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기획/SNS와 디지털시대의 소통] ② 메일안으로 들어온 SNS, 성공할까?

2010년 03월 08일 14:49:46 / 이민형 기자 kiku@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민형기자] 트위터와 페이스북이 각기 자신의 영역을 지키며 사용자들을 유혹하고 있는 한편 구글, 야후, MS는 사용자에게 조금 다른 경험을 선사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과 같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새로 만드는 것이 아닌, 기존의 SNS들을 품어서 사용자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주겠다는 것.

이는 단순히 메일서비스에 소셜미디어 기능을 추가로 탑재한 것이 아닌, 새로운 트랜드로 자리잡기 위한 노력이라고 볼 수 있다.

이와관련 구글의 호로비츠 부사장은 지난달 IT전문미디어 이위크와의 인터뷰에서 “구글 버즈는 기존의 SNS에 대항하기 위해 서비스가 아니라, 하나의 플랫폼에서 다양한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만들었다”고 밝혔다.

◆구글 버즈, 트위터와는 다른 위치기반 SNS = 지난달에 선보인 구글의 SNS 버즈는 트위터와 자사의 이메일서비스인 지메일에 SNS를 탑재한 새로운 형태의 소셜미디어 서비스다.

가장 눈에 띄는 특징은 모바일을 통한 위치 기반 서비스. 구글 버즈는 모바일 전용페이지를 만들어 위치 기반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기획됐다.

아이폰, 안드로이드폰, 윈도폰 등 GPS가 탑재된 모바일 디바이스에서 버즈에 게시물을 작성할 경우, 자신의 위치가 표시되며 자신과 인접한 친구들의 의견도 확인할 수 있다.

일례로 아이폰으로 버즈에 게시물을 남길 때, 구글 맵에 자신의 위치가 깃발로 뜨며, 현 위치의 정보와 나의 의견이 게시된다.

또 버즈는 모바일에 특화 돼 있다보니 실시간성도 두드러진다. 모바일이나 웹을 통해 게시물을 작성하거나, 자신의 게시물에 덧글이 달릴 경우 바로바로 지메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야후 SNS시장 진입, 갤럭시 메일 = 야후는 지난달 23일 소셜네트워크 관리기능이 탑재된 야후! 갤럭시 메일 서비스를 선보였다.

갤럭시 메일의 가장 큰 특징은 기존의 웹 메일에 소셜 네트워크(Social Network) 기능을 결합한 것으로 사용자는 메일 첫 화면에서 친구들의 소셜미디어 업데이트를 확인할 수 있다.

이는 완전히 자신들의 SNS를 새로이 개발해 사용자들에게 제공하기 보다는 기존의 SNS와 상생하면서 자신들의 브랜드가치를 함께 높이고자 하는 야후의 전략으로 분석된다.

야후 갤럭시 메일은 트위터, 유튜브, 플리커 등 세계적으로 유명한 소셜미디어 서비스들을 한자리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구글 버즈가 시도하지 않은 페이스북과의 연계도 준비 중에 있다.

현재 4억명에 달하는 페이스북 유저를 야후로 끌어올 수 있다면 SNS 시장에 큰 파장을 불러올 것으로 예상된다.

김대선 야후코리아 대표는 “야후 갤럭시 메일은 개방형 플랫폼으로 야후의 글로벌 개방화 전략의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앞으로도 개방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민형 기자>kiku@ddaily.co.kr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