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음식 맛의 끝은 그릇에 있다? 숨 쉬는 그릇, 도자기가 뜬다

요즘은 생활 도자기 시대. 예전 같으면 장식장에 모셔놨을 법한 도자기를 식탁에 올리는 집이 꽤 많다. 고가의 도자기 그릇들이 1만~2만 원대 생활 그릇으로 타깃을 바꾼 까닭이다. 생활 도자기 사용이 주는 즐거움에 빠진 주부들부터 이들에게 인기 있는 생활 도자기 선택·관리법까지.

생활 도자기, 쓸수록 매력 있네! 이유 있는 도자기 사랑
결혼 10년 차 박은영(40·경기 부천시 역곡동)씨는 요즘 주방의 그릇 바꾸기에 여념이 없다. 시집올 때 친정 엄마가 장만해준 ‘깨지지 않는 그릇’에 질렸다는 박씨가 새 그릇을 구입하려고 찾은 곳은 이천 도자기축제 현장. 박씨는 이참에 깨지고 나이도 먹는 생활 도자기를 부엌살림으로 들일 계획이다. “나이를 먹어서인지 세월의 흔적이 묻어나는 살림이 좋아졌다”는 게 박씨가 밝힌 이유.
다섯 살배기의 엄마 정희(37·서울 강서구 화곡동)씨는 아이에게 조심성을 길러주기 위해 도자기 그릇을 들인 케이스다. 흔히 안전성을 고려해 아이 그릇은 깨지지 않는 플라스틱 그릇을 선택하지만, 정씨 생각은 달랐다. “도자기 그릇은 소리부터 빛깔까지 플라스틱 그릇에서는 느끼지 못하는 게 많죠. 아이에게 살아 있는 걸 보여주고 싶었어요.”
자칭 생활 자기 마니아 이효숙(54·서울 서초구 방배동)씨는 도자기를 그릇으로, 인테리어 소품으로 활용한다. 도자기는 어디에 세팅해도 잘 어울린다는 게 그의 얘기. 특히 손님상에 도자기 그릇을 올리면 한층 품위 있어 보이고, 음식의 맛과 온도도 잘 보존된다. 모두 흙으로 빚어 숨 쉬는 그릇이기 때문이다.
자연주의 시대에 맞춰 도자기가 인기다. 저렴해진 가격대도 생활 도자기 바람을 몰고 온 원인. 이제 맘만 먹으면 우리 집 식탁에 흙으로 빚은 도자기를 올릴 수 있는 시대다.
투박함은 가라! 도자기도 스타일이 대세
달라진 먹을거리 문화에 맞춰 생활 도자기도 달라지고 있다. yido 홍보팀 허수경 과장은 “상에 오르는 그릇 가짓수가 줄어들면서 생활 도자기 역시 다용도 사용이 가능한 디자인이 인기”라고 설명한다. 밥그릇, 국그릇처럼 한식 상차림에 꼭 필요한 그릇 외에는 다용도로 사용할 수 있는 그릇들이 인기가 많아진 것. 한식, 양식 두루 담아 낼 수 있는 그릇들이 선보이고 있다.
‘스타일’에 보다 집중하는 것도 새로운 트렌드다. 파스타 같은 서양 요리를 도자기 그릇에 담아 내는 테이블 세팅을 쉽게 볼 수 있는 것도 생활 도자기의 다양한 쓰임새 덕분이라 할 수 있다.
집에서 사용할 도자기 그릇을 선택할 때는 몇 가지 주의점이 있다. 허수경 과장은 반드시 도자기 그릇을 만져보고 구입하라 조언한다.
“도자기의 안과 겉을 만져보아 크게 걸리는 부분이 없이 매끈하게 마무리되었는지 살펴보세요.”
컵이라면 입이 닿는 부분을, 일반 그릇은 식탁에 닿는 바닥 부분을 꼼꼼히 살펴야 한다.
무게도 고려해야 할 사항. 너무 무거우면 설거지가 어렵고, 보관할 때도 부담스러울 수 있다. 그릇 자체의 아름다움보다는 음식이 담겼을 때의 스타일을 생각해보는 것도 필요하다. 그릇을 선택할 때 어떤 음식을 담으면 좋을지는 물론, 전반적인 우리 집 상차림의 스타일은 어떤지, 현재 있는 다른 그릇들과 잘 어울릴지 따져봐야 한다는 것이다.
쓰임에 따라 광택 유무도 살펴봐야 하는데, 일반적으로 한식에는 무광이 투박한 맛이 나서 잘 어울린다. 무광과 유광을 섞어 상에 올리면 스타일이 떨어진다.

