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북큐브네트웍스, 30만원대 e북리더기 선보여

3만종의 전자책 '북큐브'로 열람 가능...와이파이 탑재 '언제 어디서나' 다운로드

image

북큐브네트웍스는 와이파이 기능을 탑재한 전자책 전용단말기(e북 리더기) ‘북큐브’(모델명 B-612)를 정식 판매한다고 22일 밝혔다. 

e북 리더기 북큐브는 15.2cm(6인치) 전자종이를 탑재하고 있으며, 와이파이 기능을 내장하고 있어 언제 어디서나 전자책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또한 현재 시판중인 와이파이 내장형 e북리더기 중에서는 가장 저렴한 35만2000원에 판매된다. 

북큐브네트웍스는 특히 지난달 국내 최대의 전자책업체인 북토피아, 다산지앤지와 콘텐츠 공동 사용과 판매에 대한 제휴를 맺어 현재 자사가 보유한 5000여종과 북토피아가 확보한 2만5000여종 등 총 3만종에 달하는 전자책을 제공한다. 

북큐브네트웍스는 매달 500여종 새로운 전자책 콘텐츠를 확보, 제공함으로써 ‘읽을 만한 콘텐츠가 없다’는 전자책 이용자들의 불만을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한 번만 전자책을 구매하면 추가 결제 없이 PC와 e북리더기 북큐브에서 동일한 전자책을 볼 수 있는 유비쿼터스 전자책 서비스를 제공, 이용자의 부담을 줄여주면서 동시에 다양한 형태로 전자책 독서를 가능케 하는 등 이용자의 편의성을 높였다고 북큐브네트웍스는 설명했다. 

북큐브는 구매한 전자책 뿐 아니라 본인이 회원으로 가입해 있는 전자책 도서관의 도서까지 대출해 볼 수 있다. 현재 북큐브네트웍스와 북토피아는 공공도서관, 대학도서관, 대우건설 등 전국 1000여 기관에 전자책 도서관을 구축하고 있다. 

배순희 북큐브네트웍스 대표는 “지금까지 전자책에 대한 가장 큰 불만은 크게 두 가지로 요약된다. 읽기 불편하다는 점과 읽을 만한 책 없다는 것”이라며 “하지만 북큐브 출시로 이 같은 불만이 상당 부분 해소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가장 많은 전자책을 볼 수 있다는 점을 바탕으로 기존 기관 영업망 등을 활용한 공격적인 영업을 통해 올해 안에 약 3만대의 북큐브를 판매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아이폰서 산 전자책, e북서도 본다
기사등록일 2010.06.20     박창규기자 coolj@etnews.co.kr    ▶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아이폰에서 구매한 전자책 콘텐츠를 PC는 물론 기존 전자책 단말기(e북)에서도 동시에 볼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앱)이 처음으로 공개된다.

임베디드 SW전문업체 인프라웨어(대표 강관희·곽민철)와 e북 전문업체 북큐브네트웍스(대표 배순희)는 ‘스마트폰용 e북 콘텐츠 오픈 마켓’ 앱을 개발, 이달말 애플 앱스토어에서 정식으로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스마트폰·PC·전자책 단말기(e북) 등 단말기와 무관하게 동시에 전자책 콘텐츠를 검색·구매·열람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그동안 애플·삼성 등 주요 앱스토어에서 e북 콘텐츠를 구매하고 스마트폰에서 읽을 수 있는 앱을 출시한 사례는 있으나, e북까지 연동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인프라웨어는 전자책 콘텐츠 뷰어 ‘폴라리스 e북 뷰어(Polaris e-book Viewer)’를 기반으로 앱을 개발했다. 국제표준인 e펍(ePub) 기반으로 제작한 전자책을 지원한다. 싱크 기술도 탑재, 이기종 단말기간 연동을 지원한다. 북큐브네트웍스는 콘텐츠와 e북을 보유한 이 분야 1위 업체로, 자사 콘텐츠 3만여건과 단말기 지원에 협력한다.

양 사는 앱을 무료 제공하는 대신, 콘텐츠 결제 수익을 배분할 계획이다. 또, 애플에서 출시할 아이패드용 앱을 내놓는 것은 물론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 등 다양한 MID와 플랫폼에 맞춤형 서비스를 공동 개발할 예정이다.

정진욱기자·박창규기자 coolj@etnews.co.kr

<뉴스의 눈>  하드웨어(HW)·소프트웨어(SW)·콘텐츠를 융합한 양사의 비즈니스모델은 ‘아이폰 충격’으로 인한 각 진영의 고민을 협력으로 해결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e북 전문업체를 비롯한 HW 진영은 앱스토어에 자사 단말기능을 대체할 수 있는 앱이 연이어 출시돼 자사 단말의 대체재로 부각되며 매출 감소를 우려하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 앱스토어에는 유료 앱 중 전자책·전자사전 등 콘텐츠 중심의 앱이 상위를 차지한다. 그러나 이번 서비스는 아이폰 앱을 자사 콘텐츠 구매자 유입 채널로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자사 HW와도 서비스를 연동했다. 향후 e북·전자사전 등 단말의 수요가 아이패드 등으로 이탈하는 것을 최소화하겠다는 시도다.

