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몸이 안나간다 그 의미는?'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3.08 이승엽, 몸이 안나간다 그 의미는?

이승엽, 몸이 안나간다 그 의미는?

스포츠조선 | 권인하 | 입력 2011.03.07 09:24 | 수정 2011.03.07 16:03

오릭스 이승엽이 6일 나고야 돔에서 펼쳐진 주니치와 원정 경기에서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했다. 이승엽이 5회초 1사 2,3루에서 2타점 적시 2루타를 치고 있다. 나고야(일본)=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

오릭스 이승엽의 새로운 타격폼이 빛을 보기 시작했다.

이승엽은 그동안 부진탈출을 위해 공을 끝까지 보고 방망이를 휘두르는 훈련을 계속해왔다. 하체는 스트라이드(타격시 발을 내딛는 동작)를 끝낸 상태에서도 방망이의 중심을 뒤쪽에 남겨두고 공을 끝까지 보고 때리는 훈련이었다. 이승엽이 6일 주니치전에서 터뜨린 홈런에 대해 "몸이 나가지 않는 것이 좋았다"라고 말한 그것이었다.

이전에 이승엽은 발을 올렸다가 내리면서 거의 동시에 방망이가 나왔다. 일찌감치 공을 판단하고 방망이를 돌리다보니 노렸던 공이 올 땐 좋은 타구를 날렸지만, 아닐 때는 대처가 늦었다. 어이없는 헛스윙이 자주 나온 것도 이 때문이었다.

이승엽은 공을 코스대로 치는 타격을 위해 밀어치기 훈련을 열심히 했다. 그러기 위해선 공을 끝까지 보는 훈련이 필요했고, 미야코지마캠프 때 토스배팅을 하면서 공이 정점에 올라왔을 때 치지 않고 기다리다가 공이 떨어지기 직전에 방망이를 휘두르는 훈련을 집중적으로 했다. 분명 한템포 정도 늦은 타이밍이었고, 중심이동이 자연스러워 보이지 않았지만 계속 이 훈련을 고집했다.





그리고 주니치와의 시범경기서 제대로 빛을 봤다. 4회초 두번째 타석에서 홈런을 친 공은 132㎞의 포크볼이었다. 이승엽의 하체는 이미 타격 준비를 끝냈지만 방망이는 끝까지 참고(?) 있었고, 공의 궤적을 따라 풀 스윙이 아닌 짧게 힘을 모아치는 타격으로 홈런을 때려냈다. 예전같았으면 여지없이 헛스윙 삼진을 당했던 타이밍의 구질이었다.

5회초 1사 2,3루서 나온 대형 2루타 역시 그랬다. 볼카운트 2-1에서 주니치 포수는 투수 넬슨에게 이승엽의 몸쪽 높은 쪽으로 공을 요구했다. 이승엽용 볼배합인 '몸쪽 높은 공→바깥쪽 변화구'의 패턴이었다. 오카다 감독은 이승엽에게 "몸쪽 높은 공에 속지 말라"는 충고를 했었다.

그런데 이승엽은 넬슨의 몸쪽 높은 공을 볼로 고르지 않고, 방망이를 휘둘렀다. 예전 같은 타이밍에선 빗맞힌 타구가 나오거나 헛스윙을 했을 공이었다. 하지만 이승엽의 방망이는 한템포 늦게 돌았고 공은 우측 파울라인 안쪽으로 떨어지며 펜스를 원바운드로 맞혔다.

몸이 앞으로 나가지 않고 뒤에서 끝까지 기다리는 새로운 타격자세가 이승엽을 부활로 이끌고 있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