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회과학원 금융硏 왕궈강 소장'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1.20 사회과학원 금융硏 왕궈강 소장 “中, 2011년 9.5%이상 성장” (1)
글로컬 /중국2011.01.20 18:50

사회과학원 금융硏 왕궈강 소장 “中, 2011년 9.5%이상 성장”

국민일보 | 입력 2011.01.20 18:37

"중국에 성장 둔화 리스크는 없을 것이다."

중국 국무원 직속 싱크탱크인 사회과학원의 왕궈강(王國剛·55) 금융연구소장은 20일 "올해 중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9.5% 이상을 기록할 것"이라며 최근의 우려와 달리 중국 경제가 성장을 지속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왕 소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하나대투증권 본사에서 열린 '중국경제, 왕서방에게 물어라'라는 투자전략 포럼에 강사로 나와 2011년 중국경제 전망과 금융정책 방향 등에 대해 설명했다.

최근 금리 인상과 중앙은행의 지급준비율 인상 등 '긴축 모드'에 돌입한 중국 경제에 대해 성장 속도 둔화 예상이 지배적인 가운데 중국 경제정책 결정에 깊숙이 관여하고 있는 전문가의 강연이어서 관심을 모았다.

왕 소장은 "올해부터 진행되는 제12차 5개년 계획에 따라 중국 내 21개 성(省)의 GDP 성장률이 13% 이상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며 "향후 5년간 GDP 성장률은 9.5∼11% 범위에서 움직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날 중국 정부가 발표한 지난해 GDP 성장률을 근거로 들었다. 그는 "2009년 GDP 성장률 9.2%에 비해 상승폭이 1.1% 포인트나 증가했다"며 "광범위한 자연재해에도 불구하고 고성장을 구가했다"고 말했다. 중국 정부는 2010년 GDP가 39조7983억 위안으로 전년보다 10.3% 증가했다고 밝혔다. 분기별로 GDP 증가율은 1분기 11.9%, 2분기 10.3%, 3분기 9.6%, 4분기 9.8%였다.

왕 소장은 최근 물가 급등과 관련, "1분기 내에 물가를 잡기는 어려워 보인다"면서 "물가 상승의 주요 원인이 자연재해 때문이지 통화 팽창에 있는 게 아니기 때문에 중국 정부가 농민과 식료품 유통업자들에게 보조금을 지급하는 등의 재정정책을 병행해 물가를 관리해 가야 한다"고 말했다.

왕 소장은 중국 정부가 올해 신규 신용대출을 지난해 9조6000억 위안에서 7조 위안 이내로 줄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통화정책 기조가 팽창에서 안정으로 전환하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금리인상에 대해 "위안화의 완만한 절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해 미국의 인위적인 위안화 절상요구에는 반대한다는 원칙을 분명히 했다.

왕 소장은 중국이 향후 5년간 강도 높은 경제 구조조정을 통해 성장동력을 산업화에서 도시화로 이동시키는 한편 국민 소비의 축을 식·의·주(食·衣·住) 위주에서 주거 교육 여행 등으로 전환시킬 계획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기도 했다. 왕 소장의 전망에 대해 국내 전문가들은 엇갈린 의견을 보였다. 삼성증권 이승훈 연구원은 "물가 정책만 보고 중국경제가 둔화될 것이란 예상이 많지만, 지난 4분기만 봐도 성장률 둔화는 나타나지 않았다"며 "중국은 성장을 지속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반면 삼성경제연구소 엄정명 연구원은 "물가가 계속 불안하면 금리를 올려야 하는데 왕 소장이 통화정책 부문을 너무 무시하는 것 같다"며 긴축이 지속되는 한 성장률은 8% 내외로 둔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백민정 기자 minj@kmib.co.kr

< goodnews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