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문화칼럼] 대중문화, 저항의 플랫폼을 바꾸자 / 탁현민
한겨레
» 탁현민 공연연출가
대중문화평론가나 공연연출가의 타이틀을 쓰면서부터 간혹 방송사로부터 섭외가 들어온다. 대중음악이나 대중문화 이슈에 대한 코멘트를 부탁하거나 짤막한 인터뷰를 요청하거나 대중문화와 관련한 프로그램의 꼭지를 부탁하는 것인데, 언제부턴가 이런 전화가 오면 꼭 ‘괜찮겠는지’를 묻게 된다. 그리 대단한 영향력을 가지고 있는 사람도 아니고 주목받지도 못하는 처지에서 스스로 민망하면서도 굳이 이렇게 되묻는 이유는 간단하다. 그렇게 물었을 때 더이상 연락이 오지 않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며칠 전에도 <한국방송>(KBS) 어느 지방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프로그램 꼭지를 부탁하기에 다시 한번 정중하게 ‘괜찮겠는지’를 묻고 나서 ‘괜찮다’는 대답을 듣고서야 하기로 했는데, 아니나 다를까 뒤늦게 ‘죄송하다’는 말을 들었다. 썩 좋은 기분이 아닌 것은 분명하지만, 이런 일을 몇 차례 겪고 나니 차라리 뿌듯(?)한 기분이 들었다. 오히려 어떻게든 나를 출연시키려고 노력했던 그 프로듀서에게 위로를 건넬 정도로 맷집도 좋아졌다. 같은 날, 지난 6·2 지방선거에서 선거참여를 권유했던 것에 대해, 가늠하기 어려운 풍부한 상상력으로 선거법 위반을 운운하는 선관위의 지적도 이젠 뭐 그런가 보다, 아니 그러든지 어쩌든지 하는 심정이다. 황당하지만 충분히 예상되는 일들이 벌어지는 것이다.

이미 이 정부 들어 ‘징하도록’ 있어왔던 일이다. 한국방송과 소송중인 코미디언 김미화씨를 비롯해 적지 않은 사람이 이런 ‘꼴’을 당했거나 당하고 있다. 체제에 저항적인 대중예술인이 미디어로부터 격리되는 상황은 일상적인 풍경이 되었다. 저항의 의도가 보이지 않더라도 그의 태도가 비판적이거나 친정부적이지 않다는 이유만으로, (죽어도 없다는) 출연금지 리스트에 등재되는 것 역시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그리고 이 황당한 현실은 결코 쉽사리 바뀌지 않을 것도 분명해 보인다. 그러니 이제 더이상 이 정부와 방송사에 혹은 권력에, 왜 저항적인 예술인과 정상적이고 건강하게 사회를 비판하는 대중예술인들을 탄압하느냐고 따지는 것은 의미가 없다. 떠들어봐야 입만 아픈 일이다.

그러니 이런 상황에서 선택할 수 있는 방법은 많지 않으나 분명하다. 방송이라는 플랫폼을 벗어나 새로운 플랫폼에서 다양한 문화콘텐츠들이 만들어져야 할 것이다. 다행스럽게도 우리에게는 인터넷을 기반으로 하는 다양한 툴이 만들어져 있고, 또 만들 수도 있고, 매스미디어 이전부터 존재하던 방식들을 선택할 수도 있다. 그런 플랫폼에서 가능한 문화콘텐츠가 무엇일지 고민하며 생산해내고 또 소비하는 대중들이 만날 수만 있다면 결국 이 힘이 작금의 문제까지도 해결해줄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언젠가 그런 방법 중의 하나로 하차당한 김제동쇼에 미련을 버리고(아마 미련도 없었겠지만) 인터넷판 김제동쇼를 만들어 송출이 가능한 여러 사이트에 무료로 서비스하는 것을 제안한 적이 있다. 잘만 만든다면 온라인에서의 시청률이 공중파 방송에 근접할 수도 있고 그렇게만 된다면 충분히 광고효과가 있는 프로그램이 될 수도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대중예술의 저항성이란 다만 내용만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때로는 기반에 대한 새로운 상상과 실험이 더 분명하게 ‘저항적’일 수도 있다. 방송사 순위프로그램에서 라이브콘서트로, 드라마에서 연극으로, 예능프로그램에서 트위터나 블로그로의 이동도 다만 현실에 대한 자조와 비난보다 효과적인 문화적 저항이라는 생각을 해봤으면 싶다.

탁현민 공연연출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대중문화 속 유전공학의 진화 ‘멋진 신세계’부터 ‘아바타’까지 2010년 06월 22일(화)

미국의 세계적인 유전공학자 크레이그 벤터(Craig Venter)박사는 지난 5월 21일 과학저널 ‘사이언스’에 인공합성세포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벤터 박사는 ‘A’라는 박테리아의 지놈(Genom, 박테리아 전체 DNA 집합)을 인공적으로 합성한 뒤, 자체 지놈을 제거한 ‘B’라는 박테리아에 이 인공지놈을 주입, 인공합성세포(박테리아)를 발명했다.