세제는 No~ 도자기 그릇 오랫동안 사용하는 법
도자기 그릇을 사용하고 싶지만 이런저런 이유로 구입을 망설이는 경우도 많다. ‘막 쓰기 불편하지 않을까?’ ‘관리가 까다롭지는 않을까?’등이 구입을 앞두고 많이 하는 생각. 하지만 도자기 그릇을 사용해본 선배들은 대부분 ‘No’라 답한다. 무엇보다 도자기가 쉽게 깨지는 소재가 아닐뿐더러, 다루기 힘든 그릇이 아니기 때문이다.
족히 10년 전부터 사용하던 도자기 그릇을 지금껏 애용한다는 다큐멘터리 작가 박지현씨는 해마다 여름이면 도자기 그릇 삶기에 나선단다. 팔팔 끓는 물에 그릇을 몽땅 넣어 삶고 쨍쨍한 햇볕에 말리는 것이다. 바로 이것이 박씨가 도자기 그릇을 오랫동안 사용하는 비결. 평소에는 되도록 설거지통에 오래 담가두지 않는 것도 도자기 그릇을 오래 쓰는 비결이다. 밝은 색 그릇일수록 얼룩이나 물때가 낄 수 있으므로 가급적 세제를 사용하지 않고 곧장 헹구는 게 좋다. 그릇장에 보관할 때는 도자기 그릇과 그릇 사이에 종이를 끼워두는 것도 잊지 말자. 그러면 도자기끼리 부딪혀 생기기 쉬운 스크래치를 방지할 수 있다.
끝으로 도예가 이윤신씨는 그릇보다 그릇을 사용하는 이의 마음을 당부한다.
“굳이 다루기 어려운 도자기를 일상생활에 사용해야 할까, 하는 생각도 무리는 아니겠죠. 하지만 늘 쓰는 밥그릇 하나만 바뀌어도 손끝에 정성이 담기게 마련이죠. 조심하고, 빠르던 손놀림에도 여유도 생기고요. 그릇 하나가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거죠.”
마음을 움직이는 그릇, 부엌살림에서 찾은 또 다른 즐거움이다.
취재 문영애 리포터 happymoon30@naver.com 사진 제공 yido 도움말 이윤신(도예가)ㆍ허수경 과장(yido 홍보팀)ㆍ박지현(다큐멘터리 작가)

미즈내일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서비스/아트페어2010.04.14 03:08

4월 24일, 도자기를 중심으로 가능한 한 모든 분야 간 접목, 융합, 매칭, 그리고 협업을 통한 상생과 가치의 극대 효과를 확인하게 될 행사가 열린다. 이천 세계도자센터에서 모든 예술 장르를 다루는 Mix up-遊幸(유행)전이다.

에디터 | 이영진(yjlee@jungle.co.kr)
자료제공 | 한국도자재단 (www.kocef.org)



‘Mix up - 遊幸(유행)’ 전은 도자기와 패션이라는 서로 다른 여러 장르가 만나 교류하면서 충돌하면서 얘기치 못한 또 다른 감흥을 주는 이색전시다. 느림의 미학을 대표하는 ‘도자 예술’에서부터 조각, 회화, 장신구, 나무, 철, 섬유공예와 영상, 사진예술, 그리고 시대를 앞서 트렌드를 만들어 가는 ‘패션 예술’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예술들을 만나볼 수 있다. 서로 다른 장르들은 어울리고 충돌하면서 엉뚱한 상상을 자극하여 새로운 발상을 떠올리도록 도와줄 것이다. 고리타분하게만 인식됐던 ‘도자’ 분야의 한계를 극복하고 확장 가능성을 제시하게 될 것으로 기대되는 이 전시는 최근 문화계에서 가장 많이 언급 되는 일종의 ‘Collaboration’이다. ‘나만의 것, 나만의 경험’, ‘하나 밖에 없는 것’ 바로, ‘명품’에 열광하는 현대 소비 트랜드를 적극 반영한 의도라고 볼 수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국 내 패션계의 1세대라 할 수 있는 진태옥과 한혜자를 비롯하여 인기 디자이너 김동순이 참여한다. 그리고 향후 후속 전시에는 이미 회화, 조각, 한글, 그리고 도자를 모티브로 새로운 형태의 패션예술을 모색해온 ‘이상봉’ 작가도 합류할 예정이다. 이번 전시는 각 작품들의 디스플레이를 통해 새로운 일상의 공간을 제안하는 과감한 전시 연출을 시도한다.



