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세계인을 사로잡은 `미디어 공룡` 디즈니가 강한 이유

우리에게 미키마우스로 친숙한 월트디즈니.

테마파크와 리조트, 영화ㆍ애니메이션으로 유명한 디즈니지만 정작 핵심 사업 영역은 전체 매출에서 40%를 차지하는 미디어 분야다. 테마파크는 30% 수준이고, 영화ㆍ애니메이션은 20%에 불과하다. 90년대 초까지만 해도 디즈니는 영화ㆍ애니메이션이 전체 매출에서 절반을 차지할 정도로 주력 부문이었다. 이후 디즈니가 미국 지상파 방송사 가운데 하나인 ABC와 스포츠 전문채널인 ESPN을 인수ㆍ합병(M&A)하면서 사업 구조가 `확` 바뀐 것이다.

워너브러더스 영화사와 CNN, 타임매거진 등을 소유한 미디어 기업인 타임워너는 글로벌 진출에 가장 적극적이다. CNN과 영화전문 케이블 채널인 HBO가 전 세계 시장을 파고들고 있고 타임과 포천 등 잡지는 미국 영국 멕시코 홍콩 호주 등 전 세계에서 수많은 독자층을 확보하고 있다.

디즈니와 타임워너 뉴스코프 등으로 대표되는 글로벌 미디어 기업이 국내를 비롯해 아시아 시장에 급속히 파고들고 있다. `미드`로 통하는 미국 드라마와 대규모 자본이 투입된 할리우드 영화 등은 이미 국내에서는 폭넓은 층을 확보하고 있다. 이들 콘텐츠는 단순한 볼거리 전달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우리에게 미국ㆍ유럽 문화를 자연스럽게 심어준다. 미국 드라마 `섹스 앤드 더 시티`를 본 많은 여성이 드라마 주인공을 따라 `브런치`를 즐기고 명품 가방과 구두 등에 열광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김국진 미디어미래연구소 소장은 "아시아 가치를 보전하면서 이를 밖으로 전파할 수 있는 아시아 대표 글로벌 미디어 기업이 절실하다"며 "세계인이 공감할 수 있는 콘텐츠를 내놓으면 언어 문제도 그다지 큰 장애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별취재팀=윤상환(팀장ㆍ문화부) / 황인혁 기자 / 손재권 기자 / 이승훈(이상 산업부) 기자 / 한정훈(MBN)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0.07.15 17:46:51 입력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글로컬 /중국2010.07.04 20:27

중국이 미디어 황금시장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중국 정부의 미디어 육성 정책 덕분에 드라마 등 방송콘텐츠 수요가 빠르게 늘고 있다. 이에 따라 미국 뉴스코프 같은 미디어기업들은 물론 CJ미디어 등 국내 기업도 중국 방송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중국 방송시장은 고공행진 중이다. 시장조사기관 PWC에 따르면 2007년 111억달러였던 중국 방송시장 규모가 2012년에는 205억달러로 두 배가량 팽창할 전망이다.

상하이 지역방송사 SMG는 중국 미디어 기업 급성장의 대표 사례로 꼽힌다. SMG는 뉴스 연예 오락 스포츠 등 15개 TV채널로 세계 6억명의 시청자를 확보하고 있는 중국 최대 민영방송사.신문과 잡지,인터넷TV(IPTV),케이블방송까지 보유한 복합 미디어기업이다. 지난해 75억위안(약 1조3000억원)의 매출을 올린 이 회사는 올해 47% 늘어난 110억위안을 매출 목표로 잡고 있다. 장다중 SMG 부총재(부사장)는 "상하이는 물론 중국 전역으로 방송지역을 넓혀가고 있고 해외 시장도 적극 공략하고 있어 당분간 높은 성장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후난위성,장수위성 등 중국 지역방송사들도 빠르게 성장하는 추세다. 후난위성은 한류 드라마,장수위성은 오락 프로그램 등으로 최근 2~3년 새 중국 5위권 방송사로 급부상했다. 린쩐위 촨메이대 교수는 "중국 정부가 CCTV SMG 등을 세계적인 미디어기업으로 육성한다는 목표로 30억위안을 지원할 방침이어서 중국 미디어기업들이 수년 내에 글로벌 시장에서 두각을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중국 정부는 지난해 9월 방송 송출과 프로그램 제작을 분리하는 정책을 내놨다. 방송 프로그램의 수준을 높이기 위한 조치다. CCTV SMG 등 주요 방송사를 타임워너 뉴스코프 디즈니 BBC 등에 버금가는 글로벌 미디어 기업으로 키운다는 중장기 계획의 일환이기도 하다.

중국 정부는 지난 1일 드라마를 제작할 수 있는 방송사나 외주제작사 수를 대폭 늘렸다. 그동안 드라마 제작 승인을 받은 곳을 132개에서 4057개로 확대한 것이다. 방류즈슝 촨메이대 교수는 "중국 젊은이들은 한국 드라마를 보면서 한국의 복식이나 전자제품,자동차 등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문화 콘텐츠 선진국 대열에 들어선 한국 방송제작사들이 중국 제작사 등과 협력할 기회는 더 늘어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정부가 미디어 육성에 나서자 뉴스코프 등 글로벌기업들이 중국 시장 진출을 적극 모색 중이다. SMG와 합작해 중국 홈쇼핑 사업에서 성과를 거둔 CJ그룹도 중국 방송사들과의 협력을 확대하고 있다.

서장원 CJ미디어 상무는 "국내 시청자를 겨냥해 만든 드라마 등을 중국에 파는 방식이 아니라 제작 기획에서부터 중국 시청자를 염두에 두고 중국 방송사들과 협력을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영태 기자 pyt@hankyung.com

입력: 2010-07-04 17:21 / 수정: 2010-07-04 17:21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