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대중문화산업'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3.26 대중문화산업 불합리한 관행 없앤다

대중문화산업 불합리한 관행 없앤다

KTV | 입력 2011.03.25 22:07

 


정병국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오늘 주요 연예기획사 대표 등과 토론회를 갖고 대중문화 상생방안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정장관은 특히 대중문화예술 정책의 일환으로 연예인 지망생 등을 상대로 한 지원센터를 다음달부터 시범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카라와 소녀시대 그리고 2NE1까지 K-POP스타들이 일본과 동남아 등지에서 한류열풍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드라마와 영화도 세계 시장에서 선전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가요나 드라마와 같은 문화컨텐츠 산업에 쓰이는 정부예산은 우리나라 전체예산의 0.16%, 약 3천억원에 불과합니다.

이는 헐리우드의 SF영화 < 아바타 > 의 제작비와 비슷한 수준.

과거 자동차나 IT 같은 산업분야를 신성장동력으로 정했을 때 우리나라 전체예산의 2에서 7%를 책정한 것에 비해 턱없이 부족합니다.

정부가 문화컨텐츠분야를 신성장동력 사업으로 정했지만 여전히 한계가 있음을 드러내는 대목입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SM과 JYP, YG 엔터테인먼트 대표와 연예인, 방송국, 학계 관계자들과 연예산업 발전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습니다.

토론회에서는 그동안 베일에 가려졌던 연예산업의 문제들도 논의됐습니다.

"첫 단계는 법제화보다는 저희 업계 내에서 윤리위원회를 구성해 거기서 다루고 조정하는 기구가 생기는 게 가장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정부는 토론회 내용을 반영해 18억원을 들여 인디 뮤지션을 지원하는 등 대중음악의 다양성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또 다음달 개관 예정인 대중문화예술인 지원센터에 연예인 지망생 등을 상대로 한 심리 상담, 법률 자문 등의 맞춤형 교육을 매니저와 스타일리스트 등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불법 저작물 추적관리 시스템 등을 통해 저작권 보호를 위한 불법 저작물 단속도 강화됩니다.

특히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연예인 계약서의 표준화 작업과 현재 자유업으로 돼 있는 연예기획업의 등록제를 통해 대중문화를 발전시킨다는 방침입니다.

KTV 이예진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520 www.ktv.go.kr )
< 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