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마비노기 영웅전'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11.18 마비노기 영웅전, 대한민국게임대상 6관왕 차지
  2. 2010.03.26 [게임 특집] 넥슨 - 마비노기 영웅전

마비노기 영웅전, 대한민국게임대상 6관왕 차지
작성자 : 등록일 : 2010-11-18 오전 4:03:45


11월 17일, 부산 벡스코에서 진행된 ‘2010 대한민국 게임대상’에서 대상을 포함한 6개 부분에서 넥슨의 ‘마비노기 영웅전’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매년 하반기에 진행되는 ‘2010 대한민국 게임대상’은 문화관광부, 전자신문사, 스포츠조선이 주최하는 시상식으로 총 13개 분야 25명이 2010년을 빛낸 게임 및 게임인으로 선정됐다.

△ 6관왕에 오른 ‘마비노기 영웅전’


이날 행사에는 문화체육관광부 유명한 문화콘텐츠산업실장, 전자신문사 금기현 대표, 스포츠조선 남상균 대표이사 발생인, 한국콘텐츠진흥원 이재웅 원장, 게임물등급위원회 이수근 위원장, 한국게임산업협회 김기영 회장 등 게임업계 관계자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2010 대한민국 게임대상’은 매년 서울에서 개최됐으나 올해 부산으로 자리를 옮겨 진행됐으며 게임업계전문가, 기자 및 네티즌 투표를 통해 총 12,700여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 데브캣 스튜디오 이은석 디렉터가 수상소감을 밝히고 있다.


올해 열린 ‘2010 대한민국 게임대상’은 넥슨이 다수의 분야에서 수상을 하면서 올해 가장 뛰어난 활약을 보인 게임사로 남게 됐다. 넥슨은 자사의 대표 게임 ‘마비노기 영웅전’으로만 대상을 비롯해 총 6관왕에 올랐다. 또 자세에서 개발한 모바일 콘솔 게임인 ‘메이플스토리 DS'로도 2회에 걸쳐 수상의 영광을 맛 봤다.

△ 총 8관왕에 오른 넥슨의 서민 대표가 감사의 말을 전하고 있다.


또 컴투스의 ‘슬라이스 잇’은 모바일 게임 최초로 최우수상을 수상해 모바일 게임의 달라진 위상을 알렸다.

이날 8관왕을 차지한 넥슨의 서민 대표는 “오늘 이 같은 영광을 경험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오늘 받은 상금들은 개발팀에게는 미안하지만 게임 산업 발전을 위해 활용하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마비노기 영웅전’을 개발하고 있는 데브캣 스튜디오 이은석 디렉터는 “‘마비노기 영웅전’에 아낌 없는 사랑과 성원을 보내준 모든 유저들에게 감사를 표한다”고 전했다.



다음은 ‘2010 대한민국 게임대상’의 수상 내역이다.



수상내역
※ 대상(대통령상): 마비노기 영웅전(넥슨)
※ 최우수상(국무총리상): 슬라이스 잇(컴투스)

※ 인기상
PC/비디오게임 부문: 메이플스토리 DS(넥슨모바일)
온라인 게임 부문: 아르고(지포레스트)
아케이드/보드게임 부문: 쉐이크쉐이크(매직빈)
모바일게임 부문: 스티커슈팅스타(블루페퍼)
오픈마켓 아마추어게임 부분: NEONSQUARE(G-PIK(Game-Project in KAH)

※ 기술·창작상
기획·시나리오 부문: 마비노기 영웅전
게임사운드 부문: 마비노기 영웅전
게임그래픽 부문: 마비노기 영웅전
게임캐릭터 부문: 마비노기 여웅전

※ 공로상
산학연계진흥부문: 김민규(아주대 교수)
건전게임문화부문: CJ인터넷

※ 인기게임상
PC/비디오게임 부문: 메이플스토리 DS
온라인게임 부문: 마비노기 영웅전
아케이드/보드게임 부문: 쉐이크쉐이크
모바일게임 부문: 2011프로야구(게임빌)

※ 우수개발자상: 송재경 대표(엑스엘게임즈)

