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단독] "실종 日팬 위해…" 류시원 발벗고 나섰다

"마음의 큰짐, 희망 놓지 말길"… 2009년 한국서 실종 다나하시 가족 찾아 위로
미제 사건 해결위해 정관계에 부탁… 팬사이트에도 "다나하시씨 찾자" 글 올려

문미영기자 mymoon@sphk.co.kr

류시원이 실종된 일본인 팬을 위한 고군분투하고 있는 게 뒤늦게 드러났다.

류시원은 10일 서울 모처에서 한국을 방문했다가 실종된 일본인 팬 다나하시 에리코씨의 딸들을 만나 눈물을 닦아줬다. 류시원의 측근은 스포츠한국과 인터뷰에서 "류시원에게 다나하시 에리코씨는 마음의 큰 짐이고 안타까움이다"며 "지난해 에리코씨의 딸들에게 위로의 편지를 보낸 후 최근 한국을 방문한다는 소식에 직접 만나 위로했다"고 말했다.

다나하시 에리코씨는 류시원의 일본인 팬으로 2009년말 한국을 방문했다가 실종됐다. 다나하시 에리코씨씨는 실종된 지 1년이 지난 지금도 가족의 품에 돌아가지 못하고 있어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류시원은 다나하시 에리코씨가 자신을 보기 위해 한국을 방문했다가 실종됐다는 소식을 접한 후 최근까지 그를 찾기 위해 남모르게 애를 썼다. 류시원은 먼저 팬 사이트에 다나하시 에리코씨를 찾자는 내용의 글을 올려 팬들의 주의를 끌었다. 지난해 4월에는 에리코씨의 딸들에게 위로와 함께 희망의 메시지를 담은 편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스포츠한국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TAG 류시원

한류스타 류시원의 국외팬들과 함께 하는 여섯 번째 생일파티를 통해 그는 명실상부 한류 파워임을 분명히 했고, 이 행사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한류 축제임을 재확인했다.

한국, 일본을 비롯해 중국, 동남아시아까지 폭넓은 활동으로 수많은 팬들을 확보하고 있는 류시원이 지난 2일과 3일 양일에 걸쳐 아시아 각국의 팬들을 초대한 생일파티 행사를 열었다.

먼저 전야 행사였던 2일, 서울 창덕궁에는 2,000여명의 아시아 팬들이 운집했다. 한류스타 최초로 문화재청의 승인을 받아 이뤄진 전야 행사에는 바람과 함께 쏟아지는 가을비에도 팬들의 열기가 식지 않았다. 가을밤의 정취를 한껏 북돋아줄 특수조명을 통해 고즈넉한 고궁의 분위기를 살려 더욱 환상적인 분위기를 연출해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3일 경기도 광명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생일팬미팅에는 3,000여명의 팬들이 오후 2시부터 자정까지 10시간동안 함성을 질렀다. 이날 팬들과 류시원은 광명시립합창단 및 오케스트라와 함께 한 목소리로 신곡 ’그대가 고마워요’의 녹음을 진행했다. 3개월 전부터 미리 공개된 곡을 틈틈이 연습해온 팬들은 공연장에서 류시원과의 공동작업에 감격의 눈물을 흘릴 만큼 몰입하는 모습을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팬들에게는 잊지 못할 추억이 되는 시간이었던 양일간의 일정은 단지 한류스타 류시원의 생일파티 이상의 것을 보여줬다.

최근 류시원은 국내 방송에서도 토크쇼 등을 통해 일본 진출기를 비롯해 아시아 각국에서의 활동을 성공적으로 자리잡기까지의 과정을 전하며 한 때 시들해졌다고 평가절하된 한류 1세대의 여전한 파워를 보여줬다. 듣는 것만으로는 실감이 어려웠던 류시원의 전언들은 이번 행사들을 통해 재확인되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

특히 생일행사를 지켜본 광명시 관계자는 “(류시원의 인기가) 이 정도 일 줄은 상상도 못했다. 내년에도 꼭 생일 팬미팅을 이곳에서 했으면 좋겠다”고 감탄섞인 말을 전했을 정도다.

경상북도, 경주시, 포항시로부터 감사패를 받을 만큼 자신의 한류 행사를 통해 국내의 명소들을 알릴 또 하나의 계기를 만들고 있는 류시원은 올해로 6년째를 맞는 생일파티를 통해 한류스타 이상의 문화 콘텐츠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고승희 기자/shee@heraldm.com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