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북센, 오피엠에스 인수로 콘텐츠 포털 추진
지면일자 2010.08.09 
 
웅진그룹 계열사인 북센이 검색광고서비스 업체 오피엠에스를 인수를 시작으로 콘텐츠 통합 포털 구축에 적극 나선다. 북센은 8일 “전자책을 비롯해 다양한 도서·멀티미디어 콘텐츠를 서비스하기 위해서”라고 인수 배경을 밝혔다. 북센은 오피엠에스가 구축해온 기술력을 바탕으로 내년 초 새로운 형태의 사이트를 구축키로 했다. 북센 관계자는 “새로운 사업은 전자책에만 국한되지 않는다”고 말해 궁극적으로는 다양한 콘텐츠를 통합적으로 서비스하는 포털로 지향점을 삼은 것으로 보인다.

오피엠에스 인수로 북센 콘텐츠 사업은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오피엠에스는 본래 포털 등에 노출되는 검색 광고 서비스를 대행해주는 업체. 과거 오버추어코리아에 있던 윤세웅 대표가 현재 대표를 맡고 있다. 윤 대표는 지난해까지 디자인하우스도 경영해 왔다. 이 업체가 출자한 DDH는 현재 `스토리서치`라는 온라인 도서·잡지 콘텐츠 제공 사이트를 운영 중이다.

이 때문에 북센 소비자(B2C) 겨냥 콘텐츠 사업에 윤 대표가 큰 역량을 발휘할 것이라는 예측이 지배적이다. 검색과 출판 시장을 두루 섭렵해 양쪽 업계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도가 높다고 평가되기 때문이다. 아울러 이번 인수는 북센이 기업 체질을 탈바꿈하기 위해서라는 분석도 나왔다. 본래 북센은 출판물 유통 전문 업체다. 지금껏 지방 서점에 출판물을 공급하는 도매 사업을 비롯해 물류 전반을 위탁·대행하는 역할을 주로 맡아왔다. 하지만 종이책 시장은 이미 성장세가 둔화됐다는 것이 업계의 관측이다. 한때 북센은 유통 물량을 한해 3000만부 이상 처리했으나 지난해는 2600만부 수준으로 감소했다. 더 이상 도서 유통이라는 주 수익원이 미래를 보장하지 못한다는 전망이 나오기에 충분하다.

북센은 이미 몇 년 전부터 전자책 사업에 눈을 돌렸다. 출판물을 전자책 형태로 변환해 콘텐츠 유통 업체에 공급하는 사업을 시작한 것. 출판 사업을 모태로 성장한 웅진 그룹 영향으로 다량의 도서 콘텐츠를 활용할 수 있다는 점도 강점이다. 북센은 올 초 소비자에 직접 콘텐츠를 공급하기 위해 `모비북`이라는 사이트도 열었다. 또 아이리버와 제휴를 맺고 `북투` 사이트를 여는 등 기업 간 거래(B2B)도 강화해왔다. 여기에 새로 인수한 법인을 토대로 한 새로운 사업모델이 시작될 경우 전자책 업계에 불어올 영향은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웅진그룹의 전자책 사업은 당분간 북센과 웅진씽크빅, 웅진패스원이 각각 독자적으로 추진한다. 씽크빅은 교육용 콘텐츠를 기반으로 한 전자책 사업에 열의를 보이고 있고, 패스원도 이러닝 시장에 특화된 위치를 점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앞서 북센은 오피엠에스 주식 71만8474주를 북센이 취득하는 방식으로 인수가 이뤄졌으며 예정일자는 16일이다.

강병준 기자, 박창규 기자 bjkang@etnews.co.kr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아이폰 앱 등 활용, 유ㆍ무료 콘텐츠 넘쳐"

입력: 2010-04-21 09:19 | 수정: 2010-04-21 10:56

아이패드와 잇따른 전자책 단말기의 출시로 전자책 콘텐츠에 대한 기대감이 나날이 커지고 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그러나 전자책 단말기 없이도 스마트폰을 이용해 전자책 콘텐츠를 활용할 수 있는 길이 이미 여러 갈래를 통해서 열리고 있다.

아이폰 가입자들에게 매력적인 애플리케이션은 지난 2008년 애플의 베스트 애플리케이션 상을 받은 `스탠차(Stanza)` 앱으로, 총 10만권 이상의 해외도서 콘텐츠 이용이 가능하다. 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는 비용은 무료다. 스탠차는 국제 전자책 표준인 이퍼브(epub) 포맷을 지원하며, 국내 전자책 유통업체인 웅진의 `북센`도 참여하고 있다. 북센 관계자는 "우리가 확보한 약 1만여종에 이르는 유ㆍ무료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대형출판사들과 제휴 관계를 확대, 양질의 콘텐츠를 추가로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스탠차 앱을 이용하면 가장 상단에 위치한 `모비북` 범주를 통해 북센 콘텐츠를 활용할 수 있다. 앱스토어를 꼼꼼히 살펴보면 각종 사전이나 한국사연표 등 참고서적류의 무료 콘텐츠를 내려받을 수 있어 사용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또한 어학전문 출판사인 다락원이나 시사영어사 등도 자체 개발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유료 어학교육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어 간편하게 어학공부 등을 하고 싶어하는 사용자들에게 인기다.

그외에 예스24 등 오프라인 대형 서점들도 잇따라 도서 구매가 가능한 앱을 선보이면서 스마트폰 시장에 앞다퉈 발을 담그고 있는 실정이다. 전자책 업계 관계자는 "전자책은 향후 도서유통의 구조와 지형을 바꾸는 혁신적인 매체가 될 것"이라며 "전자책은 그간 출판업계의 위기를 타개해줄 수 있는 대안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점점 더 높은 관심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