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만화 콘텐츠, 제2의 전성기 맞았다
모바일 앱 출시, 지원책 잇따라

입력 : 2011.06.19, 일 15:15 댓글 (1) 추천 (3)
트위터 전송 미투데이 전송 페이스북 전송 싸이월드공감 링크나우 전송 RSS구독 이메일 전송 인쇄하기

[김영리기자] 만화 콘텐츠가 모바일 시대를 맞아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다. 게임 등과 함께 짧은 시간 내에 이동하면서 즐길 수
 있는 킬러 애플리케이션으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이에 주요 포털사와 이동통신사들은 만화 앱을 내놓고 콘텐츠 수급에
 공을 들이는 한편 정부 역시 지원책을 마련하고 나섰다.

◆ 포털사, 만화 앱 출시 봇물


NHN의 검색포털 네이버는 최근 전자책 앱인 '네이버 북스'를 선보
였다. 네이버 북스에서는 만화·장르소설·잡지·카탈로그 등의 전자책
콘텐츠를 내려받을 수 있다.

이 가운데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이 만화콘텐츠다.
네이버 북스의 총 5만5천권의 콘텐츠 중 만화는 4만 여권에 이를
정도로 핵심 콘텐츠로 자리잡았다.

만화는 또 온라인 상에서도 볼 수 있기 때문에 하나의 ID로 모바일과
 PC에서 즐길 수 있다.

네이버 웹툰 앱 역시 지난해 출시한 후 꾸준히 앱스토어 인기순위
상위권에 랭크돼있다.

다음도 최근 '만화속세상'의 인기 웹툰을 아이패드로 볼 수 있는 앱을
 출시했다. 이용자들은 강풀이 만든 '당신의 모든 순간', Hun의
'위대하게 은밀하게', 윤필의 '야옹이와 흰둥이' 등 인기 웹툰을
감상할 수 있다.

다음은 앱 출시와 함께 아이패드 전용 만화 '패드툰'도 새로 오픈하고
 전용 웹툰인 '하루'와 '야화'도 선보였다.

패드툰은 각종 장면 전환 애니메이션과 동영상, 음향효과 등을 넣어
 이용자들이 더욱 생동감있게 만화를 즐길 수 있게 했다.



◆ 통신사 만화 콘텐츠 수급 나서


앱스토어를 운영하고 있는 이통사들도 만화 콘텐츠 수급에 적극
나서고 있다.

SK텔레콤은 최근 한국만화영상진흥원과 디지털만화 콘텐츠 육성
및 유통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양측은 만화 앱 제작을 위한 무료 교육과정을 공동 개발
해 T아카데미를 통해 제공하고 만화저작권관리시스템(CLB)을
지원한다. 또 T스토어를 통해 해외시장 진출 기회를 제공하는 등
기술교육에서부터 국내외 시장 유통까지 공동 협력키로 했다.

만화가들은 자신들의 작품을 동영상이나 음악이 들어간 새로운
형태의 디지털 콘텐츠로 제작하고 SK텔레콤이 지원하는 CLB를
활용해 T스토어, 네이트, 인터넷TV 등에서 판매할 수 있게 된다.

KT도 올레스토어를 통한 만화 콘텐츠 활성화를 노리고 있다. 최근
인기를 끌었던 드라마 '시크릿가든'과 영화 '만추'를 디지털 만화로
새롭게 재탄생시키기도 했다.

◆ 정부, 20억 투입 사업 추진


문화체육관광부와 경기도, 부천시는 총 20억원을 투입해 디지털만화
 콘텐츠를 N스크린으로 이용할 수 있는 차세대 플랫폼 개발사업을
추진한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을 중심으로 진행되는 이번 사업은 창작역량
강화, 창의콘텐츠 활성, 글로벌기업 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우선 100명의 만화 작가를 대상으로 디지털 신기술 교육과 경연을
 실시해 선발된 최종 10인에게는 작품당 3천만원 내외를 지원한다.

또한 만화콘텐츠를 어떠한 매체로도 배급할 수 있는 퍼블리싱
시스템을 구축, 만화가들이 자신의 작품을 직접 스마트폰, 태블릿
PC용 앱으로 만들수 있게하고 수익을 올리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진흥원은 또 작가가 그린 만화를 소량으로 바로 출력할 수 있는
 POD 시스템도 구축할 방침이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SKT, 국내 모바일 게임업체 콘텐츠 수출에 나설 예정

 
▲ CNB뉴스,CNBNEWS ,씨앤비뉴스
국내 만화 콘텐츠가 ‘만화 강국’ 일본 시장에 진출한데 이어 중국 대륙으로 진출한다.

SK텔레콤은 중국 모바일 게임시장 진출을 위한 시스템 구축을 완료하고, 국내 모바일 게임업체와 협력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게임 콘텐츠 수출에 나설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중국 모바일 게임시장은 롤플레잉 게임과 캐주얼 게임 등이 인기를 끄는 시장으로, 국내에서 경쟁력을 인정받은 컴투스, 게임빌 등의 모바일 게임업체와 동반 진출해 시장 경쟁력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SK텔레콤측은 기대하고 있다.

SK텔레콤은 모바일 게임의 해외 판권을 온라인으로 등록, 관리, 정산할 수 있는 게임 라이선스 뱅크(Game License Bank) 시스템을 4월 중순 구축하고, 콘텐트의 해외 판매를 신청할 수 있는 온라인 사이트를 19일부터 오픈했다.

SK텔레콤과 함께 중국 등 해외에 진출할 의향이 있는 국내 모바일 게임업체는 사이트에서해외 판매가 가능한 자사의 모바일 게임을 등록하면 판매가 가능하다.

SK텔레콤 이진우 데이터사업본부장은 “국내의 우수한 모바일 콘텐cm 업체와 공동으로 규모의 경제를 확보하고, 효율적인 글로벌 시장 진출의 새로운 모델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CNB뉴스 양지윤 기자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