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말 알아듣는 `아이폰 앱`'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3.04 스티브 워즈니악, 말 알아듣는 `아이폰 앱`

스티브 워즈니악, 말 알아듣는 `아이폰 앱`
음식점 예약에 택시까지 불러줘
기사입력 2011.03.03 17:29:45 | 최종수정 2011.03.03 19:08:56 트위터 미투데이 블로그 스크랩

◆ MBN 세계경제와 미래포럼 ◆

"새로 나오는 아이폰 앱은 가장 큰 관심거리다." 스티브 워즈니악 애플 공동창업자(60)는 3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열린 MBN 미래포럼에서 새로 나오는 아이폰 앱들이 본인의 최고 관심사인 동시에 삶을 바꾸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의 이런 언급은 PC를 최초로 만든 주역이 `포스트PC(PC가 아닌 스마트폰과 태블릿PC가 주요 입력도구)` 시대가 도래한 것을 인정한 것이다. 실제 그는 아이폰 캘린더에 그날의 일정을 시간대별로 빼곡하게 입력해두고 있었다.

워즈니악은 "앱은 아침 잠을 깨워주고, 집안 전자제품을 조종하는 리모컨이 되며, 실시간 다국어 통번역 앱도 정말 유용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음성으로 모든 일을 하는 방향으로 스마트폰이 진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에서 가능한 음성 명령, 검색, 인식 등 다양한 기능을 가리킨 설명이다.

사용자의 음성을 인식하고 문자화해 빠르게 검색해주고 실시간 번역해주는 기능은 이미 일부 스마트폰에 기본 탑재되거나 앱 형태로 들어가고 있다.

구글의 안드로이드, 마이크로소프트(MS)의 윈도폰7 등 애플 `아이오에스 운영체제(iOS OS)`의 경쟁자가 여럿 등장한 것과 관련해 그는 "애플이 방향을 제시했더니(Set the tone) 안드로이드가 가장 빨리 따라오고 있다"면서 "구글은 이동통신사들이 장악해온 휴대폰 시장에 뛰어들어 유력한 모바일 OS를 내놓았고 통신요금도 낮췄다"고 말했다. 애플이 지난해 말 기준 시가총액 2958억달러(약 331조원)로 정보기술(IT) 업계 1위 기업으로 우뚝 선 데 대해서는 "사람들은 새로운 것을 시도하는 것을 꺼리는데 애플은 그렇지 않다"면서 "애플은 언제나 동시대에서 가장 놀라운(Most Incredible) 제품을 만들어왔다"고 말했다.

워즈니악은 당대 최고의 컴퓨터 엔지니어로 평가받지만 인터뷰와 세션에서는 놀랍도록 소탈한 모습을 보였다.

워즈니악은 "잡스가 (특유의 비즈니스 감각으로 사람들의 마음을 읽어) 뭐가 제품이 돼야 할지 안 될지 잘 안다면, 나는 수줍음 많고 여러 사람들과 어울리는 것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은 채로 제품을 만드는 스타일"이라며 "그래도 처음에 만들어낼 거라고 생각지 못했던 것이 실제 제품화되면 스스로 매우 뿌듯하다"고 말했다.

실제 애플 창업 초기에 스티브 잡스는 워즈니악의 기술적 공로를 가로챈 것으로도 알려져 있다. 문자를 보내는 데 걸리는 시간을 그래픽으로 보여주고 터치 한 번으로 모든 기능을 사용하며 사용설명서를 읽을 필요가 없을 정도로 직관적인 아이폰의 사용자환경(UI)은 워즈니악이 처음 생각해낸 것이다.

1979년 제록스 기술시연회에 갔다가 영감을 얻어 그래픽 UI를 개발했으며 이를 컴퓨터(매킨토시)에 탑재해 모니터에 배경과 글씨가 나올 수 있도록 했다. 이 직관적인 UI는 아이팟-아이폰-아이패드로 이어지는 i(아이) 시리즈의 뿌리를 이뤄 워즈니악은 `아이워즈(iWoz)`로도 불린다.

그에게는 `마지막 해커` `마법사 워즈(Wizard Woz)` 등 수식어도 따라붙는다. 대학시절 무료로 전화를 걸 수 있는 해킹 장치인 `블루박스`를 만들어 선한 목적으로 해킹을 시도한 마지막 인물로 평가받는다.

HP에서 계산기 개발 업무를 하던 그는 "회사를 만들더라도 관리업무는 하지 않고 평생 엔지니어로 남을 수 있다"는 스티브 잡스의 말에 넘어가 잡스와 함께 1976년 애플을 공동 창업했다. 애플을 키운 후에는 일반 직원들에게 자신의 개인 주식을 헐값에 나눠줘 그들을 백만장자로 만들어줬다. 고생은 함께했는데 일부에게만 부가 돌아가는 것이 불합리하다는 이유 때문이다.

1981년 비행기 사고로 기억상실증에 걸려 애플에서 물러났고 회복 후 다시 애플로 돌아갔다. 그러나 순수 전자공학도인 그는 애플이 급성장하면서 생기는 대외출장 등 `잡무`가 끔찍하게 싫어 애플을 그만뒀다.

1983년 `클라우드9`이라는 회사를 차려 통합 리모컨을 발명했고 2002년 자신의 애칭을 딴 회사 `워즈`를 설립하기도 했다.

이후 투자업체 액콰이어사를 설립하고 애플의 직원 및 주주 상태를 유지하는 동시에 자문역을 맡고 있다. 록 콘서트 기획자로, 초등학교 컴퓨터 교사로, 실리콘밸리의 자선가로, 강연가로도 활약 중이다.

워즈니악은 2007년에 이어 한국을 두 번째 방문했다. 강연에 곧잘 나서지만 한국 언론과의 인터뷰는 이번이 처음이고 외신과의 인터뷰도 매우 드물다.

그는 지난 2일 매일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아이패드2 발표에 앞서 스티브 잡스의 건강 이상설을 정면 부인하고 건강 상태가 양호하다고 말했다. 또 잡스가 아이패드2 발표장에 모습을 드러낼 것이라고 단언했다.

■ He is

스티브 워즈니악은 1976년 스티브 잡스 애플 최고경영자(CEO), 로널드 웨인과 함께 애플을 공동 창업하고 차고에서 인류 최초의 개인용 컴퓨터 `애플-1`, `애플-2`, 매킨토시를 개발했다. 세계인이 열광하는 애플 특유의 직관적인 사용자환경(UI)은 그가 처음 생각해낸 것이다. 그는 모니터에 배경과 글씨가 보이도록 하는 등 그래픽적 요소를 접목해 당시 마이크로소프트가 지배하던 도스(DOS) 방식에 혁신을 불러일으켰다. 애플을 떠난 이후 발명, 창업, 록 콘서트 기획, 초등학교 컴퓨터교육, 자선가, 강연가 등으로 활동하면서도 애플의 직원, 주주, 자문 역을 유지하고 있다. 빌 게이츠와 함께 현존하는 최고의 컴퓨터 엔지니어로 불린다.

[황시영 기자 / 사진 = 김호영 기자]


[화보] 아이유, 초미니 핫팬츠에 `男心 덜컹`

스포츠유틸리티차 4륜구동, 4도어 모델 ‘미니 컨트리맨’ 출시

아이패드 가격 인하…갤탭보다 싸졌네!

삼성전자 입사식이 댄스 파티장 된 이유는

아카데미 시상식 애프터 파티, 음식값만 5억 6천만원 지출

카라, 해외 여가수 최초 日 오리콘 DVD 종합1위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