‘Mix up - 遊幸(유행)’ 展은 총 다섯 섹션으로 구성된다. 첫 번째 도입부의 ‘Ceramic Runway'는 도자로 만든 패션소품 및 타 장르 예술품, 그리고 도자조형 작품들이 한 데 어우러져 한 덩어리의 설치미술로 보여지는 코너이다. 개개의 작품들이 전혀 다른 의미의 작품들과 조응하면서 새로운 형태의 작품으로 만들어진다. 각각의 작품으로 존재하던 작품들은 타 장르의 예술이 갖는 장점들을 서로 취하면서 각 작품 고유영역 이상의 가치를 취하게 된다. 도자로 만든 삼백 켤레의 구두 속에 철로 만든 구두가 대비되고 한 쪽에 염색 공예작품이 늘어진다. 그리고 200개의 도자브로치 옆에는 도자로 만든 드레스가 놓이고 그 옆엔 조명을 머금은 철망과 도자조형물이 전시된다. 서로 다른 재료와 형태의 작품들이 어울리면서 보여주는 느낌은 기존의 전시들에서 찾아보기 힘든 감흥을 전해줄 것이다.



두 번째 섹션 ‘Show Window' 에서는 도자, 섬유, 금속, 유리, 장신구, 목칠 등 각 공예작품들이 서로 비교와 대조를 이루면서 전시가 이뤄진다. 비슷한 형태라 할지라도 각 장르의 본질적 물성에 따라 상이한 차이점을 비교해 볼 수 있는 섹션으로 꾸며진다. 유리로 만든 가방, 목칠 그릇과 금속 용기들이 나란히 벽장에 놓여지면서 다양한 형태의 도자 전시를 넘어 다양한 장르의 공예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세 번재 섹션은 슬로프공간에 마련된 ‘Walking Bridge ' 공간이다. 도자 설치 작품과 패션 영상, 그리고 음향이 조화되면서 이 전시의 분위기를 고조시키며, 20m의 벽면에 패션사진 작품이 전시되어 길고 좁은 터널을 지나면서 전시를 관람하는 기분을 갖게 한다. 오픈날에는 이 공간에서 모델이 워킹 퍼포먼스를 진행한다. 관람객이 모델과 함께 걷게 되는 상황이 연출되는데 공연자와 관람객이 함께 공연에 참여하는 경험을 하게 된다. 이 공간에 설치된 영상모니터에는 참여 패션디자이너들의 패션쇼영상이 소개된다.



네 번째 섹션은 ‘Fashion & Passion'이다. 전시장 내에 국내 정상급 패션 디자이너들이 꾸미는 감성적인 패션작품과 도예가들의 감각이 빚어놓은 명품 이상의 도자 작품들이 어우러져 패션예술의 고급한 가치와 도자예술의 격조를 함께 보여준다. 흰 벽면을 배경으로 미니멀한 느낌을 주고 바닥에 흙을 깔아 도자의 본질을 설명하며, 그 위에 패션과 도자를 전시하게 된다. 깨진 도자기가 오브제로 활용되기도 하며, 커다란 항아리가 패션작품과 어울리기도 한다. 시대의 문명을 앞서 제시하는 패션과 인류의 역사를 담아온 도자의 설레는 만남이 연출된다.



마지막으로 다섯 번째 섹션으로는 이 전시의 하이라이트인 ‘Contingency - 우연의 공간’으로 여러 공예가 접목되어 각각의 특징적인 ‘공간’을 연출한다. 일상공간과 오브제의 공간, 가구와 패브릭, 패션, 도자 등 공예작품들이 조화를 이루면서 각각의 예술품들의 새로운 느낌을 직접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특히 가구공예가 대규모 전시되면서 공간성을 강조하게 된다. 특정 연출 기법적 요소를 도입하지 않고 작품과 작품이 서로 어울리면서 서로의 작품을 돋보이게 한다. 도자 조명이 자신을 희생하면서 다른 조각 작품을 돋보이게 하는가 하면, 가구 작품 위에 도자작품이 놓여 지기도 한다. 서로 희생하면서 서로 도움을 받는, 진정한 의미의 'Collaboration' 의 의미를 보여주게 될 것이다.


또한 개관일인 4월 24일 저녁 7시 30분부터 도자와 패션의 만남을 주제로 한 ‘패션퍼포먼스’가 열린다. 전시 참여 패션디자이너가 도자를 해석한 컨셉의 패션작품을 현대무용을 통해 퍼포먼스와 움직이는 전시를 엮어낸다. 이러한 전시와 퍼포먼스는 도자공예 분야에서는 처음으로 시도되는 행사다. 이 패션퍼포먼스의 전체기획과 연출은 SBS국제패션컬렉션을 기획 한 바 있는 패션전문 기획자 ‘유용범’ 연출 감독이 맡아서 진행한다.



2010-04-12 오후 6:12:20
  
저작권자 ⓒ 정글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