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문화콘텐츠교육센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10.11 “처용, 문화콘텐츠 개발토대 마련 시급” (1)
  2. 2010.10.09 "처용설화를 문화콘텐츠로 개발하자"

“처용, 문화콘텐츠 개발토대 마련 시급”
서강대 송효섭 교수, ‘제1회 처용학술제’ 초청강연서 주장
2010년 10월 10일 (일) 19:30:15 양희은 기자 yang8858@naver.com

처용설화가 하나의 문헌자료에 그치지 않기 위해서는 해석의 토대가 되는 다이어그램을 그릴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돼 관심을 끈다.

지난 8일 오후 처용문화제 행사 일환으로 ‘문화콘텐츠로서의 처용, 그 가능성과 한계’를 주제로

열린 제1회 처용학술제에서 서강대학교 송효섭 교수가 초청강연에서 이같이 밝혔다.

송 교수는 문화콘텐츠 개발을 위한 처용설화의 다이어그램 분석을 중심으로 왕·처용·신들의

 이동경로, 접점, 위계 등을 설명했다.

특히 “처용의 춤은 역사적인 해석에서 빗겨나 그 자체로 신화적이고 제의적인 위력을 발휘했다.

적어도 처용설화에서 우리는 역사를 넘어선 신화가 갖는 항구성과 효용성을 처용의 형상과

역량을 통해 확인하게 된다”며 “처용설화가 단지 하나의 문헌자료에 그치지 않기 위해서는

해석의 토대가 되는 수많은 다이어그램들을 그릴 필요가 있다. 이러한 문헌자료를 오늘날

문화콘텐츠로 활용하기 위한 토대를 구축하기 위해서도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주제발표는 신춘희 처용문화제추진위원회 수석부위원장이 좌장으로 나서 해양대

김정하 교수가 ‘처용문화제와 일본의 이인(異人)축제 비교와 문화콘텐츠 개선방안’,

정재진 단국대 교수가 ‘홍길동 캐릭터콘텐츠 개발과정과 지방자치단체 마케팅 효과안’ 등을 발표했다.

김정하 교수는 주제발표를 통해 “처용제를 이인축제로 변모시켜 외부에 대한 인식의 개방과

자아의 확대를 동시에 도모하는 근거로 삼아야 한다”며 “울산시는 국제화와 개방화로 다문화를

수용하는 새로운 시대문화를 구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재진 교수는 “처용이 지역 핵심 캐릭터로 부각될 가능성이 있다”며 “전문작가와 학생 공모전 등을

 통해 스토리텔링을 개발하고 정부 재원과 기업투자를 활용해 처용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도록

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박해도 영산대 교수와 송만윤 애니원고 교장이 토론자로 나서 울산의 자랑스러운 문화유산인

 처용을 세계에 널리 알릴 수 있는 방안을 새롭게 모색하기 위한 논의의 장을 펼쳤다.

처음으로 열린 이번 학술제에서는 처용을 세계에 널리 알릴 수 있는 방안이 새롭게 모색됐다.

또 이날 지난달 1일부터 10일까지 공모한 ‘홍보콘텐츠 제안’ 수상작에 대한 시상식과 함께 수상작

전시도 열리는 등 다양한 볼거리도 제공됐다.

/ 양희은 기자

울산제일일보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서비스/C-TIPS2010.10.09 11:34

  

제44회 처용문화제 개막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7일 오후 남구 황성동 처용암 앞에서 열린 처용문화제 개막식에서 신정고등학교 학생 5명이 탈과 전통복장을 착용하고 중요무형문화재 제39호로 지정된 처용무를 시연하고 있다. 2010.10.7 <<지방기사 참고>> leeyoo@yna.co.kr

 (울산=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처용문화제가 열리는 울산에서 8일 처용을 문화콘텐츠로 개발하는 방안에 관한 학술제가 열렸다.
  

처용학술제는 처용을 세계에 널리 알리는 길을 모색하고자 이날 오후 3시 울산문화예술회관 2층 회의실에서 '문화콘텐츠로서 처용의 가능성과 한계'를 주제로 진행됐다.

서강대학교 송효섭 교수는 "처용 문화콘텐츠를 개발하려면 처용설화를 다이어그램(그림표)으로 분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 교수는 "처용설화에 관한 문헌자료를 다이어그램으로 표현하면 등장인물의 행로와 정념, 위계관계를 해석하는 데 도움이 된다"며 "수많은 다이어그램을 그리면 다양한 맥락 속에서 처용을 다시 태어나게 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해양대학교 김정하 교수는 "처용은 외지인이었지만 신라시대 사회에 잘 수용됐다"며 "처용문화제도 외부문화를 환영하는 축제로 발전시키고, 울산을 빛낸 외지인이나 타지에 가서 울산을 알린 인물에게 처용상을 수여하자"고 제안했다.

   단국대학교 정재진 교수와 울산애니원고등학교 송만윤 교장 등은 "홍길동 캐릭터가 게임, 애니메이션 등에 폭넓게 이용되고 있는 것처럼 울산도 처용을 캐릭터로 만들어 활용하자"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1∼9일 접수한 처용 홍보콘텐츠 제안 공모에 대한 시상식도 이 자리에서 진행됐다.

   전날 개막한 제44회 처용문화제는 '처용, 세계를 만나다'를 주제로 오는 10일까지 울산문화예술회관과 달동 문화공원 일원에서 펼쳐진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0/10/08 15:01 송고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