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포토] 현대적 의상 속으로 들어온 전통놀이문화


[김강유 기자] 10월2일 경복궁 내 흥례문 앞 특설무대에서 진행된 코리아헤리티지패션쇼에서 강동준 디자이너의 패션쇼가 진행되고 있다.

문화재청 개청 50주년을 맞이하여 문화재청이 주최하고 한국패션협회가 주관한 코리아헤리티지패션쇼는 대한민국 문화유산의 콘텐츠를 재해석하여 패션을 통해 표현해내는 특별 행사로 기획되었다.

이번 패션쇼는 ‘어제를 담아 내일에 전합니다’라는 슬로건 아래 박윤수, 박춘무, 장광효, 이서윤, 김혜순, 곽현주, 하상백, 강동준, 이주영, 홍혜진, 임선옥 등 정상급 디자이너 11명이 참가하여 유형 및 무형문화유산의 우아함을 현대적 디자인으로 새롭게 탄생시켰다.

‘전통놀이문화, 패션을 입다’라는 주제로 펼쳐진 2부 패션쇼에서 강동준 디자이너는 코리안 무브먼트를 콘셉트로 하여 놀이를 즐기는 한국인의 역동적이고 활기찬 움직임을 모던하고 현대적인 감각의 의상으로 표현했다.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gangyoo@bntnews.co.kr

관련슬라이드보기 | 사진을 클릭하면 다음 사진을 볼 수 있습니다.

[포토] 가벼운 소재와 독특한 라인으로 역동적 정서 표현

[김강유 기자] 10월2일 경복궁 내 흥례문 앞 특설무대에서 진행된 코리아헤리티지패션쇼에서 강동준 디자이너의 패션쇼가 진행되고 있다. 문화재청 개청 50주년을 맞...



▶ [포토] 고궁을 무대로 한 코리아헤리티지패션쇼 성료
▶ [포토] 도트 패턴, 코리아헤리티지패션쇼도 빠지지 않아~
▶ [포토] 도자기의 아름다움을 입은 빅 재킷
▶ [포토] 코리아헤리티지패션쇼, 그네를 모티브로 한 홍혜진 디자이너 컬...
▶ [포토] 역동적인 케이프 재킷과 핫팬츠로 활동적 여성미 강조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가곡ㆍ대목장ㆍ매사냥, 인류무형유산 등재(종합)

연합뉴스 | 입력 2010.11.17 00:48

매사냥은 11개국 공동..UAE가 대표 등재

유네스코, 케냐 나이로비 회의서 결정

(서울=연합뉴스) 김태식 기자 = 우리의 가곡과 대목장, 그리고 매사냥이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에 등재됐다.

이로써 한국은 2001년 종묘제례와 종묘제례악이 등재된 것을 시작으로 2003년 판소리, 2005년 강릉단오제, 2009년 강강술래ㆍ남사당놀이영산재ㆍ제주 칠머리당영등굿ㆍ처용무에 이어 모두 11건에 이르는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을 보유하게 됐다.

문화재청은 16일(한국시각) 케냐 수도 나이로비에서 열린 제5차 유네스코 무형유산정부간위원회 회의에서 한국이 단독으로 신청한 가곡과 대목장은 물론 한국을 비롯한 11개국이 동참해 UAE가 대표 등재를 신청한 매사냥도 인류무형유산에 등재하기로 결정됐다고 전했다.

이들 세 종목은 앞서 등재 여부에 결정적 영향을 미치는 무형유산위원회 사전 자문회의에서도 등재 권고를 받았다.

이번 회의에서 31개국이 신청한 46건이 모두 유산으로 등재됐으며 중국과 일본은 각각 2건씩 등재했다.

당초 한국은 지난해 40건에 달하는 등재신청서를 유네스코에 제출했지만 유네스코의 업무 과중으로 이번에 그 중 3건만 심사 대상으로 선정돼 모두 등재됐다고 문화재청은 전했다.

문화재청은 신규 등재된 유산이 더욱 잘 보호되고 전승될 수 있도록 행정적ㆍ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우리 무형유산을 국내외에 홍보하고 세계화하는 데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한국을 대표하는 더 많은 무형유산이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으로 선정될 수 있도록 무형유산을 다양하고 폭넓게 발굴하고 목록화하는 작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문화재청은 덧붙였다.

인류무형유산은 '유네스코 인류구전 및 무형유산 걸작'(UNESCO Masterpieces of the Oral and Intangible Heritage of Humanity)이 정식 명칭이며, 1997년 제29차 유네스코 총회에서 산업화와 지구화 과정에서 급격히 소멸하는 무형문화유산을 보호하기 위해 도입한 제도다. 실제 등재는 2001년 처음 이뤄졌다.