SW를 공급하는 인프라웨어는 이번 협력으로 앱을 우회적으로 유료화하는 수익모델을 찾을 수 있을 전망이다. 앱스토어에서 콘텐츠 관련 앱·게임·사무용 앱은 유료화에 쉽게 성공하지만 전문 SW업체에서 개발한 앱은 그렇지 않다. 구글과 애플이 모바일 광고 플랫폼을 제공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그러나 인프라웨어는 SW는 무료로 제공하는 대신 콘텐츠 수익을 나누는 모델로 문제를 해결했다.

북큐브가 직접 앱을 개발해 수익을 독점하지 않는 이유는 향후 다양한 모바일 운용체계(OS) 플랫폼과 단말기에서 동일한 서비스를 기민하게 제공하기 위해서는 역량을 갖춘 전문 SW업체와의 협력이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이 같은 HW·SW·콘텐츠를 결합해 시너지를 극대화하려는 시도 역시 계속될 전망이다.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각 업체들 독자 플랫폼 사용…KPC 변수 등장
김도윤기자 moneyno@inews24.com
전자책(e북) 콘텐츠 불법복제를 막기 위한 디지털 저작권 관리(DRM) 시스템이 업계의 주요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약 180개 출판사가 전자책 콘텐츠 사업 협력을 위해 만든 한국출판콘텐츠(KPC)는 국내 업체인 마크애니의 DRM 시스템을 적용하기로 결정했다. 앞으로 한국출판콘텐츠는 전자책 콘텐츠에 외국 업체인 어도비의 DRM 시스템인 '어도비 콘텐츠 서버4(ACS4)'와 국내 업체인 마크애니의 DRM 시스템을 씌울 방침이다.

한국출판콘텐츠 관계자는 "해외 출판사와 계약을 맺거나 해외에 있는 교포를 대상으로 한 전자책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선, 해외에서 신뢰성을 인정받고 있는 어도비의 DRM 시스템을 쓸 필요가 있다"며 "하지만 국내 전자책 콘텐츠 업계의 요구가 있어, 국내 업체의 DRM 시스템을 병행해 사용하기로 결정했고, 마크애니의 DRM 솔루션을 적용하기로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독자적인 DRM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는 한국이퍼브, 교보문고, 인터파크, 북큐브네트웍스 등은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국출판콘텐츠의 전자책 콘텐츠에 눈독을 들이고 있는 업체는 어도비나 마크애니의 DRM 솔루션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 반면, 아직 두고보겠다는 의견을 보이고 있는 업체도 있다. 한국출판콘텐츠는 신간 및 베스트셀러 등을 매달 약 1천 종씩 전자책 콘텐츠로 제작할 방침이다.



예스24 등 5개 서점과 출판사 등이 합작한 전자책 콘텐츠 업체인 한국이퍼브 관계자는 "인터파크나 교보문고, 한국이퍼브 등은 이미 독자적인 DRM을 쓰고 있는데, 한국출판콘텐츠가 또 하나의 DRM 시스템을 시장에 내놓는다는 데에 업계에선 부정적으로 보고 있다"며 "저작권 주체는 원소스를 유통업체에 제공하고, 각 유통업체가 DRM을 씌어 시장에 내놓는 방식이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나 한 업체가 특정한 DRM을 강요하기보다, 시장에서 자유롭게 경쟁하게 하고, 소비자 반응에 따라 자연스럽게 시장에서 결정이 되도록 하는 게 옳다"며 "한국출판콘텐츠의 행보를 우선 지켜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교보문고 관계자는 "한국출판콘텐츠의 콘텐츠를 위해 다른 DRM 플랫폼을 적용하는 문제에 대해 가능성은 열어두고 있지만, 크게 생각하고 있지는 않은 상황"이라며 "기술적으로 전자책 단말기에서 여러 DRM 플랫폼을 적용할 수 있다고 보기 때문에 큰 문제는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반면 북큐브네트웍스 관계자는 "여러 출판사가 모인 한국출판콘텐츠의 전자책 콘텐츠가 경쟁력이 있다고 보는 게 업계의 중론"이라며 "한국출판콘텐츠도 유통 채널의 다각화가 필요하고, 북큐브 입장에서도 한국출판콘텐츠의 콘텐츠가 필요하기 때문에, 서로 협의하며 조율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미 어도비의 DRM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는 아이리버, 네오럭스 등은 한국출판콘텐츠의 전자책 콘텐츠를 이용하는 데 별 무리가 없기 때문에 관망하는 중이다. 또, 최근 정부 차원에서 전자책 표준을 마련하기 위한 움직임에 나서, DRM을 문제를 놓고 업계가 고심을 거듭하고 있는 양상이다.

전자책 콘텐츠 DRM을 두고, 업체별로 다른 시스템을 사용하기 때문에 소비자 피해를 유발한다는 지적도 있다. 한 전자책 단말기에서 다른 업체가 제공하는 콘텐츠를 DRM 시스템이 다르다는 이유로 이용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네오럭스 관계자는 "지금은 각 업체별로 보유하고 있는 전자책 콘텐츠가 다르기 때문에 문제가 되고 있지만, 과도기라 생각해도 될 것"이라며 "시장이 활성화되면 유통사별로 갖고 있는 콘텐츠에는 별 차이가 없게 되기 때문에, 나중에는 소비자가 DRM이 다르다는 이유로 이용하지 못하는 콘텐츠는 거의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유통사별로 콘텐츠에 차이가 없는 MP3 시장을 예로 들 수 있다"며 "한 출판사가 교보문고에는 콘텐츠를 주면서, 인터파크에는 주지 않는 일이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없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
메일로 보는 뉴스 클리핑 아이뉴스24 뉴스레터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