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박철언 "중'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2.08 박철언 "중, 김정남 내세워 친중정권 수립할것"
정책지원/통일 2011.02.08 01:43
박철언 "중, 김정남 내세워 친중정권 수립할것"
<월간중앙> 인터뷰서 "이명박 정부 대북 정챗 첫단추부터 잘못 끼워"
변윤재 기자 (2011.02.05 11:23:17)
트위터 싸이월드공감 프린트하기
◇ 박철언 전 체육청소년부 장관이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과 관련, ”잘못 가고 있다“며 신랄히 비판했다. ⓒ연합뉴스
박철언 전 체육청소년부 장관이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과 관련, ”잘못 가고 있다“며 신랄히
비판했다.

박철언 전 장관은 노태우 전 대통령 당시 최고
실세이자 북방정책의 입안자로서 5, 6공 두
정부에서 모두 42차례의 남북 비밀회담
수석대표로 참석했었다.

박 전 장관은 최근 <월간중앙>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도발에 강력히 응징한다는 안보태세만
강조할 뿐 도대체 대북정책을 어떻게 이끌겠다는
 구상이 보이지 않는다”며 “이명박 정부는 외교·
안보정책의 첫 단추를 잘못 끼웠고, 지금도
바로잡을 조짐이 보이지 않는다”고 문제삼았다.

그는 “이명박 정부가 출범 초기 ‘비핵·개방·3000’를
내놓으면서 북한정권의 속성도 모른 채 자존심
 하나로 버티는 나라에 마치 거지 동냥 주듯,
'우리 말 잘 듣고 쌀과 비료가 필요하다고
요청하면 검토해보고 주겠다'는 식으로
접근했다”며 “(더욱이) 대북정책은 오락가락하고
현실인식도 안이하다. 현 정부의 외교·안보 라인에
 있는 사람들의 철학과 세계관으로는 당면 위기를
 극복할 수 없다”고 질타했다.

박 전 장관은 “국가안보는 완벽하게, 대북정책은 탄력 있게 구사해야 함에도, 현 정부는 허술하기
 짝이 없다. 북한에 자꾸 감정적인 싸움을 건다”며 “대화가 끊어져선 안 된다. 1983년 전두환 전
대통령 때 버마 아웅산 폭탄 테러로 많은 정부 요인이 희생되고, 남북은 전쟁 일보직전의 긴장
상태로 갔지만 이듬해 9월 북한의 수해구호물자 지원 제의를 수락함으로써 남북 간 물꼬가 열리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또 박 전 장관은 “한국의 외교·안보 라인은 한국이 북한을 흡수통일해도 중국이 반대하지 않을
것으로 여기는 것 같은데, 절대 그렇지 않다”며 “북한이 붕괴되면 중국은 북한군부 내 친중 강경세력
으로 하여금 허수아비 정권을 수립하거나 자기들이 보호 중인 친중 성향의 김정남을 내세우더라도
 친중국 정권을 옹립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빅 전 장관은 “100년 전 나라를 잃었던 통한의 기억을 되살려야 한다”며 “1990년 소련 붕괴 이래
20년간 계속돼온 미국의 일국 패권주의가 2008년 글로벌 금융 위기로 막을 내리고 중국이 G2 체제의
 새 강자로 등장한 만큼, 미국 일변도의 외교·안보·통일정책에 빠져 있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박 전 장관은 특히 대중국 외교노선에 대해 “점점 더 중국과 대립하고 촉각을 세우게 되면 우리의
안보위협은 그만큼 더 커지기 때문에, 너무 잘못하고 있다“면서 ”우리가 중국더러 북한과 잘 지내라,
 우리도 북한과 잘해보마, 북한이 핵을 가지거나 도발을 못 하도록 너희가 북한에 식량과 비료를
줘라, 그러면 중국의 아시아 패자 역할을 인정하겠다고 다독거려도 시원찮은 판국이다. 남한 위주의
 통일이 가능하기 위해선 중국아 아주 친하게 지내고, 통일한국이 친미 일변도의 나라가 아님을
인식하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장관은 북한의 후계구도와 관련해서는 “북한정권의 속성상 김정일―김정은 체제가 서서히
자리 잡아가는 정착화 과정이 큰 무리 없이 진행되는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식량난·유류난·
생필품난 등의 문제를 김정은이라는 젊은 체제가 어느 정도 신속하게 해소하고 경제를 회생시켜야
 북한 주민들에게서 안정적인 승복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데일리안 = 변윤재 기자]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