새로 등재된 가곡은 판소리, 민요, 잡가와 구분되는 정가(正歌)며 성악곡이다. 시조의 시를 관현반주에 얹어 부르는 우리의 전통음악으로, 조선시대에 꽃을 피웠으며 현대에 이르러서는 창자(唱子)와 청자(聽子)가 서로 즐길 수 있는 노래로 발전했다.

대목장은 나무를 다루는 전통건축의 장인 중에서도 설계와 시공, 감리 등을 도맡아 책임지는 사람을 말한다.

문화재청은 대목장이 등재된 것에 대해 "우리나라 최초의 기능 분야 등재라는 점에서도 그 의미가 있으며 시대적 변화와 유행에 밀려 위기에 처한 대목장 기능과 대목장이 만든 결과물에 더 많은 관심과 흥미를 갖게 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매를 훈련해 야생 먹이를 잡는 사냥방식인 매사냥은 한국에서는 한로(寒露)와 동지(冬至) 사이의 겨울에 주로 했다.

매사냥에 대한 등재 신청에는 한국과 UAE뿐만 아니라 벨기에, 체코, 프랑스, 모로코, 카타르, 시리아, 사우디아라비아, 스페인, 몽골이 공동으로 참여했다.

문화재청은 "이전에 문화적 전통을 공유하는 인접국 간 공동 등재는 몇 차례 있었지만 매사냥처럼 동서양 여러 문화권을 아우르는 공동 등재는 이번이 처음이라는 점에서 국제사회에서 모범 사례로 인정받았다"고 평가했다.

http://blog.yonhapnews.co.kr/ts1406

taeshik@yna.co.kr

(끝)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제주외고 팀, 문화유산 콘텐츠 공모전서 '대상'
2010년 09월 28일 (화) 11:27:20 조승원 기자 jsw@mediajeju.com

제주외국어고등학교(교장 이영운)에 재학 중인 이유지(스페인어과 2학년), 김준영(일본어과 2학년),

강지원(영어과 1학년), 김지혜(스페인어과 1학년) 학생이

'2010 문화유산 콘텐츠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제주외고는 28일 문화재청과 한국문화재보호재단이 지난 27일 서울 삼성동

중요무형문화재전수회관에서 공동 개최한 문화유산 콘텐츠 공모전에서 제주외고 팀이

이같이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전에는 전국에서 총 543편이 출품됐는데, 제주외고 학생들은 지난 여름 방학 동안

성읍민속마을 일대를 조사, 제주 전통 문화 유산에 대한 동영상 콘텐츠를 제작해 출품했다.

이 작품은 기획, 내용, 촬영 기술 등 모든 면에서 탁월한 내용과 재능을 보였다는 평가를 받으며

 대상에 올랐다.

제주외고 팀의 한 학생은 "성읍민속마을에 대한 동영상을 제작하면서 제주도의 척박한 자연환경에

적응하며 만들어진 우리 고장의 전통문화에 대해 깊이 있게 탐구했다"며

"우리 고장에 대한 애향심을 가지는 기회가 됐다"고 밝혔다. <미디어제주>

<조승원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옹기' 사진으로 숨쉬다

연합뉴스 보도자료 | 입력 2010.09.27 11:31

'옹기 사진전' 개최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직무대리 최맹식)는 '2010 울산세계옹기문화엑스포' 행사의 일환으로 울산세계옹기문화엑스포조직위원회와 공동으로 옹기 사진전(2010.9.30-10.24/울산광역시 울주군 외고산리 엑스포 야외전시장)을 개최한다. 이번 사진전은 국립문화재연구소가 구축해왔던 무형문화유산 사진 기록 자료를 활용해 개최하는 두 번째 사진전이다.

사진전의 주제인 옹기(甕器)는 예로부터 우리 가정에서 사용되어 왔던 대표적인 생활용기로 '한국의 100대 민족문화상징' 중 하나다. 자연친화적인 저장 용기로서 뿐만 아니라 우리의 전통문화를 고스란히 담아내는 용기로서 그 문화적 가치를 찾을 수 있다.

이번 사진전은 생동감 있는 장인의 숨결과 우리 옹기문화의 정수를 알리는데 작은 도움을 주고자 그간 기록한 옹기 콘텐츠 중에서 선별해 기획하였으며, 옹기가 만들어지는 과정을 이해할 수 있도록 옹기 제작도구와 재료, 옹기 제작공정, 옹기가마, 옹기의 쓰임 등으로 구성되었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앞으로도 무형문화유산에 대한 심도 있는 조사 연구를 통해서 관련 자료들을 기록하고, 이렇게 구축된 고품질 문화콘텐츠를 활용한 대국민 서비스 제공에 더욱 노력할 계획이다.