※ 기능성게임상: 아라누리(삼지게임즈)

※ 우수업소상: 대한민국 NO.1 인터넷 PC방, 오픈업 인터넷 PC방

※ 사회공헌우수기업상: 엠게임

※ 게임 비즈니스 혁신상: 전광수(엔씨소프트 게임서비스운영실장)

※ 게임 커뮤니티상: 이츠대전(서든어택)

※ 게임학술상: 오규한(아주대 교수)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게임 특집] 넥슨 - 마비노기 영웅전
원문날짜
3/26 
등록일
2010년 03월 26일 
출처
아시아투데이 
등록자
운영자


세계 첫 '소스 엔진' 액션 RPG… 액션ㆍ비주얼 동시 구현

넥슨은 지난해 해외 매출의 호조에 힘입어 7000억원(업계 추정)을 상회하는 실적을 올리며 국내 게임업체 1위 자리를 굳혔다. 이같은 성장 추세라면 올해 사상 처음으로 ‘매출 1조원’의 신기원이 펼쳐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이 같은 가능성에 힘을 불어 넣는 것이 바로 게임 ‘마비노기 영웅전’이다. 대한민국 캐주얼 게임의 산실인 넥슨이 액션 RPG를 앞세워 수익성 다변화와 유저층 확대를 통한 새로운 도약을 시도하고 있다.

05.jpg

◇ 마비노기 영웅전… 사실적인 액션과 비주얼로 재미 극대화

지난 1월 말 그랜드 오픈 서비스를 시작한 마비노기 영웅전은 ‘소스 엔진’으로 만들어진 세계 최초 액션 온라인 게임으로 비디오게임 못지 않은 액션성과 비주얼을 구현해 게이머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끌고 있다.

공격 타이밍에 맞춘 각종 이펙트 효과 등 뛰어난 그래픽 연출과 손쉬운 조작, 몰입감을 더하는 사운드가 어우러져 액션 게임의 묘미인 ‘손맛’을 제대로 느끼게 한다. 타격의 쾌감을 위해 키보드 조작 중심으로 설계돼 기존 온라인 게임 이용자들에게 친숙하게 다가간다는 평가다.
 
온라인 물리엔진이 주는 정교한 현장감과 주위의 다양한 배경 요소들이 유저들과 적극 상호 작용하는 것도 액션 리얼리티의 재미를 극대화시킨다. 유저들끼리 서로 도우며 난관을 헤쳐 나가는 협력플레이도 게임의 흥미를 높인다.

최근 진행된 에피소드 5 ‘잃어버린 성물’ 업데이트에서는 새로운 스토리와 함께 수십 종의 신규 몬스터, 신규 장비 아이템 등 다양한 콘텐츠가 추가됐다.

06.jpg

◇ 에버플래닛… 밝은 동화풍 분위기에 탄탄한 퀘스트 ‘눈길’

마비노기 영웅전과 비슷한 시기에 정식 오픈한 MMORPG ‘에버플래닛’도 넥슨의 기대작으로 꼽힌다. 별을 배경으로 동화 속에나 나올법한 몬스터와 귀엽고 아기자기한 2등신 캐릭터가 등장해 밝고 캐주얼한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

캐릭터를 중심으로 둥글게 3D로 디자인된 맵이 돌아가는 방식의 ‘글로브 뷰’ 시점을 채택해 마치 소형으로 축소된 행성 위를 걷는 듯한 느낌을 준다. 독특한 시점과 앙증맞은 디자인 외에도 풍부하고 탄탄한 퀘스트는 에버플래닛의 강점이다. 게임의 스토리를 연결하는 퀘스트와 일반 퀘스트가 쉴새 없이 쏟아져 몰입감을 더한다.

쉽고 가벼운 MMORPG를 즐기고 싶어하는 라이트 유저층이나 게임의 이야기를 즐기고 싶어하는 게이머들에게 ‘강추’할만한 작품이다.

<정석만 기자 naflnafl@asiatoday.co.kr>
http://www.asiatoday.co.kr/news/view.asp?seq=341539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