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극적으로 성사된 ‘코리안 더비’

베스트일레븐 | 김정용 | 입력 2012.01.23 03:20 | 네티즌 의견 보기


(베스트일레븐)

우여곡절 끝에 '코리안 더비'가 성사됐다. 23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1-1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2라운드 경기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아스날에게 2-1 승리를 거뒀다. 맨체스터Utd.의 박지성은 후반 31분, 아스날의 박주영은 후반 39분 교체로 그라운드를 밟았다.

양 팀의 두 한국인 선수는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당시에는 '코리안 더비'가 성사될 가능성이 극히 희박해 보였다. 박지성의 주 포지션인 좌우 측면에는 나니와 발렌시아의 입지가 확고했다. 박주영은 리그 데뷔전조차 치르지 못한 상황이었다.

경기가 급박하게 전개되며 박주영이 먼저 투입을 준비했다. 맨체스터Utd.가 전반 추가시간에 터진 발렌시아의 선제골로 앞서가고 있었다. 벵거 감독은 경기를 뒤집기 위해 아르샤빈과 박주영 등 두 공격자원의 동시 투입을 준비했다.

이 때 얄궂은 상황이 벌어졌다. 후반 26분 반 페르시의 동점골이 터진 것이다. 지나치게 공격에 무게를 실을 필요가 없어진 벵거 감독은 박주영을 다시 벤치로 불러들이고 아르샤빈만 내보냈다. 오히려 박지성이 후반 31분 하파엘과 교체되어 먼저 그라운드를 밟았다.

후반 36분, 웰벡의 골로 다시 뒤처지기 시작하자 그제야 벵거 감독은 박주영을 급히 투입했다. 실점 3분 뒤 램지 대신 투입된 박주영은 아스날의 전원 공격 방침에 따라 전방에 머물렀다. 주어진 시간이 짧았고 아스날이 롱볼 위주 축구를 펼치는 통에 별다른 기회를 잡지는 못했지만 잉글랜드 전체가 주목하는 가운데 프리미어리그 신고식을 치른 것만으로도 보람찰 만한 경기였다. 박지성과 박주영은 경기가 끝나자마자 서로에게 다가가 반가운 인사를 건넸다.

축구 경기는 90분의 길지 않은 시간 안에 다양한 드라마를 품는다. 한국 축구대표팀의 전현직 주장이 프리미어리그에서 마주친 과정은 승패와 별개로 전개된 소소한 하나의 드라마였다.

글=김정용 기자(redmir@soccerbest11.co.kr)
사진=PA(www.pressassociation.com)

대한민국 축구 언론의 자존심 - 베스트일레븐 & 베스트일레븐닷컴
저작권자 ©(주)베스트일레븐. 무단전재/재배포 금지-www.besteleven.com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월드컵 2골 사냥 이청용, 137억 대박 임박?

풀햄-박주영, 셀틱-차두리등 유명 클럽 태극전사에 '눈독'

[머니투데이/OSEN 박린 기자] 태극전사들이 2010 남아공월드컵에서 선전하며 유럽 유력 클럽행을 향한 발판을 마련했다.

허정무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27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포트 엘리자베스의 넬슨 만델라 베이 스타디움서 끝난 16강전서 우루과이에 1-2로 석패해 8강 진출이 좌절됐다. 하지만 투혼으로 사상 첫 16강 진출이라는 성과를 이뤄내며 유럽 유력 클럽 스카우트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

공격의 핵인 박주영(25, 모나코)은 비록 아르헨티나전서 자책골을 범했지만 나이지리아전에서 환상적인 프리킥 골을 작렬시킨 데 이어 우루과이전에서도 왼쪽 골포스트를 강타하는 예리한 프리킥 등으로 눈도장을 찍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대회 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풀햄, 에버튼, 아스톤 빌라가 박주영 영입에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고 비록 박주영은 2012년 6월까지 계약을 맺고 있는 현 소속팀에 만족감을 나타내고 있지만 월드컵 활약에 의한 구체적 오퍼에 따라 빅리그로 직행할 가능성이 유효하다.

부동의 우측 날개 이청용(22, 볼튼)도 '남미의 강호' 아르헨티나, 우루과이를 상대로 연이어 득점포를 가동하며 빅클럽 관계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미 지난 4월초 영국의 데일리 메일 등 현지 언론들은 잉글랜드 리버풀이 800만 파운드(약 137억 원)에 영입을 노리고 있다는 소식을 전한 바 있으며, 최근 리버풀의 커머셜 치프는 "박지성(29, 맨유)처럼 실력을 갖춘 아시아 선수라면 영입이 가능하다"는 뜻을 내비친 바 있다.

