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다음, '통합 쇼셜 검색' 개시…"쉽게, 빠르게"
첫 화면서 트위터 등 국내외 SNS 이슈 실시간 노출…개인화 강화
박정일기자 comja@inews24.com


다음이 사람과 사람 간 소통을 중시한 '소셜 DNA' 강화 전략으로
 N스크린(동일한 콘텐츠를 여러 스크린에서 볼 수 있는 현상) 시대
공략에 나섰다.

다음은 세계적 추세인 오픈소셜플랫폼 방향으로 가면서 동시에 국내
포털 특성에 맞는 편리성을 가미해 PC와 스마트폰, 이후 등장할
스마트TV, 태블릿PC 시장에서의 검색시장 역량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다음커뮤니케이션(대표 최세훈)은 지난 1일 제주도에 위치한
글로벌미디어센터(GMC)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3일 오후부터
실시간 정보와 개인화를 강화한 첫 화면을 개편하고 이어 오는 7일에는
 국내 최초로 국내외 SNS데이터를 통합 검색하는 '소셜 검색'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라이브 온 다음(Live on Daum)'을 모토로 한 이날 간담회에서 최세훈
대표는 "다음은 소통을 핵심가치로 관계기반 커뮤니티와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를 선도해왔다"면서 "이 같은 소셜 DNA에 실시간, 개인화
패러다임을 적극 수용해 오픈소셜플랫폼으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첫 화면 개편. '라이브'와 '개인화'

3일자로 개편되는 초기화면에는 ▲라이브 ▲개인화와 소셜
▲이용자 중심 UX(사용자 경험) 설계의 방향성이 중점 적용됐다.



첫 화면 하단에는 블로그, 카페 등 다음 이용자의 게시글을 최신글,
유머, 스포츠, 자동차, 취업 등 총 12개의 카테고리로 나눠 실시간
볼 수 있도록 한 'Live Story'가 신설된다.
그 옆에는 실시간 질의 응답 서비스인 'Live QnA'도 함께 등장한다.

중앙 상단에 있는 뉴스 색션에서는 요즘, 트위터, 카페, 뉴스의 이슈가
 검색되는 '실시간 검색'을 만들어 뉴스 뿐 아니라 SNS에서의 이슈
트랜드도 파악할 수 있도록 돕는다.

로그인 박스에 'Today 이슈', 내 커뮤니티 소식 등을 볼 수 있도록 했으며
 ▲증권 ▲음악 ▲쇼핑 ▲사이버 머니인 다음캐쉬 ▲캘린더 ▲가계부
등을 묶어 제공해 초기화면의 개인화를 대폭 강화했다.

이어 이달 중으로 개인화 영역의 접점이 확대되는 ▲내 프로필(가칭)을
오픈 하고 내 외부 SNS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알림서비스(11월)와
 웹하드 관리를 초기화면에서 할 수 있는 ▲내 저장 공간(12월) 등도
연이어 오픈할 예정이다.

초기화면 UX는 S.E.F (Simple, Easy, Fun)을 바탕으로 로그인, 메일, 카페, 뉴스, 등 이용자의 동선을 유지하도록 설계됐다.

다음 민윤정 기반플랫폼 본부장은 "다양한 디바이스의 진화에 따라, 실시간성과 소셜은 포탈이 빠르게 수렴해야 할 가치"라며 "다음은 첫 화면 개편을 시작으로 개방과 연결을 전제로 한 오픈 소셜 플랫폼으로 진화하기 위한 다양한 시도들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등 통합 소셜검색 국내 첫 개시

다음은 오는 7일 국내외 대표적인 SNS데이터와 이용자 관련 검색이
가능한 '소셜검색'도 국내 최초로 오픈한다.

개인인식 기술을 도입해 내 지인들의 게시글에 대한 검색랭킹과 나의
 네트워크에 대한 검색이 되도록 연내에 소셜검색을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다.



검색본부를 총괄하고 있는 최병엽 본부장은 "다음은 소셜과 검색이
상승효과를 발휘해 검색 서비스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검색 품질우위를 확고히 다져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소셜 웹검색에서는 다음의 마이크로블로그 서비스 '요즘'과 위치기반
 '플레이스앱' 뿐 아니라 '트위터', '페이스북', '포스퀘어', 네이버의
'미투데이' 등 국내외 대표적 SNS 데이터 검색 및 이용자 관련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이용자 아이디를 검색하면 다음의 데이터 마이닝 기술을 통해 개인정보를 침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해당 이용자의 주요 관심 키워드, 비슷한 관심을 가진 이용자를 함께 추출해 결과로 보여주며 네트워킹도 할 수도 있다.