벤터 박사의 연구결과는 인간이 최초로 인공적으로 생명체를 만들었다는 데 의의가 있다. 이는 앞으로 박테리아와 같은 미생물 수준이 아닌, 조금 더 진화된 진핵세포 수준의 인공생명체를 만들 수 있는 날이 멀지 않았음을 의미한다.

이렇게 초보적이긴 하지만 인간이 신의 영역인 생명체를 만들어내는데 성공할 만큼 유전공학 기술이 발전하면서 어느 새 대중문화에서도 유전공학을 코드로 한 작품들이 다양한 모티브로 진화했다.

생명창조 단계까지 진화한 유전공학

‘The Fly’ 라는 영화는 한 천재 과학자가 파리로 변해가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주인공은 공간이동을 가능케 하는 기계를 발명한다. 주인공이 발명한 공간이동기계의 핵심기술은 분자수준(Molecular Level)에서의 물질 재구성이다. 즉 이 공간에 있는 물질의 분자를 저 공간으로 전송해 재구성하는 기술이다.

▲ 파리유전자와 인간유전자가 합성된 공간이동기계 
주인공은 스스로 실험대상이 돼서 공간이동 실험을 하는데 우연치 않게 공간이동기계에 파리가 들어오게 된다. 결국 주인공과 파리가 기계 안에서 분자수준으로 재구성되면서, 파리 유전자와 주인공의 유전자는 서로 유전적 합성(Genetic Synthesis)이 이뤄진다.

즉 주인공은 인간이지만 파리의 유전자를 같이 가지는 변형 유전자를 지니게 되고, 이 후 주인공은 파리 유전자의 발현(Gene Expression)에 따라 점점 파리인간으로 변해간다.

이 영화에서처럼 파리 유전자와 인간의 유전자가 서로 합성됐을 때 파리의 유전 형질이 발현되는 것은 결코 영화 속 이야기만은 아니다.

우리가 흔히 유전공학이라고 말하는 생명공학 기술을 이용해, 인간 인슐린을 생산할 수 없는 대장균(E.coli)에 인간 인슐린 DNA를 주입(Transformation)하면 대장균 내에서 인슐린 생산을 가능하게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유전공학의 시발점은 1953년 프란시스 크릭(Francis Crick)과 제임스 왓슨(James Watson)의 DNA 이중나선구조 발견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크릭과 왓슨의 발견 이후 60여년이 세월이 흐른 2010년, 유전공학 기술은 신의 전유물이라고 여겨지는 생명창조의 단계까지 진화했다.

유전공학의 고전, 올더스 헉슬리 ‘멋진 신세계(Brave New World)’

유전공학을 모티브로 활용한 고전 작품이라면 올더스 헉슬리의 멋진 신세계를 꼽을 수 있다. 헉슬리는 멋진 신세계에서 유전공학적으로 열성 유전자와 우성 유전자를 가진 인간이 태어날 때부터 정해지는 유전 계급 사회(Genetic Classified Society)를 그린다.

인공수정으로 실험실에서 배양된 신세계의 인간들은 태어날 때부터 감마/세미 엡실론/델타 마이너스/베타/알파 플러스 등 유전자의 우열에 따라 사회적 지위가 정해진다.

영화 가타카(Gataca)는 헉슬리의 멋진 신세계를 영화적으로 각색, 재구성한 작품으로 볼 수 있다. 가타카의 사회 역시 태생부터 우성 유전자를 지닌 엘리트 계층과 열성 유전자를 지닌 하류 계층으로 신분이 정해지는 유전 계급 사회이다.

가타카는 ‘열성 유전 태생이어서 엘리트만 지원할 수 있는 우주 비행사가 될 수 없는 주인공’이 ‘우성이지만 장애이기 때문에 우주 비행사를 포기한 엘리트 계층’을 만나면서 겪는 에피소드를 다룬다.

DNA를 구성하는 염기인 A, T, G, C를 구성해 만든 제목 GATACA는 유전자에 따른 열성계층과 우성계층이 지배하는 사회에서 열성 유전자인 사람도 노력하면 성공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수억 년 전 공룡의 DNA를 찾아라, 쥬라기 공원

멋진 신세계와 가타카가 유전 계급 사회의 모습을 그렸다면 영화 쥬라기 공원은 유전공학 기술이 어떻게 이미 멸종한 쥬라기 시대의 공룡을 재현할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 쥬라기 공원 속 유전공학 기술의 핵심은 바로 멸종한 공룡의 모든 유전정보를 갖고 있는 공룡 DNA이다.

