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안동시, 추석 당일 대표 문화유적지 무료 개방
    기사등록 일시 [2010-09-19 10:31:07]

【안동=뉴시스】노창길 기자 = 경북 안동시(시장 권영세)는 민족 최대의 명절인 추석을 맞아 고향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안동의 대표적인 문화유적지에 대해 추석 당일 무료 개방을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안동시에 따르면 무료 개방 유적지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하회마을을 비롯해 도산서원, 시립민속박물관, 전통문화콘텐츠박물관 등이다.

이들 문화유적지는 추석 명절의 추억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민속놀이와 풍습을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마련, 고향을 찾는 사람들에게 따뜻한 정을 나눠 줄 계획이다.

안동시 관계자는 "대한민국 대표축제인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을 앞둔 이번 추석은 안동 문화의 다양성과 그 깊이를 느껴 볼 수 있는 문화예술의 전당 개관과 맞물려 고향을 찾는 분들에게 자긍심과 안동인의 긍지를 느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rccil@newsis.com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전통문화콘텐츠박물관, 전통건축 핵심콘텐츠 확장 구축 전시관 개관
다양한 전시기술과 융합한 체험형 전시콘텐츠 선보일 예정
 

- 하회마을, 도산서원, 봉정사 및 대표 전통건축 33종 등 첨단 증강현실 및 Cave 시스템과

접목한 4종, 6개 전시콘텐츠 선보여

안동시 전통문화콘텐츠박물관(관장 김세동)은 9월 17일(금) 오후 3시 박물관 내에 전통건축 핵심콘텐츠 확장공사를 마무리하면서 개관식을 갖고 일반 관람객에게 공개한다.

이번에 공개되는 전시콘텐츠는 하회마을 이야기, 봉정사(나도 도편수, 봉정사의 사계와 사찰산책), 도산서원(퇴계선생과 함께하는 도산서원), 선비의 건축, 안동 옛집 탐방(33종) 등 4종, 6개의 전시콘텐츠로 구성되어 있으며, 첨단 증강현실, Cave system, 멀티터치 패드를 이용한 인터페이스 등 다양한 전시기술과 융합한 체험형 전시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현장에서 직접보는 하회마을, 도산서원, 봉정사와 그 밖의 건축물을 보는 것과 차별화 하여 각 건축물에 얽힌 이야기, 공간배치에 담긴 철학, 사계절의 모습 등을 다양한 스토리텔링 방식 및 영상과 접목하여 경관과 가치를 함께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하였으며, 도산서원과 같은 건축물 이외에도 종택, 재사, 서원, 누정, 사찰 등 안동이 갖고 있는 전통건축의 다양성을 드러내는데 많은 비중을 두었다.

박물관 관계자는 이번에 공개되는 전통건축 핵심콘텐츠를 통해 안동의 전통건축의 위상을 널리 알리는 한편, 다양한 이야기를 갖고 있는 안동의 저력을 실감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으며, 국내 디지털 전시를 선도하는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2010-09-16 오전 9:07:32 / 전통문화콘텐츠박물관
©2010 andong.net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