< 사진설명 > 전시 사진 - 무늬 넣기

(끝)

출처 : 문화재청

본 콘텐츠는 해당기관의 보도자료임을 밝혀드립니다.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3차원 디지털기술 문화재에 잠든 역사를 깨우다」

9.17(금) / 주관 : 한국전통문화학교 전통문화연수원, 장소 : 국립고궁박물관  

문화재청 한국전통문화학교 전통문화연수원(원장 임덕수)은 오는 9월 17일   국립고궁박물관 강당에서 문화재에 관심이 많은 일반인 및 공무원 등 교육생 100여 명을 대상으로 전통문화아카데미『3차원 디지털기술 문화재에 잠든 역사를 깨우다』교육을 운영한다. 본 강연에 참여를 원하는 사람들은 9월 9일까지 한국전통문화학교 전통문화연수원 홈페이지(http://tctc.nuch.ac.kr)에 접속해 신청하면 된다.

 

올해 세 번째로 개최되는 이번 과정에서는 문화재의 과학적 고증, 관리, 복원, 활용을 위해 꼭 필요한 요소인 디지털 기술과 문화재와의 관계 및 디지털 관련 기술의 현황과 앞으로의 문화재 보존, 복원, 활용 정책방향에 대해 자세히 살펴보고자「3차원 디지털기술 문화재에 잠든 역사를 깨우다」라는 주제로 프로그램을 구성해 진행한다.

 

이번 교육은 원광연 카이스트 원장의「한국 문화유산 디지털 자원화」, 문화재청 엄승용 문화재정책국장의「디지털 헤리티지 비전과 정책」,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이기정 교수의「CT(문화컨텐츠기술)와 IT(정보통신기술)를 결합한 지능형 문화재 관리 및 복원기술 개발」과 광운대학교 3DRC 연구센터 김양웅 책임연구원의「3D 기술과 문화재 활용」, 호남대학교 정영기 교수의「3D 기술과 문화재 전시사업의 기술개발」등 디지털 관련 문화재 교육과정이 편성되어 있으며, 더불어 허행량 세종대 교수와 방송작가 김옥영 스토리텔링연구소 ‘온’ 대표의 문화유산과 스토리텔링의 연계방안에 대한 연구결과를 토대로 한 내용의 강의 또한 이루어진다.

 

이와 같이 디지털기술을 활용한 문화재 보존, 활용 사례들을 소개함에 따라 문화재의 복원 및 활용정책에 새로운 대안을 제시할 중요한 계기가 되어, 우리 전통문화의 무한한 가치를 한층 더 새롭게 인식하는 귀중한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전통문화학교 전통문화연수원 이재순 041-830-7822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문화재청, 창덕궁 달빛기행 다음달부터 진행

KTV | 입력 2010.08.27 22:07

 


문화재청이 다음달부터 보름달이 뜨는 시기에 맞춰 창덕궁 달빛 기행 프로그램을 운영합니다.

달빛 아래 창덕궁을 산책해보는... 상상만해도 낭만적인 체험에 도전해 보시기 바랍니다.

환한 보름달에 비친 궁궐의 자태가 가히 환상적입니다.

세계문화유산인 창덕궁에서 달빛기행이라는 특별한 체험행사이 다음달부터 실시됩니다.

오는 11월까지 둥근 달이 뜨는 보름을 전후해 2-3일 간 행사가 진행되는데, 해가 저문 오후 8시부터 불 밝힌 인정전의 아름다움을 볼 수 있고, 연경당에선 국악공연이 펼쳐져 운치를 더하게 됩니다.

가장 아름다운 정원으로 꼽히는 창덕궁 후원에서 옥류천까지 이어지는 숲길을 걸어보는 특별한 체험도 즐길 수 있습니다.

문화재청의 '살아숨쉬는 5대 궁 만들기' 사업의 일환으로 이뤄지는 겁니다.

문화재청은 이번 달빛기행 행사에 내외국인 절반씩 한 차례에 120명으로 인원을 제한할 계획입니다.

지난 2월부터 시범운영돼 큰 호응을 얻고 있는 달빛기행 행사는 궁궐의 야경과 역사문화 콘텐츠가 어우려져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관광프로그램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KTV 이정연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520 www.ktv.go.kr )
< 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마지막 황태자의 패션은?…영친왕일가 복식 특별전

2010-04-22 10:15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정종수)은 오는 27일부터 5월 23일까지 국립고궁박물관 2층 기획전시실에서 ‘영친왕 일가 복식’ 특별전을 개최한다.
 
 이번 특별전에 전시되는 복식(服飾) 유물들은 1991년 5월 한일 정부간 협상에 의해 환수된 것으로, 국외 우리 문화재 환수의 성공적 사례라고 할 수 있으며, 국립고궁박물관 설립의 기반이 된 유물들이라는 게 문화재청의 설명이다.
 