▲ 모기 혈액 속 공룡 유전자로부터 재현한 쥬라기 공룡 
쥬라기 시대 공룡의 피를 빨아 먹은 모기(이 모기는 수억 년의 세월동안 호박 속에 갇혀 있다)로부터 공룡의 DNA를 추출해 내고 이를 바탕으로 공룡 DNA를 합성, 공룡을 만드는 것이 쥬라기 공원 속 유전공학 기술의 핵심이다.

쥬라기 공원에 등장한 이 기술은 사실 불가능한 기술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앞서 서술한 벤터 박사의 인공합성세포에 응용된 기술이 이와 매우 유사한 기술이기 때문이다. 벤터 박사는 모기 속 공룡의 피에서 DNA를 뽑아 낸 것이 아니라, 화학적으로 DNA를 합성한 뒤 이를 생체(박테리아) 내에서 하나의 지놈으로 만들어 냈다는 차이가 있을 뿐이다.

쥬라기 공원에서는 공룡 DNA로부터 어떻게 공룡을 만들어내는지에 대해서는 설명이 없다. 하지만 벤터 박사는 합성한 인공 DNA를 자체 지놈을 제거한 세포(박테리아)에 이식함으로써 인공합성생명체를 만들어내는 과정을 과학적으로 밝혔다.

벤터 박사의 연구과정을 쥬라기 공원에 적용해본다면 쥬라기 공원의 과학자들은 모기에서 뽑아낸 공룡 DNA를 공룡과 유사한 파충류의 세포(지놈이 제거 된 세포)에 이식, 그 세포를 배양해 공룡을 만들었다고 유추할 수 있다.

100% 면역거부반응이 없는 복제인간·복제장기, 영화 아일랜드

쥬라기 공원이 DNA를 영화의 모티브로 활용했다면 영화 아일랜드는 복제배아 기술을 영화의 모티브로 사용했다. 개봉 당시 황우석 박사의 복재배아 기술과 맞물려 국내에도 적잖은 반향을 불어오기도 한 영화 아일랜드는 복제인간으로부터 원하는 장기를 얻어내는 복제장기 기술을 보여준다.

▲ 복제장기를 위한 복제인간을 인큐베이팅 하는 모습 
영화에서 복제인간을 어떻게 만들어내는지 구체적인 설명은 없지만 당시생명공학 기술 상황을 고려해볼 때 배아줄기세포(Embryonic Stem Cell, 모든 장기기관으로 분화가 가능한 만능세포)를 활용했을 것으로 유추할 수 있다.

인체의 면역반응(Immune System)은 자기 신체 이외의 모든 것을 적으로 간주하기 때문에 자신과 똑같은 복제인간의 장기를 자기 자신에게 이식할 경우 면역거부반응이 전혀 없다는 장점이 있다. 아일랜드는 이 점에 착안 자기 자신과 유전적으로 동일한 복제인간을 만들어 복제 장기를 얻어내는 유전공학의 모습을 보여준다.

최근 세계적으로 3D영화의 돌풍을 몰고 온 영화 아바타는 한 단계 진일보한 유전공학 기술을 선보인다. 아바타는 인간의 뇌파와 동일한 구조를 갖지만 외향은 나비족과 100% 동일하다. 이는 유전공학적으로 인간의 지노타입(Geno Type, DNA 타입)을 갖고 있지만 나비족의 피노타입(Phyno Type, DNA발현 타입)을 갖는 새로운 생명체로 해석할 수 있다.

왓슨과 크릭이 DNA의 이중나선구조를 밝힌 이후 유전공학 기술이 눈부시게 발전하면서 대중문화 속 유전공학도 더불어 진화하고 있다. 앞으로 유전공학 기술이 어떤 방향으로 얼마만큼 발전할지 지켜보는 것도 흥미진진한 일이겠지만, 대중문화가 기술의 발전을 뛰어넘어 어떤 새로운 유전공학 기술을 모티브로 차용할 지 지켜보는 것도 꽤나 흥미진진할 일이 될 것이다.

이성규 객원기자 | henry95@daum.net

저작권자 2010.06.22 ⓒ ScienceTimes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글로컬 /중국2010.04.06 12:31

입력 : 2010.04.05 17:27

2010년 3월 12일 강원도 강릉시 썬크루즈리조트의 애니메이션‘겨울연가’촬영현장에 배용준과 최지우를 직접 보기 위해 몰려든 1700여명의 일본인 관광객들. / 연합뉴스

지난달 13일, 한류스타 배용준과 최지우의 애니메이션 ‘겨울연가’ 촬영현장을 구경하러 동해안 정동진을 방문했던 일본인 관광객 28명이 갑작스런 돌풍에 부상을 당했다. 뜻밖에도 이 일본 팬들은 다치고도 즐거워했다는 후문이다. 이들은 만 여명의 신청자중에서 촬영현장을 직접 볼 수 있는 행운을 얻게 된 1700명의 팬들이다. 꺼지지 않는 한류열기와 한국 대중문화의 매력을 말해주는 대목이다.


