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방송 콘텐츠'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12.12 [기고] 방송 콘텐츠 경쟁의 善순환을 기대한다

[기고] 방송 콘텐츠 경쟁의 善순환을 기대한다

  • 김대호 인하대 언론정보학과 교수
  • 입력 : 2011.12.11 23:17

    김대호 인하대 언론정보학과 교수
    우리나라 방송 역사에 한 획을 긋는 종합편성채널(종편)이 출범했다. 기존에 있던 3개의 지상파 방송과 함께 4개의 종합편성채널이 개국하면서 7개의 채널이 생긴 것이다. 보도·오락·교양의 3개 영역을 모두 포함하는 방송채널이 7개로 수직 상승한 것은 획기적인 일이고, 그만큼 그 영향도 적지 않다.

    종편 하면 가장 먼저 떠올리는 단어가 '경쟁'이다. 앞으로 방송사 간의 경쟁이 치열해질 것은 분명하다. 새롭게 방송시장에 진입하는 종편 채널들은 안착을 위해 전력을 다하고, 기존 지상파 방송사들은 오랫동안 확보해 온 시청자와 광고시장을 잠식당하지 않기 위해 경영과 콘텐츠 등에서 다각적인 노력을 하는 과정에서 방송시장은 활기를 띠게 될 것이다.

    무엇보다 지상파 방송 수준의 채널이 4개나 새롭게 등장함으로써 콘텐츠의 양적·질적 제공 능력이 증가하게 됐다. 지난 10여년간 해외에서 한국의 창의적인 방송·영상 콘텐츠에 대한 관심과 인기가 높아져 왔다. '겨울연가' '대장금' 등 드라마를 중심으로 아시아권에서 활발했던 한류(韓流)는 최근 K팝 열풍을 타고 미국·유럽·남미 등으로 확산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방송 콘텐츠도 세계에 진출할 수 있는 본격적인 기회를 갖게 될 것이다. 따라서 콘텐츠 제작사의 제작 기회가 확대되고, 콘텐츠 투자 펀드 등의 재원도 다양화될 전망이다. 방송 콘텐츠가 다양한 네트워크를 통해 전송되고, 다양한 기기를 통해 시청할 수 있는 최근의 방송환경에서 콘텐츠의 수요 증가는 콘텐츠 산업의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다.

    방송사 간의 경쟁은 또 시청자에게 다양한 채널 선택권을 줄 수 있다. 최근 시청자들은 케이블 채널이 제작한 다양한 콘텐츠로 눈을 돌리고 있다. 대표적으로 '슈퍼스타 K'는 어느 지상파 채널 못지않은 콘텐츠 파워를 과시하고 있다. 여기에 4개의 새로운 채널은 저마다 차별화 전략으로 시청자에게 다가갈 것이다.

    그러나 경쟁이 지나치면 과당경쟁으로 이어질 수 있다. 프로그램이 선정적이 되어 방송의 공익성을 훼손할 가능성도 있다. 더욱이 이번에 방송을 시작하는 종편들은 신문사가 운영하고 있다. 신문사들은 광고시장 하락에 대한 대응으로 방송에 진출했지만, 방송 또한 유사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국내 방송광고 시장의 정체로 종편 채널 사업자의 경영이 악화될 수도 있다.

    그렇다면 경쟁의 선(善)순환을 만드는 것이 종편이 우리 방송시장과 사회에 가져다줄 책임이다. 그것은 무엇보다 양적으로 다양하고 질적으로 우수한 콘텐츠 생태계를 만드는 것이다. 새로운 종편 채널이 보여주는 차별화된 콘텐츠가 시청자에게 다양한 선택의 기회를 주고, 세계적으로도 주목을 받기 시작한 우리의 콘텐츠 파워를 늘려야 한다. 이 경우 한정된 국내 시장이 아니라 글로벌 콘텐츠 시장을 대상으로 할 때 제로섬게임이 아니라 방송 시장의 파이를 크게 하면서 경쟁의 선순환은 더욱 빨라질 것이다.

    최근 빨간 국물에 쇠고기 맛이 대부분이던 라면 시장에 맑은 국물과 닭고기·돼지고기 맛 등으로 차별화한 라면이 등장하여 더욱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이 차별화한 라면으로 정체했던 라면 시장이 다시 성장 국면으로 진입하고, 소비자에게는 선택의 다양성을 확대하고 있다. 경쟁이 가져다주는 시장의 선순환은 이런 것이다. 우리는 이를 종편에도 기대하고 있다.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