'소문내기', 'RT' 등 실시간 확산이 빠른 SNS에 동시다발로 올라오는
링크(URL)를 데이터마이닝으로 분석해 제공하는 '이슈 링크'가 신설돼
 검색 결과를 SNS로 공유하기 쉽도록 했다. 대상 SNS는 요즘,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한편 다음은 향후 포털 시장의 흐름을 '개인화 강화'로 보고 이를 위한
 서비스를 적극 개발, 이용자의 생활에 좀 더 가까이 가겠다는 방침이다.

최세훈 대표는 "다양한 디바이스(기기)로 고객이 언제 어디서나 'On'되어
 쉽게 사용하고 삶과 사람 변화된 세상에서 소통하자는 게 '라이프 온
 다음'의 의미"라며 "다음은 더 이상 이윤만을 보지 않고 디바이스
혁명에 따른 패러다임 변화를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다음, 문화재 내부도 보여준다
문화재청과 '헤리티지뷰' 구축 협약
임혜정기자 heather@inews24.com
문화재의 전각 내부가 지도 서비스를 통해 일반에 공개된다.

다음커뮤니케이션(대표 최세훈)은 국립고궁박물관에서 문화재청(청장 이건무)과 '헤리티지뷰' 구축을 위한 협약을 맺고, 문화유산의 외부와 내부를 360도 파노라마로 촬영해 다음 로드뷰로 제공한다고 17일 발표했다.

경복궁, 창덕궁, 창경궁, 덕수궁, 종묘 등 서울의 4대 궁과 종묘를 시작으로 오는 2013년까지 4년여에 걸쳐 국보·보물, 사적, 명승지 등 시도지정문화재, 건축물을 실사 촬영해 서비스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에 따르면 다음은 헤리티지뷰 제작 및 서비스에 필요한 기술·인프라를 제공하고 문화재청은 문화유산 정보와 학술자료 제공을 통해 전문성을 확보하게 된다.



헤리티지뷰는 주요 문화유산의 위치 뿐 아니라 문화 유적지의 전각 내부까지 로드뷰로 보여주며, 해당 문화유산에 대한 이미지 사진자료, 동영상, 텍스트, 해설 등을 통합해 문화유산 디지털 정보의 플랫폼 역할을 하게 된다.

이번에 구축되는 헤리티지뷰는 거리 모습을 360도 파노라마로 보여주는 지도서비스 로드뷰에 문화유산을 연계, 이용자가 인터넷 지도를 통해 실제 문화유산 내외부를 관람하고 전각 안에 들어가 시선을 360도로 돌려볼 수 있도록 구성된다.

이 헤리티지뷰는 웹 뿐만 아니라 모바일과 지하철 디지털뷰를 통해서도 제공되며, 현재는 다음 장소 검색을 통해 경복궁 근정전 내부를 볼 수 있다.

최세훈 다음 대표는 "첨단IT 기술을 통해 현실에서 접근이 제한된 문화재 내부의 벽을 뛰어 넘은 것"이라며 "이용자들의 문화재 향유와 문화생활이 진일보하는데 기여하는 플랫폼으로 역할을 확대해 가겠다"고 말했다.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
메일로 보는 뉴스 클리핑 아이뉴스24 뉴스레터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콘텐츠/클라우드2010.04.16 12:16

다음, 아이폰용 '모바일웹 앱' 선보여

기사입력 2010-04-13        



포털 다음이 국내 포털 중 최초로 아이폰용 ‘모바일웹 앱’을 선보였다. 아이폰 이용자는 클릭 한번으로 유선 인터넷에서 포털 다음을 이용하는 것과 같은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야후나 구글 등 외국 포털이 앞서가던 모바일웹 앱에서 토종 포털 중 다음이 처음으로 시도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다음커뮤니케이션(대표 최세훈)은 다음지도니 TV팟, 티스토리 등 개별적으로 내놓던 서비스와 검색를 비롯해 환율, 실시간 이슈 등까지 모아 한 번에 이용할 수 있는 아이폰용 ‘다음’ 애플리케이션을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다음 애플리케이션은 포털 다음의 모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모바일웹 포털이다. 카페, 뉴스, 메일, 증권 등 모바일웹을 통해 제공되던 18개의 다음 서비스는 물론 실시간 이슈, 인물, 방송, 영화 등 실시간 검색 서비스도 한번에 이용 가능하다.

