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서비스/전략2010.09.21 01:02

가트너 최신 보고서 "아이패드, 노트북 완전 대체 못한다"
대용량 문서처리멀티태스킹 떨어져
기사입력 2010.09.20 13:55:09 | 최종수정 2010.09.20 14:25:41 트위터 미투데이 블로그 스크랩

애플의 태블릿PC `아이패드`가 비즈니스 용도로 유용하긴 하겠지만 기존 노트북컴퓨터를 완전히 대체하진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시장조사업체 가트너는 최근 발표한 아이패드 관련 보고서에서 "길고 복잡한 문서 작성이 필요하거나 엑셀 같이 대용량의 수식, 수치 문서를 사용하기에는 아이패드 기능이 충분하지 못하다"고 분석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노트북을 대체하기 위해선 중앙처리장치의 능력이 대용량 문서나 데이터베이스(DB), 그래픽을 처리할 수 있는 수준이어야 한다. 많은 글자를 입력할 수 있도록 키보드도 지원해야 하며 터치스크린을 보완할 수 있도록 마우스를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 편리한 문서 프린팅 기능과 여러 프로그램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멀티태스킹 기능도 갖춰야 한다.

아이패드가 이런 기능을 모두 만족시키기엔 부족하다는 게 가트너의 분석이다. 아이패드에서 블루투스 키보드를 사용할 수는 있지만 휴대성이 떨어진다. 마우스도 지원하지 않으며 현재까진 멀티태스킹도 할 수 없다. 아이패드에서 본 문서를 프린팅하는 기능도 없다. 대신 가트너는 많은 문서를 편집할 필요가 없는 기업 임원이나 마케팅, 영업직, 현장 인력은 아이패드를 노트북 대신 사용할 수 있다고 봤다.

이 같은 분석은 미국에서 아이패드 등 태블릿PC 열풍이 노트북을 압도하는 상황에서 나와 특히 주목된다.

[최순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글로컬 /미국2010.09.18 16:14

아이패드 돌풍에 노트북 첫 역성장
캘리포니아(미국)=이균성 특파원 gslee@inews24.com
아이패드 등 태블릿 PC의 열풍 때문에 미국 내에서 노트북 PC 성장률이
 처음 마이너스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17일(현지시간) 모건 스탠리의 애널리스트 캐시 허버티가 작성한 고객
 보고서에 따르면, 노트북 PC 시장은 지난해 12월 전년대비 70%까지
고속 성장을 했지만 올 1월 아이패드가 소개되고 4월 출시되면서
 성장률이 급속히 떨어져 8월에는 처음으로 역성장을 기록했다.

올들어서는 2월 이후 6개월 연속 성장률이 내리막길을 걸었다.

허버티는 이와 관련 "아이패드를 중심으로 한 태블릿 PC가 노트북
수요의 25% 정도를 잡아먹었을 것"으로 분석했다.

한편, 미국 최대 전자제품 유통점 베스트바이의 브라이언 던 CEO도 16일
 월스트리트저널과의 인터뷰에서 "내부 조사결과 아이패드 때문에
노트북 판매가 50% 줄었다"고 말한 바 있다.



허버티는 또 이같은 추세를 반영해 2011년 태블릿 PC의 판매대수를
 당초보다 37% 많은 5천만대로 예상했다.

허버티는 특히 "델의 스트리크와 삼성전자의 갤럭시탭처럼 아이패드
외에도 제조업체들이 앞으로 태블릿에 열을 올리면서 노트북에 대한
압박이 더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이것이 애플 태블릿 '아이패드'다

스티브 잡스 "스마트폰과 노트북 사이의 새로운 제품"...AT&T 통해 약정 기간 없이 판매

[아시아경제 이정일 기자]
kr

숱한 궁금증을 낳으며 베일 속에 가려져 있던 애플의 태블릿PC '아이패드(iPad)'가 마침내 모습을 드러냈다.

애플 스티브 잡스 CEO는 27일 오전 10시(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예르바부웨이센터에서 아이패드를 공식 발표했다. 늘 그렇듯 청바지와 티셔츠를 입고 무대에 오른 스티브 잡스는 "스마트폰과 노트북 사이에 존재하는 제3의 제품"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선보인 아이패드는 9.7인치 멀티터치 스크린으로 동영상 재생, 게임, 전자책 등 다양한 기능을 지원한다. 3G 이동통신망을 통해 웹 서핑도 즐길 수 있다. 전화 통화만 할 수 없을 뿐 스마트폰처럼 휴대성을 강조하면서 노트북처럼 다양한 기능을 지원하는 것이다.

휴대성도 강화됐다. 두께는 0.5인치, 무게는 1.5파운드로 기존의 넷북처럼 얇고 가볍다. 배터리는 최대 10시간 동영상 연속 재생을 지원한다. 그밖에 와이파이와 블루투스, 1GHz 애플 A4 칩을 탑재했고 하드디스크 저장량에 따라 16GB는 499달러, 32GB는 599달러, 64GB는 829달러에 판매된다.

AT&T 서비스 개통...약정 기간 없어
애플은 아이패드를 3월 중 미국 AT&T를 통해 출시할 예정이다. 아이폰과 달리 약정 기간 없어 사용자가 원하는 만큼 사용하다가 서비스를 받지 않을 수도 있다. 이통사에 종속적이지 않은 만큼 타 이통사에서도 개통이 이뤄질지 주목된다.

아이패드는 다양한 콘텐츠를 인터넷에서 다운로드해 사용할 수 있다. 펭귄, 맥밀리안, 하이퍼콜린스 등 출판사와 협력해 '아이북스'라는 새로운 전자책 콘텐츠 마켓을 통해 다양한 전자책을 다운로드해볼 수 있다.

잡스는 아이패드를 통해 다양한 잡지나 신문을 보는 것을 시연하면서 "바로 이 아이패드에 다운로드해 볼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이패드는 또한 앱스토어에 접속된 14만개의 애플리케이션들도 사용할 수 있다. 이와 관련, 뉴욕타임스의 IT 전문기자인 데이비드 포그는 "작은 화면(아이폰)에서 깨끗하게 즐기거나 큰 화면(아이패드)에서 흐릿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애플은 아이패드에 최적화된 애플리케이션 개발킷도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했다. 이에 따라 아이패드 전용 애플리케이션들이 다양하게 선보이면서 아이패드의 활용성도 극대화될 전망이다.



[성공투자 파트너]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선착순 경품제공 이벤트

이정일 기자 jayle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