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박물관'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9.08 박물관, 모바일에 길을 묻다
  2. 2010.07.13 "문화는 국가경쟁력 길러내는 원동력"

박물관, 모바일에 길을 묻다
국립민속박물관 등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개발
이용·예약·소개 등 전시정보와 3D영상까지 척척

고규대기자 enter@sphk.co.kr1 2 3  

1 2 3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수 있습니다



1 2 3  

클릭하시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수 있습니다



이제 스마트폰으로 관람하는 시대다.

최근 주요 박물관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관람객을 만난다. 최근 국내 주요 박물관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개발 중이거나 모바일 최적화 화면으로 스마트폰 유저들을 유혹하고 있다.

국립민속박물관은 6일 스마트폰용 모바일 웹페이지(m.nfm.go.kr)를 정식으로 선보였다. 이용, 예약, 소개 등 국립민속박물관과 관련된 정보외에 전시, 소장품, 발간 도서 등 전시물과 관련된 코너도 마련했다. 소장품의 경우 의,식, 주 등 12개의 카테고리를 마련해 원하는 전시물을 검색하도록 만들었다. 박물관은 앞으로 중국어와 영어, 일본어 등 외국인들을 위한 모바일 웹페이지도 추가로 만드는 것과 함께 전용 어프리케이션 개발도 검토 중이다.

국립고궁박물관은 증강현실 기술을 응용한 스마트폰용 어플리케이션의 일부를 선보였다. KIST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문화콘텐츠산업기술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아'모바일 혼합현실 체험 투어 기술 개발' 과제로 개발한 기술. 국립고궁박물관은 '100년 전의 기억 대한제국'특별전에서 사용자가 스마트폰을 통해 유물을 바라보기만 해도 영상을 인식해서 유물의 정보가 화면에 나타나는 이색 기술을 선보였다. 예를 들어 이날 전시회에서 '고종황제 어진(초상)' 혹은 '명성황후 금보' 등을 보면서 세부 정보를 클릭해서 볼 수 있는 서비스.


국립중앙박물관도 빠르면 10월말 전시물을 소개하는 어플리케이션으로 관람객을 만난다현재 국보 78호와 83호 반가사유상과 국보 287호 백제 금동대향로, 국보 191호 황남대총 신라금관 등 한국 대표 명품 20여 점에 대해 해설하는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물에 대한 설명과 관련 연대를 나열하는 딱딱한 형태가 아니라, 유물에 숨겨진 이야기와 유래 등을 스토리텔링 기법으로 알려주는 형식으로 만들어진다. 애니메이션과 3D(3차원 입체영상), 증강현실기법 영상 등을 통해 실제로 박물관을 방문한 것 같은 느낌을 받을 수 있다는 게 박물관 측의 설명이다.

'모바일 혼합현실 체험 투어 기술 개발'에 참여한 KIST 고희동 박사는 "기존 박물관에서 제공되던 자체 전용기의 설명과 다른 형식이다. 증강현실을 기반으로 전시물을 쉽게 만날 수 있다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스포츠한국


<저작권자 ⓒ 인터넷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문화는 국가경쟁력 길러내는 원동력"
박물관은 문화의 총체...상상력 길러야
 
최정필
▲ 최정필  교수   ©museumnews
[칼럼]
문화는 국가경쟁력을 길러내는 원동력이다. 그러한 문화의 총체가 박물관과 미술관에 그대로 담겨있다. 그렇기에 우리는 박물관을 통해서 민족의 정체성을 확립하여 현재와 미래를 살아가는 지혜를 얻고, 나아가서 인류문화의 다양성을 이해하는 가운데 무한한 국가경쟁력을 강화해야한다.

이러한 연유로 한 나라의 문화수준을 가늠하기 위해서 박물관과 미술관을 찾아가는 것은 오늘을 살고 있는 우리의 문화적 관습이라 할 수 있다. 

이 땅에 우리 박물관이 개관 된지 100년이 지났다.그러나 우리민족에 의해서 운영된 박물관의 역사는 서구사회에 비해서 매우 짧은 편이다.
 
하지만 지난 수년에 걸쳐서 엄청난 변화가 우리의 박물관문화에 일어나고 있다. 예를 들면, ICOM 역사상 처음으로 동양에서 개최된 2004년 서울대회는, 우리박물관과 미술관의 국제적 위상을 정립하는데 크게 공헌하였다. 

 이러한 국제적인 위상에 걸맞게, 우리나라의 박물관 미술관의 수가 급격히 증가하여 7백관에 달하고, 용산에 새로 개관한 국립중앙박물관은 국민들의 문화에 대한 갈증을 해소시키는데 일조를 하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박물관과 미술관이 우리국민들의 생활 속에 깊숙이 자리 잡아가고 있다는 징표다.

우리는 이와 같은 새로운 기운을 살려내어 미래를 설계하는 무한한 창의력을 길러가야 할 것이다.

 <최정필교수 프로필>
  최정필교수는 고려대 사학과를 졸업하고 피츠버그대학에서 인류학 석박사를 마쳤다. 2004년과 2006년에 한국문화 발전공로와 한국박물관 발전 공로로 각각 문화부 장관 표창, 국무총리 표창을 받았으며, 여러 다양한 학회 임원을 역임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있다. 현재 한국-스웨덴 협회 회장, 세종대학교 박물관장과 ICOM(국제박물관협의회) 한국위원장을 역임하고 있으며, 한국문화와 박물관을 위해 여러 활동을 활발하게 하고 있다.


 

 

 

 

 

 

기사입력: 2010/07/12 [10:24]  최종편집: ⓒ museumnews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