금동우 다음 모바일전략팀장은 “다음 애플리케이션은 다음 모바일 서비스를 총망라한 것으로 이용자들의 만족도를 극대화 시킬 수 있다”라며 “상반기 중 모바일 개인화 서비스 및 더욱 혁신적인 모바일 검색 서비스 등 업그레이드를 통해 경쟁력을 강화시킬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아이폰용 다음 애플리케이션은 지난 10일 출시 이후 하루 만에 앱스토어 인기순위 2위를 차지했다.

정미나기자 mina@etnews.co.kr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통합 앱 '다음'이 발판…10년 만에 CI도 바꿔
임혜정기자 heather@inews24.com
다음이 10년만에 새 CI를 발표하면서 검색 경쟁력과 모바일 서비스의 시너지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스마트폰에서 유용한 위치기반 검색과 음성검색, 바코드 검색을 선보이는 동시에 모바일 통합 애플리케이션인 '다음'을 중심으로 모바일 시장을 본격 공략할 계획이다.

◆지도·모바일서비스로 검색시장 확대

다음커뮤니케이션(대표 최세훈)은 13일 서울 한남동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검색 경쟁력과 모바일 리더십 강화 전략을 발표했다. 다음은 특화된 콘텐츠인 지도 및 모바일 서비스와 시너지를 통해 검색 시장을 확대할 방침이다.

다음은 올해 들어서만 ▲실시간 검색 ▲뉴스 클러스터링 ▲이미지 검색 ▲동영상 검색 ▲블로그 검색 ▲해외정보 검색 등 검색 서비스 업그레이드를 실시했다.

오는 22일에는 개편된 로컬 검색을 선보인다. 이용자들은 이를 통해 원하는 장소를 찾을 때 로드뷰 등 지도검색 결과를 바로 볼 수 있다. 관심지역 설정 기능도 사용할 수 있다.

특히 다음은 모바일 시장을 겨냥, 스마트폰에서 유용한 위치기반 검색과 음성검색, 1D 바코드 검색, 2D 바코드 검색 등 차별화된 검색모델을 내놓을 예정이다. 바코드를 찍으면 쇼핑검색 결과가 나오는 방식으로 안드로이드폰에 제공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다음은 지난 주 선보인 모바일 통합 애플리케이션인 '다음'을 관문으로 모바일 서비스 사용성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모바일다음(m.daum.net)의 지속적인 특화로 웹에서의 강점도 더욱 높여간다는 것.

이날 다음은 지난 1년간 50배 이상 성장한 모바일 다음의 성장 추이도 공개했다.

김지현 모바일커뮤니케이션 본부장은 "작년 1월 이후 PV(페이지뷰), UV(순방문자수)가 모두 지속 성장하는 등 아이폰이 다른 피처폰의 모바일 성장도 이끌고 있다"며 "애플리케이션 트래픽 추이도 작년 11월을 기점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음은 tv팟과 지도, 아이티스토리에 이어 상반기 중 새 통합 커뮤니케이션 애플리케이션인 '마이피플'과 마이크로블로그 '요즘', '카페' 애플리케이션을 추가한다. 아울러 쇼핑하우와 tv팟, 에어태그를 넣어 차별화한 다음 지도를 안드로이드폰 기반으로 오픈, 안드로이드 시장에 대비할 예정이다.



◆새 CI에는 젊고 세련된 감각 반영

다음은 이와 함께 지난 10년간 사용한 CI를 바꾸기로 했다. 바뀐 CI는 15일부터 사이트에 적용된다.

이번에 변경된 새 CI는 젊음과 생동감을 표현했으며, '다음 세상(Next)' '다양한 소리(多音)'란 기업 철학을 계승했다고 다음 측이 설명했다.

검색창도 기존 사각형 박스에서 부드럽고 둥근 형태로 변경해 '플랫폼을 넘어선 미래의 검색'에 대한 지향을 반영했다. 또 오른쪽에 노란색 클립을 배치해 다음 검색이 변화하는 모습을 형상화했다.

최세훈 다음 대표는 "한메일, 카페 등 한국인터넷의 역사를 만들어 온 다음은 2010년 이후 새 도약에 대한 의지를 담아 CI를 변경했다"며 "외형적 변화와 함께 새로운 검색, 모바일 서비스로 이용자들의 삶을 바꿔가겠다"고 말했다.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
메일로 보는 뉴스 클리핑 아이뉴스24 뉴스레터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0년 04월 14일 오전 11:20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