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박희은 이음소시어스 대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1.21 소셜데이팅으로 7만명 회원 모은 박희은 이음소시어스 대표 (1)

소셜데이팅으로 7만명 회원 모은 박희은 이음소시어스 대표
“건전한 만남으로 여자들 몰리도록 했죠”
기사입력 2011.01.21 14:51:23 | 최종수정 2011.01.21 18:14:15 트위터 미투데이 블로그 스크랩

국내 벤처업계에 젊고 실력 있는 여성 CEO가 나타났다. 소셜데이팅(Social Dating)이란 화두를 들고 나온 박희은 이음소시어스 대표(25)다. 사명에서 알 수 있듯 이음소시어스는 인터넷과 모바일 매칭시스템을 활용해 20~30대 미혼남녀를 ‘이어준다’.

20대 중반 젊은 CEO답게 콘셉트가 독특하다. ‘안드로메다에서 내려온 이음신이 매력적인 지구 피플에게 매일 한 명의 인연을 선물해준다’는 것. 회원이 되면 매일 12시 30분 나른한 오후, ‘딩동’ 벨소리와 함께 한 명씩 소개받는다. 24시간 내에 ‘오케이’ 할 것인지 여부를 결정하고 쌍방이 수락하면서 만남이 이어진다. 5월 베타사이트를 열고 11월 정식으로 시작했는데 창업 당일 22명이던 회원은 현재 6만8000명으로 늘어났다. 그는 “여성의 마음을 사로잡았기 때문에 비즈니스가 안착했다”고 밝혔다.

“국내 온라인 데이팅 서비스가 400개나 있어요. 시장도 매우 크죠. 하지만 결혼을 전제로 하거나 하루 즐기는 관계로 흘러가선 곤란하다고 봤어요. 또 남자들만 넘쳐나니 성비가 안 맞아 자연스럽게 도태된 거죠. 그래서 저희는 여성들이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사이트를 아기자기하게 꾸몄어요. 건전한 만남의 장소라는 점도 강조했고요. 지금 회원 가입 대기자가 7000명이 넘는데 전부 남자예요. 남녀 비율이 1 대 1이어야 한다는 원칙에 따라 가입을 늦추고 있는 겁니다.”

많은 벤처들이 수익모델을 찾는 데 고심한다. 주변에선 이음도 유료화를 시작하는 즉시 회원이 대거 빠져나갈 것이라 했다. 하지만 실제 유료화 이후 탈퇴 회원은 100명 수준에 불과하다. 또 정식 오픈 한 달 만인 12월 월 단위 손익분기점을 넘어섰다.

박 대표의 사업모델은 지난해 10월 중소기업청 주최 여성창업경진대회에서 대상을 거머쥐었다. 시장에서 이미 인정받은 셈이다. 서울대를 나와 안정적인 직장에 갈 수도 있었을 텐데 창업을 선택한 계기를 물었다.

“졸업하자마자 엔씨소프트 글로벌사업팀에 들어갔어요. 당시 국외시장에서 떠오른 비즈니스를 연구했는데, 온라인 게임과 디지털음원, 온라인 데이팅이었어요. 국내에도 데이팅 수요가 있는데 왜 안착하지 못했을까 고민하다 친구 2명과 함께 아예 회사를 차려보기로 했죠. 당시 직장생활을 몇 달 안 했기 때문에 회사를 나와도 크게 아쉬울 것도 없다고 생각했어요. 당시 회사에선 6개월 내 망하면 받아주겠다고 했는데 안 가도 될 것 같아요(웃음).”

박 대표는 “철저한 회원관리가 이음의 핵심”이라며 “성의 없이 프로필을 작성하거나 음란성으로 작성한 사람은 절대 회원으로 받지 않고, 만남이 성사된 이후라도 신고제를 둬 어느 한쪽에서 신고가 들어오면 무조건 탈퇴 조치를 취한다”고 했다. 실제로 그는 유부남 회원 2명을 적발해 탈퇴시키기도 했다.

“미국 소셜데이팅 시장규모는 1조5000억원으로 소셜커머스(1조원)보다 더 커요. ‘쿨한’ 만남을 이어주는 메신저가 될게요.”

[명순영 기자 msy@mk.co.kr]

[본 기사는 매경이코노미 제1591호(11.01.26일자) 기사입니다]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