 대한제국 마지막 황태자 영친왕과 그의 가족들이 착용했던 의복과 장신구 333점은, 그 역사적 의의와 예술성 등의 가치를 인정받아 2009년 12월 국가지정문화재인 중요민속자료 제265호로 지정됐다. 이번 전시회는 일괄 지정된 것과 국립고궁박물관 소장품 도록 제1책 발간을 기념하기 위한 자리이다.
 

                             

 이들 유물 중 곤룡포와 적의, 자룡포는 왕과 왕비, 왕자의 것으로는 유일한 것이며 한 가족의 것이어서 그 의미가 더욱 크다는 설명이다. 적의는 고려시대 말부터 전해 내려오는 왕비의 궁중의례복식. 특히 영친왕비의 적의는 광무원년(光武元年ㆍ1897년)에 제정된 적의제도(翟衣制度)에 의해 만들어진 것으로, 110여 년 전 왕실 복식의 전모를 보여주는 국내 유일한 사례이다. 또, 하피, 폐슬, 후수, 패옥(佩玉) 등의 부속의장품이 원형대로 모두 갖춰져 있어 복식류의 구성요소와 형태 및 착장 상태 등을 상세하게 알 수 있는 유일한 자료이다.
 
 조선왕실 복식사와 의장의례 등을 엿볼 수 있는 영친왕 일가족의 복식 유물은 조선 왕실의 마지막 장인들의 작품들로, 당대 최고의 솜씨와 정성이 담겨 있어 궁중 복식과 공예 기술의 진수를 느낄 수 있다.
 
 관람안내 등 자세한 사항은 전화(02-3701-7651, 7656) 또는 국립고궁박물관 홈페이지(www.gogung.go.kr)를 참고하면 된다.
 
 임희윤 기자(imi@heraldm.com)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단독]세운상가 주상복합 36층→29층 하향

머니투데이 | 송복규 기자 | 입력 2010.03.03 08:02  

 

[머니투데이 송복규기자][문화재청 "건물높이 낮춰라" 요구…높이 122m→99m로 낮춰]

서울 종로구 종묘 맞은편 세운상가 부지에 들어설 주상복합 건물의 높이가 최고 122m에서 99m로 낮아진다. 최고 층수도 36층에서 29층으로 조정돼 아파트 가구수가 120여가구 줄어든다.

2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종로구 예지동 85 일대 '세운4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의 사업시행자인 SH공사는 건물 높이와 층수 등을 조정한 새 정비계획안을 지난달 24일 문화재청에 제출했다.

이는 지난해 9월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 세계문화유산.사적분과 합동회의 결정에 따른 조치다. 당시 문화재청은 "세운상가 정비계획안을 심의한 결과 자료 보완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며 "건물의 높이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종묘 경관을 해치는 만큼 정비계획을 보완하라"고 SH공사에 통보한 바 있다.

새 정비계획안은 지하 7층, 지상 13∼36층 건물 7개동을 짓는 당초 계획안에 문화재청이 제시한 '노출도' 기준을 적용해 수정한 것이다. 노출도는 맞은 편에서 건물을 봤을때 전체 표면적 대비 상층부의 노출 비율을 의미한다. 세운4구역의 당초 노출도는 16%, 문화재청이 요구한 노출도는 10% 내외다.

SH공사 관계자는 "수개월에 걸쳐 사업안을 검토해 주거시설은 최고 29층, 업무·판매시설은 21층으로 조정하기로 했다"며 "아파트 가구수는 당초 682가구에서 555가구로 127가구 정도 감소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새 계획안의 노출도는 약 12%로 10%내외 기준에 부합한다"며 "더 이상 낮출 경우 수익성이 악화돼 사업 추진이 불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문화재청은 오는 10일 소위원회를 열고 세운4구역의 정비계획 수정안을 심의할 예정이다. 수정안이 소위원회 심의를 통과할 경우 본회의에 상정된다.

문화재청에 제출한 수정안이 심의를 최종 통과하더라도 세운4구역의 사업일정 지연은 불가피하다. 문화재청의 제동으로 이미 수개월째 사업 추진이 중단된데다 교통영향, 환경영향, 건축디자인 등 건축심의 절차를 새로 밟아야 하기 때문이다. 세운상가 상인 등 조합원들에게 사업 수정안을 설명하고 동의를 받는 작업도 순탄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오세훈시장 "세운상가, 코엑스식 개발"

[이슈점검]서울 세운상가 재정비사업 속도?

'세상의 기운' 세운상가 40년의 영욕

"세운상가 자리에 초록띠 공원 펼쳐졌네"

서울 세운상가 일대 재정비 본격화(상보)

▶ (머니마켓) 성공투자의 지름길 '오늘의 추천주'
▶ (머니마켓) 돈이되는 증권정보 '재야고수 따라잡기'
송복규기자 clio@

<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