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박홍균 PD'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7.06 "시대 변해도 드라마 PD는 여전히 이야기꾼"
"시대 변해도 드라마 PD는 여전히 이야기꾼"
연합뉴스|
입력 2011.07.06 07:12
|수정 2011.07.06 07:42
'최고의 사랑'까지 세작품 연속히트 박홍균 PD

(고양=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한해 수십편씩 쏟아져 나오는 드라마 가운데 히트작을 만들기란 도박과 같다. 그러나 MBC 드라마국의 박홍균(40) PD는 세 작품 연속 히트라는 진기록을 달성했다.

그는 2008년 '뉴하트'부터 2009년 '선덕여왕', 그리고 올해 '최고의 사랑'까지 3연타석 홈런 기록을 세웠다. 전국 시청률 기준으로 '뉴하트'가 30%, '선덕여왕'이 40%, '최고의 사랑'은 20%를 넘기며 히트 드라마 반열에 올랐다.

지난 4일 일산에서 만난 그는 "운이 좋았다"며 공을 작가와 배우에게 돌렸다.

"사실 '선덕여왕'이 끝나고 다음에는 어떻게 잘하나 하는 걱정이 앞섰어요. 볼륨이 작은 작품을 하고 싶었는데 원래 코미디를 좋아한 데다 작가들('홍자매' 홍정은.홍미란 작가)을 만나서 얘기를 하면서 믿음이 많이 갔었어요. 좋은 대본이 있으면 좋은 드라마는 절반이 나온 거나 마찬가지잖아요."

배우들에 대한 믿음도 컸다.

"차승원 씨와 처음 작업 해봤는데 외양만 봤을 때 남성적이고 마초적인 연기자라 생각했는데 거의 아줌마였어요. 꼼꼼하고 완벽주의자에요. 엄청나게 많이 준비해 와요. '알짱거리지 말고 저리비켜'라는 대사도 15가지 톤으로 준비하더라고요. 공효진 씨는 차승원 씨와 대척점에 있는데 서로 채워주는 부분이 있었어요. 배우들이 시너지가 났죠."

'최고의 사랑'이란 제목은 그가 직접 지었다. 준비 과정에서 제목을 갑자기 바꾸게 되자 그가 3주를 고민한 끝에 아이디어를 냈다.

"원래 '최고 톱스타의 지독한 사랑'의 준말이었어요. 구애정의 '최고의 사랑'이란 의미도 있어요. 일본식 조어법이란 점이 마음에 걸리고 귀에 잘 안 들어올까봐 고민했는데 입에 잘 붙는 거 같아서 정했죠. 또 드라마 제목은 긍정적인 의미로 가야하는데 최고를 따라 갈 단어가 없더라고요."

스스로도 '내가 많이 찍는 걸로 악명이 높다'고 할 정도로 박 PD는 촬영 현장에서 많은 수의 커트를 찍는 것으로 유명하다.

본인을 비롯해 배우와 스태프들의 고충이 컸지만 그는 늘어지는 부분이 있으면 작가에게 보충 씬을 주문할 정도로 작품 욕심을 줄이지 않았다. 대사가 3~4마디에 불과한 장면인데 카메라와 인물을 계속 옮기면서 30시간 넘게 찍은 적도 있었다.

"디테일한 부분들이 들어가서 템포를 빨리 할 수 있다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리얼리티를 잊어버리지 않는 범위에서 판타지를 주려다 보니 손이 많이 갔어요. 스태프들도 고생 많이 했고 CG팀도 많이 고생했어요. 손도 찍고 얼굴도 찍다보니 배우들이 자기가 뭘 찍는지 모르는 경우도 있었을 거에요."

'최고의 사랑'은 체감 인기도에 비해 시청률은 평균 16%대에 머물러 아쉬움을 남겼다.

연출자로서 그는 "반성하고 있다"며 " 공감대를 끌어내기에 부족한 점이 있었던 거 같다. 30%를 넘으려면 리얼리티 요소들이 있어야 하는데 리얼리티와 판타지 사이 줄타기에서 내 착오가 있었던 것 같다"고 자평했다.

2002년 베스트극장 '신촌에서 유턴하다'로 데뷔한 그는 어릴 적부터 드라마 키드였다. '질투' '모래시계' '여명의 눈동자' 등 당대의 드라마를 보면서 연출가의 꿈을 키웠다.

"당시 드라마를 보면 이건 연출자가 누구라는 걸 알 수 있었어요. 황인뢰, 장수봉, 김종학 감독님 작품은 색깔부터 달랐어요. 지금은 하이퀄리티로 평준화가 됐어요. 감독의 시대가 가는 것도 그런 의미라 할 수 있어요. 드라마가 감독의 전유물이 되기는 고도로 복잡화됐어요. 지금은 프로듀서의 시대에요. 프로듀서의 역할을 할 수 있는 감독이나 작가가 살아남을 수 있다고 봅니다."

'최고의 사랑'에서 PPL(간접광고)이 지나쳤다는 지적이 있었다는 이야기를 꺼내자 기다렸다는 듯이 "부족한 제작비를 몸으로 돌파하면 이런 식밖에 안된다는 걸 느꼈다"고 말했다.

"자체 제작이다보니 제작비를 확보할 방법이 없어요. 편당 2억원 갖고 드라마를 못 만드는 시대가 왔어요. 간접광고의 손을 빌릴 수밖에 없죠. 그런데 PPL 다 팔아봐야 6억원 밖에 안 돼요. 그나마 세부 조항에 걸려서 돈을 다 못 받은 게 태반입니다. 우리도 불만인데 시청자들의 저항은 훨씬 컸어요. 바람직한 드라마 제작 방식은 아닌 거 같다는 걸 느꼈어요. 노골적인 PPL보다는 중간광고로 보전해주는 게 낫다고 봐요."

며칠씩 밤새기가 일쑤인 드라마 제작 환경에 대한 쓴소리도 쏟아냈다.

"감당할 수 있는 범위를 넘어서는 상황에서 드라마를 만들고 있어요. 정상적인 제작 시스템이 아니에요. 정상적인 제작이 가능하도록 과당경쟁이 합리적으로 조절되지 않으면 해결되지 않을 문제입니다. 진지하게 문제 제기를 해야 할 지점인 거 같아요. 계속 가다가는 드라마의 질이 떨어지는 문제가 나올 겁니다."

연출가의 시대가 가고 자본이 제작 환경을 지배한다고 해도 그는 "PD는 이야기꾼"이라며 여전히 이야기를 만들고 싶다고 했다.

"시대극과 멜로 등 하고 싶은 이야기들이 많아요. 아직 제 전공을 찾지 못했습니다. 홍자매처럼 로맨틱 코미디를 연속 성공시키면 제 전문 장르도 생길 수 있겠죠. 그렇지만 아직 젊기 때문에 굳이 한 장르에 머물고 싶지는 않아요. 훌륭한 협업자들을 만나서 날 미워하고 욕하더라도 다양한 장르를 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okko@yna.co.kr

(끝)

<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

< 포토 매거진 >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