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부산 대표 역사문화 콘텐츠'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5.05 부산 대표 역사문화 콘텐츠, 조선통신사 축제 개막

부산 대표 역사문화 콘텐츠, 조선통신사 축제 개막

연합뉴스 보도자료 | 입력 2011.05.04 10:02

5.5∼8(4일간) 용두산공원 등 부산 일원

5.5∼5.8(4일간) 용두산공원 일원에서'조선통신사 문화교류 10주년 기념 축제'개최

조선통신사 퍼레이드(5.7, 용두산공원∼광복로), 조선통신사 광장(5.5∼5.8, 용두산공원), 한일뮤직페스티벌(5.5, 용두산공원 특설무대), 심포지엄(5.6, 시청), 해신제(5.6 영가대) 등 진행

조선통신사의 평화우호정신 되살리고 한일 간 대표적인 역사문화관광축제로 자리매김

"부산의 대표 역사문화 콘텐츠, 조선통신사가 떴다!" 조선통신사가 국내에 머무는 마지막 종착지이자 일본으로 가는 출발지였던 부산에서 조선통신사의 평화적 문화교류 정신을 계승·발전시키기 위한 축제가 열린다.

부산시와 부산문화재단은 5월 5일부터 5월 8일까지 4일간 용두산 공원을 비롯한 부산시내 일원에서 '2011 조선통신사 축제'를 개최한다. 지난 1811년 마지막 조선통신사 파견 200주년을 맞아 조선통신사의 평화우호 정신을 21세기에 되살리는 부산을 대표하는 역사문화 축제다. 조선통신사 퍼레이드, 조선통신사 광장, 한일 우호 페스티벌, 심포지엄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연출한다. 특히 조선통신사 국제문화 교류사업 10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자매도시인 시모노세키 시장과 쓰시마 시장, 세토우치 시장을 비롯한 많은 일본 내빈들이 참석한다.

우선, 이번 축제의 하이라이트 격인 '조선통신사 퍼레이드'가 5월 7일 오후 3시부터 용두산 공원에서 광복로까지 이어진다. 일본 후쿠오카, 나가사키, 히로시마, 시모노세키 등 지역별 개성을 자랑하는 일본예능팀, 롯데자이언츠, 남산놀이마당, 정신혜 무용단, 춤패 배김새, 메리트무용단 등 부산을 대표하는 단체와 시민 2천여 명이 참가해 성대한 행렬을 선보인다.

조선후기에 12차례 일본으로 파견되었던 통신사의 모습을 1711년 통신사 행렬도를 바탕으로 재현하는 것으로 △선도행렬, △조선통신사 행렬, △일본행렬, △I LOVE 부산행렬, △평화의 북소리 행렬로 꾸며져 역사 속 당당했던 통신사를 현재에 되살린다.

또한, 용두산공원에서 축제기간(5.5∼5.8) 동안 열리는 '조선통신사 광장'은 조선통신사를 주제로 공모 당선된 3개 설치작품을 전시하는 역사존, 캐릭터를 활용한 체험이벤트존, 다양한 일본 음식을 체험할 수 있는 푸드존 등이 마련된다. 일본 대지진 피해 복구 지원을 위해 부산 문화예술계 명사와 일본 조선통신사 관계자의 애장품을 모아 진행되는 '조선통신사와 함께하는 아름다운 기부', 100여 명의 중학생들이 풀어가는 '조선통신사 도전 골든벨!', '한일가요대회' 등도 상설행사로 열린다.

그리고 5월 5일 저녁 7시 용두산공원 특설무대에는 '한일 뮤직페스티벌'이 펼쳐진다. 독특한 매력으로 대중을 사로잡은 '장기화와 얼굴들', 슈퍼스타K 출신인 '김보경', '킹스턴루디스카', '타마앤베가본드' 등 한국 4팀과 후지록페스티벌, 부산국제록페스티벌, 미국 뉴욕 투어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점프스윙밴드 '더트레블러스', '매직톤즈', '리에코' 등 일본 3팀이 출연해 음악으로 소통하는 모습을 선보인다.

이밖에도 조선통신사학회를 중심으로 한 국제학술심포지엄이 5월 6일 오후 1시부터 부산시청 12층 국제회의실에서 마련되며, 험한 바다를 건너 일본으로 떠나는 통신사 일행의 무사안녕을 기원했던 '해신제'가 5월 6일 오후 7시 동구 조선통신사역사관 부근 영가대(자성대 공원 동문 부근)에서 진행된다.

한편, 부산시는 시민과 함께 하는 조선통신사 축제를 위해 자원봉사자·행렬 시민참가자를 모집하고, 참여 프로그램 확대하는 한편, 축제 및 조선통신사 정보를 공유하기 위한 페이스북 페이지(www.facebook.com/tongsinsa2011)를 개설 운영하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조선통신사 축제는 17세기 이후 공식외교 사절로 일본에 파견했던 조선통신사의 행렬을 재현하며 기념하는 한일문화교류 행사로, 오늘날에는 한일 간의 대표적 평화 대제전이자 우리나라와 일본이 주목하는 역사문화관광축제로 발전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이번 행사에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을 바란다"고 전했다.

(끝)

출처 : 부산광역시청

본 콘텐츠는 해당기관의 보도 자료임을 밝혀드립니다.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