주전 센터백 조용형(27, 제주)은 비록 4경기에서 8실점했지만 톱 클래스 공격수들에게 위축되지 않고 몸을 던져가며 최후의 저지선을 책임졌다. 조용형은 대회 전 잉글랜드 풀햄, 뉴캐슬 유나이티드를 비롯해 이탈리아 팔레르모 등으로부터 관심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고 현 소속팀인 제주는 월드컵 후 유럽팀이라면 이적시킬 수 있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져 빅리그행이 가시권에 들어온 상황이다.

조용형과 함께 중앙 수비를 책임지며 그리스, 나이지리아전에서 득점포까지 가동한 '골 넣는 수비수' 이정수(30, 가시마) 역시 이번 대회를 통해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뒀다.

전 소속팀인 독일 프라이부르크와 재계약에 합의하지 않은 차두리(30)는 월드컵에서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 스코틀랜드 셀틱으로부터 지대한 관심을 받고 있으며 반대로 이번 대회에서 2도움을 올린 기성용(21, 셀틱)은 출전 시간 보장을 위해 옛 스승인 세뇰 귀네슈 감독이 이끄는 터키 트라브존스포르행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천후 미드필더 김재성(27, 포항)과 멀티 플레이어 김동진(28, 울산)은 대회 전 각각 네덜란드 PSV 아인트호벤과 러시아 디나모 모스크바로부터 관심을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는데 이번 월드컵이 도화선 역할을 해줄 것으로 보인다.

이영표(33, 알 힐랄)도 최근 소속팀과 1년 재계약을 맺기 전 잉글랜드, 프랑스 팀들로부터 관심을 받았고 이번 월드컵을 통해 자신의 진가를 다시 한 번 입증하며 여지를 남겨뒀다.

한편 조중연 대한축구협회장은 사상 첫 원정 월드컵 16강을 이뤄낸 대표팀의 병역 특례를 정부에 건의할 예정인데 추후 결과에 따라 유럽 유렵 클럽행에 지대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박주영, ESPN 선정 최우수 선수 뽑혀

일간스포츠 | 온누리 | 입력 2010.06.13 19:02

[JES 온누리] "하이볼로 한국을 위협하겠다"던 그리스는 처참히 무너졌다. 허정무팀은 190cm대의 그리스의 장신을 우려했지만, 10cm이상 작은 박주영이 그리스 선수들과의 공중볼 다툼에서 전혀 밀리지 않았다. 박주영은 공중볼 다툼, 몸싸움 등에서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면서 한국팀 공격을 주도했다.
 
일간스포츠 해설위원인 김호 전 대전 감독은 박주영의 활약에 대해 "공중 싸움에서 전혀 주눅들지 않았다. 오히려 공 낙하지점을 빠르게 선점, 좌우로 벌려줘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었다"고 칭찬했다.

황선홍 부산 감독도 "박주영이 사실상 원톱으로 나섰다. 원톱은 소화하기 어려운 자리인데 박주영이 수비를 많이 달고 다니면서 다른 선수들이 움직일 공간이나 기회를 많이 만들어줬다. 몇 차례 골 찬스를 살리지 못했어도 그 아쉬움을 상쇄하고 남을 정도의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박주영은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이 선정하는 '경기 최우수선수(Man of the Match)'로도 뽑혔다. ESPN은 "박주영은 공격수로서 외롭게 싸웠지만 상대팀 그리스가 어려움을 겪을 만한 문제를 많이 안겨줬다"며 "중요한 골 기회를 몇 차례 놓쳤지만 그리스는 그들의 공격선라인에도 박주영 같은 선수가 있기를 바랄 뿐이었다"고 평했다.

온누리 기자 [nuri3@joongang.co.kr]

브라질 둥가 감독, 언론 접촉 금지 선언
나이지리아 골키퍼, 경기 패하고도 MOM 왜?
일찌감치 A조 분석에 들어간 허정무 감독
코엑스, 새로운 월드컵 명소로 떠오르다
유로스포트 선정, 한국 '월드컵 파워 랭킹 17위로 상승'
박지성 '맨유' 홈페이지 메인 장식 'Park's Pride'
박지성이 덩실덩실 춤 춘다…한국 축구가 변했다
히딩크 '박지성 골 아름다웠다' 네덜란드 언론에 극찬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