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게임 특집] 네오위즈게임즈 - 배틀필드 온라인
원문날짜
3/26 
등록일
2010년 03월 26일 
출처
아시아투데이 
등록자
운영자


최대 100인 동시 전투… 지휘관ㆍ분대장 시스템 도입

네오위즈게임즈는 지난해 해외사업 부문 매출이 전년 대비 526% 증가한 621억원을 기록하는 등 눈부신 성과를 올렸다. 이러한 해외 매출 급성장의 선봉에 ‘크로스파이어’, ‘아바(A.V.A)’ 등 FPS게임이 자리해 있다.

대표 매출원인 크로스파이어는 중국 동시접속자 160만명을 돌파하는 등 중국과 베트남에서 인기몰이를 하고 있고, 아바 역시 중국과 미국 등 해외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네오위즈게임즈는 이를 발판으로 올해 또다른 대규모 FPS게임을 선보인다. 글로벌 게임기업 EA와 손잡고 개발한 ‘배틀필드 온라인’이다.

03.jpg

배틀필드 온라인은 2005년 발매돼 전 세계적으로 성공을 거둔 ‘배틀필드2’를 기반으로 한 게임으로 최첨단 장비가 동원된 현대전과 대규모 전투가 특징. 전차와 장갑차, 전투기, 헬기 등 다양한 탑승장비가 등장하며 기존 FPS 게임에서 볼 수 없었던 최대 100인 동시 전투를 구현해 게이머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분대장이나 부대원들에게 전투 상황에 따른 명령을 하달하는 ‘지휘관ㆍ분대장 시스템’은 배틀필드 온라인의 특화된 콘텐츠다. 최대 100 명이 동시에 전장에 참여해 자칫 산만할 수 있는 전투의 질서를 잡고 다양한 전략 구사를 통해 게임의 재미를 배가시킨다.

신규 콘텐츠인 ‘분대장전’은 모든 유저가 분대장이 돼 자신의 AI(인공지능) 분대원들을 통솔해 작전을 수행하는 일종의 미션으로 게임을 처음 접하는 유저에게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음성 채팅을 비롯해 임무 수행을 위한 진행 경로를 네비게이션 방식으로 알려주는 시스템도 도입해 유저들의 편의성을 높였다.

4.jpg

25일부터 진행된 프리 오픈베타 테스트에서는 100인 전투, 지휘관ㆍ분대장 시스템, 초보자 튜토리얼 등 대규모 콘텐츠가 공개됐다. 오는 28일까지 테스트를 마친 뒤 곧이어 오픈베타 테스트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FPS게임의 치열한 전장에 뛰어든 배틀필드 온라인이 차별화된 게임성을 앞세워 네오위즈게임즈의 차세대 첨병으로 성장할지 게임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정석만 기자 naflnafl@asiatoday.co.kr>
http://www.asiatoday.co.kr/news/view.asp?seq=341540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게임 특집-다시 뛰는 게임업계 '빅7'] 올해 신작 게임 봇물… 게임시장 경쟁 '치열'

[ⓒ '글로벌 석간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아시아투데이=정석만 기자] 글로벌 금융 위기의 높은 파도에도 지난해 국내 주요 게임사들은 평균 40%를 웃도는 매출 증가율을 기록하며 순항했다. 해외 시장에서의 성공과 환차손이라는 ‘순풍’에 힘입은 결과다.

특히 메이저 게임사의 기준인 이른바 ‘매출 1000억 클럽’에 넥슨, 한게임, 엔씨소프트, 네오위즈게임즈, CJ인터넷에 이어 새롭게 액토즈소프트와 위메이드 엔터테인먼트가 합류하며 ‘빅7’ 체제가 출범했다.

올해 국내 주요 게임업체들은 기존 핵심 게임들의 콘텐츠 강화와 더불어 차세대 성장엔진이 될 신작 게임을 통해 도약의 날개를 펼친다는 방침이다.

넥슨은 사실감 넘치는 액션과 그래픽으로 무장한 액션 RPG ‘마비노기 영웅전’으로 출사표를 던졌다. 한층 강화된 액션 게임의 ‘손맛’에 시장의 반응도 뜨겁다. 아기자기한 게임성이 돋보이는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에버플래닛’도 상반기 기대작이다.

NHN 한게임의 신예 대표 주자는 대작 MMORPG ‘테라’다. 논타겟팅 방식이 주는 게임의 쾌감과 광대한 스케일, 화려한 그래픽 등으로 출시 전부터 화제를 몰고 다니고 있다.

엔씨소프트는 지난해 독주 체제를 굳힌 ‘아이온’을 리니지와 같은 장수 게임으로 육성하기 위해 상반기 중 2차례 업데이트로 게임성 강화에 주력할 계획이다.

네오위즈게임즈의 승부수는 최대 100인 전투가 가능한 1인칭 슈팅 게임(FPS) ‘배틀필드 온라인’과 해외에서 큰 히트를 친 MMORPG ‘에이지 오브 코난’ 등이다.

CJ인터넷은 국내 이용자들에게 친숙한 만화와 고전을 바탕으로 한 ‘드래곤볼 온라인’과 ‘서유기전’으로 시장 공략에 나선다.

아울러 액토즈소프트와 위메이드 엔터테인먼트는 각각 ‘와일드 플래닛’과 ‘창천2’를 앞세워 게이머들에게 새로운 바람을 일으킨다는 계획이다.

이처럼 각 업체들의 야심작이 잇달아 나옴에 따라 올해 국내 게임 시장은 주도권 다툼이 치열할 전망이다. 여기에 전세계 게임계의 ‘폭풍의 핵’인 블리자드의 ‘스타크래프트2’까지 오는 6월쯤 전장에 가세할 것으로 보여 한판 대결이 불가피하다.

게임 시장의 판도를 둘러싼 전쟁으로 게임팬들에게는 그 어느 때보다 흥미진진한 한 해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정석만 기자 naflnafl@asiatoday.co.kr>

{ⓒ '글로벌 석간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