이어 토론시간은 배재홍 강원대교수의 사회로 김성현 한국생명문화원장, 박종관 건국대 교수, 배선학 강원대 교수, 이철희 한국관광공사 강원도 관광정책관, 이한영 태백시의원, 박미현 강원도민일보 기획국장이 태백 발원지문화의 활성화방안을 놓고 열띤 질의와 응답시간을 갖는다.

이들 발표자와 토론자는 발원지와 관련된 지리, 지형, 역사, 문화분야 등에서 폭 넓은 이해와 전문가적 식견을 제시할 것으로 보여 향후 태백시민과 지역청소년의 교육자료로 크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태백시는 최근 여론조사결과와 김연식 태백시장의 지시에 따라 조만간 철쭉제를 폐지하고 발원지문화제를 발굴하는 축제 개편안을 마련할 예정이어서 이번 발원지 심포지엄에 쏠리는 관심은 더욱 커지고 있다.

김연식 태백시장은 “한강과 낙동강 발원지가 소재한 태백의 문화적가치는 무한한 가능성을 지니고 있지만 이에 맞는 학술적 정비가 부족한게 사실”이라며 “이번 심포지엄을 계기로 발원지 문화의 가치와 관광자원화 방안을 보다 체계적으로 축적해 나가는 기회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태백/박창현 chpark@kado.net  
강원도민일보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삼수 발원지 프로젝트’ 첫 선
본사·태백시 주최 내달 2∼9일… 가족트레킹·스토리전 등 다채
2010년 09월 27일 (월) 박창현
태백시민의 자부심이자 전국 유일의 관광자원인 한강과 낙동강, 오십천 등 3대강의 발원지를
조명하는 ‘삼수(三水) 발원지 프로젝트’가 첫 선을 보인다.

태백시와 강원도민일보사가 주최하고 수자원공사 강원본부와 태백교육지원청, 태백국유림관리소,
태백생명의 숲이 후원하는 ‘삼수 발원지 프로젝트’가 10월 2일부터 9일까지 한강발원지 검룡소,
낙동강발원지 황지연못, 종합경기장 일원에서 사진전을 비롯 가족트레킹, 3대강 스토리전,
학술심포지엄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펼쳐진다.

이번 발원지행사는 민족의 뿌리인 물의 소중한 가치를 재조명하는 한편 태백에 소재한 3대강
발원지문화와 관광자원을 전국화하기 위한 시험무대라는 점에서 지역사회와 학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주요프로그램은 내달 2일 오후 1시30분부터 태백시 삼수동 창죽마을 소재 검룡소에서
대덕산·금대봉 7㎞구간을 왕복하는 ‘한강발원지 가족트레킹’을 진행한다.

발원지 트레킹은 숲 해설가 10여명이 참가자들과 동행하며 신비로운 자연생태와 야생화의
세계를 간직한 한강발원지와 ‘산상의 화원’으로 불리는 대덕산·금대봉의 진수를 맘껏 즐길 수
있는 시간으로 안내한다.

트레킹 참가자는 내실있는 행사진행을 위해 오는 30일까지 참가비 없이 선착순 100가족에
한해 사전접수하며 모든 참석자에게 푸짐한 기념품을 선물한다.
접수는 강원도민일보사 태백지사(552-7088)로 문의하면 된다.

또 태백시민의 한마당 잔치인 태백제가 열리는 내달 2, 3일 양일간 종합경기장 내
특별코너에서는 다큐사진전 ‘삼수(三水), 물의여행’을 비롯 ‘고지도와 고문헌으로 본
한강·낙동강·오십천 발원지 스토리전’이 동시에 마련된다. 사진전과 스토리전은
태백제 폐막 직후인 10월 4~9일 황지연못 야외전시장으로 옮겨 연장 전시된다.

이어 학술심포지엄이 10월 8일 오후 2시 태백시청 대회의실에서 ‘태백 삼수발원지 가치와
생태 문화콘텐츠 개발’을 주제로 열린다.

심포지엄 주제발표는 장동호 공주대교수의 ‘태백 삼수발원지 선정근거와 지형학적 의미’,
김도현 강원대강사의 ‘태백문화권과 삼수발원지’, 신정섭 한국생태문화연구소장의
‘발원지 생태문화콘텐츠 개발방안’, 강명혜 숭실대 강사의 ‘태백삼수발원지와 스토리텔링’ 등
 4개분야로 나눠 진행되며 심도있는 토론이 병행된다.

특히 강원도민일보사는 지리지형학 전문교수팀과 공동으로 3대강의 지리 및 인문자원조사를
벌여 오는 11월중 연구단행본 ‘태백의 물 뿌리’를 발간할 계획이다.

김연식 태백시장은 “태백의 삼수 발원지는 민족의 뿌리를 간직한 소중한 자산”이라며 “이번 삼수발원지 프로젝트를 통해 전 시민이 발원지도시의 자부심을 느끼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태백/박창현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