‘한류’는 이제 너무 흔한 이슈가 되었지만, 문화경쟁이 날로 중요해지는 시대에 한류현상은 여전히 관찰하고 배워볼 대상이다. 문화를 말할 때, 일단 어려운 이야기부터 떠올리지만 사실 문화는 일상생활 곳곳에 스며들어 있다. 배용준과 최지우를 보기 위해 이름도 낯선 정동진에 몰려든 수천 명의 일본 관광객들, 한국 문화의 유행, 한류 문화 팬덤의 형성 등을 문화현상이라 할 수 있다.


한국 대중문화는 한국 정부의 재정적, 전략적 지지에 힘입어 지난 세기 90년대 중반부터 꽃을 피우기 시작했다. 한국은 문화를 통해 아시아 금융위기로부터 벗어나고 자신의 소프트파워를 강화하고자 했다. 관련 통계자료에서 이미 한류의  뛰어난 업적을 확인할 수 있다. 2008년 한국드라마, 가요 등 문화상품의 수출액은 이미 18억 달러로, 10년 전의 3배에 달한다. 한국 대중문화가 널리 확산되면서 한국으로 유학을 가는 유학생과 여행객의 숫자도 2배 이상 증가했다. 한류는 한국에 거대한 경제적 이익을 가져다 주었을 뿐만 아니라 국가이미지, 나아가서는 한국인에게 민족적 자긍심까지 안겨주었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성형외과에서 대만 관광객이 성형 상담을 받고 있다. /조선일보DB

중화권과 동남아 지역을 휩쓸고 있는 드라마와 가요 등 한국의 대중문화를 ‘제1 한류’라 한다면, 최근 불고 있는 의료관광 열풍을 ‘제2의 한류’라 불러도 손색없을 것이다. 한국 매체는 5년 전부터 ‘의료’와 ‘관광’을 결합시켜 소개하고 있으며, 일부 민간경제연구소도 이때부터 어떻게 하면 외국 관광객들의 지갑을 열게 만들지 연구하기 시작했다. 한국정부도 전담 기구를 설치, 의료 관광 정책을 관리하기 시작했으며, <의료법>개정을 통해 의료관광을 본격적으로 지원하기에 이른다. 그 결과 ‘의료 관광’ 패키지 상품으로 대표되는 제2의 한류는 이미 가시적인 효과를 보여주고 있다. 한국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2008년 27000여명에 불과했던 ‘환자’가 2009년에는 5만 명을 넘어섰으며 2011년엔 20만 명, 경제 효과는 14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제1 한류’가 여전히 활발한 가운데 ‘제2 한류’가 본격적인 궤도에 들어선 이때, 한국은 또 ‘제3의 한류’를 계획하고 있다. ‘제3의 한류’는 즉 한식의 세계화, 막걸리와 김치 등 전통문화의 수출을 핵심으로 한다. 이명박 정부는 작년 4월 ‘한식의 세계화 추진 전략’을 발표하면서 10년 내에 한식을 ‘세계 5대 음식’으로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한국 전통문화의 상품화는 이미 조용히 진행 중이며, 막걸리, 한의학, 심지어는 한글도 이러한 문화 수출 품목으로 포함되고 있다.


제1한류 이건, 아니면 제2, 제3의 한류이건, 이들은 모두 개별적인 움직임이 아니라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서로에게 시너지 효과를 일으키는 상호적인 관계로, 한국 대중문화가 길을 닦으면서 제2, 제3 한류의 선 순환이 일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분명한 사실은 한국 정부의 전략적 연구 및 타당성 판단을 바탕으로 한 거시적 정책과 직무 협조, 그리고 재정적 뒷받침이 없었으면 이 모든 결과가 불가능했을 것이다.


중국문화부 보고서에 따르면, 국제문화시장 점유율에서 일본과 한국의 문화산업 점유율은 13%, 중국 및 기타 아시아 국가는 6%에 지나지 않는다고 한다. 분명 5000여 년의 역사와 풍부한 문화자원을 가진 중국의 명성에 전혀 걸맞지 않은 상황이다. 왜 중국은 세계에 자신만의 매력을 보여주지 못할까? 이 부분에서 중국은 한국의 자원 발굴과 홍보 방식을 배울 필요가 있다.




*칼럼니스트 첨덕빈詹德斌: 중국 복단대학교 국제정치학 박사, 현 한국 장안대학교 강사.


조선닷컴 중문판 독자레터/ 정리=중문뉴스팀 정숙영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